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재외동포협력센터 초청장학생, 모국의 역사문화·발전상을 배우다

개국 114명의 장학생 5일부터 1박2일간, 공주·군산·익산 일대 방문
전통문화 체험 및 근현대 역사유적지 견학 통해 한국의 문화·경제·사회 발전상 체험

뉴욕일보 | 기사입력 2024/05/07 [13:08]
한국 > 한국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재외동포협력센터 초청장학생, 모국의 역사문화·발전상을 배우다
개국 114명의 장학생 5일부터 1박2일간, 공주·군산·익산 일대 방문
전통문화 체험 및 근현대 역사유적지 견학 통해 한국의 문화·경제·사회 발전상 체험
 
뉴욕일보   기사입력  2024/05/07 [13:08]

  © 뉴욕일보

재외동포청 산하 공공기관인 재외동포협력센터(센터장 김영근)는 지난 5일부터 12일간 ‘2024 재외동포 초청장학생 역사문화·발전상 체험을 시행했다.

이번 행사에는 국내 대학()에서 공부하는 재외동포 초청장학생 30개국 110여명이 참석해 찬란한 문화의 꽃을 피웠던 백제 유적지(공주·익산), 우리나라 근대역사를 엿볼수 있는 군산의 근대거리 등을 찾았다.

  © 뉴욕일보

주요 프로그램 공주 무령왕릉, 왕릉원, 공산성, 군산 근대거리, 근현대역사박물관, 익산 미륵사지, 국립익산박물관 견학, 공주한옥마을 전통음식(다식) 만들기, 도자기 체험, 장학생 지역별 네트워크의 밤

  © 뉴욕일보

또한, 장학생들이 국내 생활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선후배간 고충과 조언을 나누는 지역별 네트워크킹 시간도 가졌다.

재외동포협력센터 김영근 센터장은 장학생들이 학업으로 지친 심신을 회복하는 한편, 한국에 대한 이해와 자긍심을 고취하고, 장학생 네트워크를 더욱 돈독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학생 서유나(카자흐스탄, 경북대)처음 접해본 도자기 체험과 박물관 견학을 통해서 우리 문화의 우수성을 새삼 느꼈고, 다양한 지역에서 온 재외동포 학생들과 친분을 쌓는 뜻 깊은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센터는 장학생 지역별 네트워크 구축 및 사후관리를 위해 올해부터 동 행사를 연1회에서 상·하반기 2회로 확대 시행하며, 장학생 간담회·멘토링·봉사활동 등 교류 활동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5/07 [13:08]   ⓒ 뉴욕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온라인 광고 순환 예제
이동
메인사진
기자의 추천 명소 -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근교여행 추천명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