광고

"신라면 파는 H마트, 틈새사업서 이젠 문화현상 됐다"

뉴욕타임즈 보도 "이민 증가·아시아 음식 인기 맞물려 전국단위 유통체인 성장“

뉴욕일보 최용국 | 기사입력 2024/06/14 [01:07]
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라면 파는 H마트, 틈새사업서 이젠 문화현상 됐다"
뉴욕타임즈 보도 "이민 증가·아시아 음식 인기 맞물려 전국단위 유통체인 성장“
 
뉴욕일보 최용국   기사입력  2024/06/14 [01:07]

  © 뉴욕일보

H마트 로고

 

H마트 등 아시아계 식료품점이 미국 전역에서 크게 성장하면서 이제는 과거와 같은 틈새시장 사업이 아닌 문화 현상이 됐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1일 보도했다.

 

H마트는 1982년 뉴욕시 퀸즈 우드사이드의 작은 한인 슈퍼마켓으로 문을 열어 현재는 미국에서만 90여개 점포를 둔 대형 식료품 체인으로 성장했다.

 

시카고에서 첫 매장을 연 인도 식료품점 '파텔 브라더스'나 캘리포니아주에 본거지를 둔 중국 식료품점 '99 랜치마켓'도 이민자들을 대상으로 한 동네 슈퍼마켓에서 H마트처럼 대형 유통 체인으로 성장한 경우다.

 

이들 식료품 업체는 미국 내 아시아계 이민자들이 급속도로 증가하던 1970∼1980년대 무렵부터 고향 음식이나 식재료를 판매하면서 이민자 지역사회의 필수 구심점 역할을 해왔다.

그러나 이 같은 업체들은 이제 모바일 주문 앱과 전국 단위의 매장을 갖춘 세련된 디자인의 유통체인으로 탈바꿈하고 있다고 NYT는 소개했다.

 

미국 내 아시아 인구 비중이 많이 늘어난 데다 수많은 비(非)아시아계 미국인들이 신라면과 같은 새로운 맛을 갈구하고 있는 영향이라는 게 NYT의 분석이다.

 

  © 뉴욕일보

미국의 H마트 매장 [사진 출처=H마트 홈페이지 캡처]

 

H마트의 경우 기업가치가 20억 달러(약 2조7천억원)에 달하며 지난달엔 샌프란시스코의 쇼핑센터를 3천700만 달러(약 510억원)에 통째로 사들이기도 했다.

 

파텔브라더스는 미 20개 주에 52개 점포를 두고 있으며 2년 내 6개 점포를 추가로 열 예정이다. 99랜치 역시 11개 주에 62개 점포를 둔 상태다.

 

아시아 식품 전문 온라인 쇼핑몰인 '위'(Weee!)는 기업 가치가 41억달러(5조6천억원)에 달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아시아계 슈퍼마켓이 미국 내 식품 유통업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여전히 1% 미만에 불과하지만, 실제 시장이 미치는 영향력을 훨씬 막강하다고 컨설팅업체 맥킨지의 딤프커 카위퍼르스 파트너는 분석했다.

최근 한식을 비롯한 아시아 음식이 미국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H마트 등 아시아계 유통 체인이 월마트 등 메이저 유통체인의 제품군 구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서카나에 따르면 미국 내 슈퍼마켓에서 '아시아/전통음식' 코너 매출은 지난해 4월부터 올해 4월까지 1년간 약 4배 수준으로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 뉴욕일보

월마트 매장의 농심 라면 판매대 [사진 출처=농심 제공]

 

 

미국 내 주류 유통시장에서 아시아 식품의 인기가 치솟고 있는 가운데 H마트 등 아시아계 유통 체인이 비아시아계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아시아 식품에 대한 접점을 넓혀주는 가교 역할을 하고 있는 셈이다.

농심 아메리카의 케빈 장 마케팅 디렉터는 "아시아계 식료품점이 없으면 미국 주류 유통시장에 진출하기가 매우 어렵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14 [01:07]   ⓒ 뉴욕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온라인 광고 순환 예제
이동
메인사진
즉각 호전 반응, 근본 건강 개선 ‘청류담’, 강재구 원장을 만나다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