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美, 비자 안 내줘 인력난…반도체·전기차·배터리 공장 멈출판

한국의 대미투자 늘며 韓 전문직 수요 급증…E4 특별비자 탓 “일할 사람이 없다”

김의환 뉴욕총영사 “비자 확대=美 이익” 여론 만들어야

뉴욕일보 | 기사입력 2024/03/29 [23:54]
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美, 비자 안 내줘 인력난…반도체·전기차·배터리 공장 멈출판
한국의 대미투자 늘며 韓 전문직 수요 급증…E4 특별비자 탓 “일할 사람이 없다”

김의환 뉴욕총영사 “비자 확대=美 이익” 여론 만들어야
 
뉴욕일보   기사입력  2024/03/29 [23:54]

  © 뉴욕일보

김의환 뉴욕총영사는 뉴욕일보에 보내온 특별기고를 통해 “미국 투자액이 늘어남에 따라 한국 대기업들은 미국 현지 법인과 공장 운영을 위해 한국어와 영어를 동시에 구사할 수 있는 각 분야의 전문 인력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면서도 “비자 취득의 어려움으로 한국인 전문직 인력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부임한 이후 가장 절실한 이슈임에도 가장 절망한 이슈가 미국 전문직 취업비자(H-1B) 문제다.”

김의환 뉴욕총영사는 25일 특별기고[전문 A3면]를 통해 “미국 투자액이 늘어남에 따라 한국 대기업들은 미국 현지 법인과 공장 운영을 위해 한국어와 영어를 동시에 구사할 수 있는 각 분야의 전문 인력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면서도 “비자 취득의 어려움으로 한국인 전문직 인력 공급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뉴욕총영사관에 따르면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과 반도체법 시행 이후 1년간 1억달러 이상 투자 계획을 발표한 건수는 한국이 20개로 1위다. 바이든 행정부의 ‘메이드 인 아메리카’ 의지에 현재 미국 전역은 ‘공사판’으로 불릴 정도로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등의 생산·판매·연구시설들이 속속 들어서고 있는데, 그 중심에 한국 기업들이 있다는 뜻이다.

그런데 정작 한국 기업들은 비자 문제 탓에 인력난을 겪고 있다. 한국은 미국과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했음에도 싱가포르, 칠레처럼 자국만을 위한 할당이 없다. 한국인에 연 1만5000개 특별비자(E4)를 발급하는 ‘한국 동반자 법안’이 2013년부터 미국 의회에 계류돼 있지만, 무관심 속에 표류해 왔다.

 

▲     ©뉴욕일보

 주요 국가별 미국 전문작 취업비자 현황

 

미국 조지아주에 거점을 둔 자동차 금형업체 A사가 대표적인 사례다. A사는 지난해부터 차체용 부품을 만들기 위한 프레스(압력) 공정 현장직을 채용하고자 했지만 아직 인력을 구하지 못했다. 현지에서 영어와 한국어가 모두 가능하면서 H-1B 비자를 가진 인력을 찾으려 했으나, 비자를 받는 것부터 하늘의 별 따기여서다. A사 관계자는 “결국 미국 영주권 지원을 조건으로 E2 비자를 통해 인력을 한국에서 보낼 계획”이라고 했다. 그렇게 미국으로 간 주재원이 통상 4~5년 후 영주권을 취득하면 몸값이 높아져 곧장 퇴사할 것이라는 걸 뻔히 아는 데도, 영주권을 받기 전 몇 년이라도 공장을 돌리기 위한 고육지책이다.

 

현대차 외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에너지솔루션 등 반도체, 배터리 대기업들까지 미국 투자 비중을 늘려가면서 비자 이슈는 더 심각해지는 기류다. 수많은 중소·중견 협력사들이 인력 확보에 차질을 빚으면 대기업 공장들의 품질 관리 등에 타격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김의환 총영사는 “절대적으로 부족한 취업비자로 인해 애를 먹는 기업인들을 많이 만났다”며 “(한국 기업들의 대미 투자가 많은 만큼) 취업비자 부여가 미국에 이득임을 미국을 움직이는 여론 주도층에 분명하게 알려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의용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3/29 [23:54]   ⓒ 뉴욕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온라인 광고 순환 예제
이동
메인사진
기자의 추천 명소 -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근교여행 추천명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