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너도나도 밀리언셀러, K팝 음반 인플레이션

이준호 | 기사입력 2023/07/21 [06:57]
연예/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너도나도 밀리언셀러, K팝 음반 인플레이션
 
이준호   기사입력  2023/07/21 [06:57]

5487만4493장. 올해 상반기 써클차트(옛 가온차트) 음반차트에서 1~400위를 차지한 음반들의 판매량을 합산한 수치다.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00만장 가까이 늘었다. 발매 첫 주 판매량 100만장을 넘긴 가수는 그룹 스트레이 키즈, 세븐틴, 에스파 등 13팀으로 지난해 7팀보다 두 배 가까이 늘었다. 이대로면 올 한 해 K팝 음반 판매량이 1억장을 돌파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연도별 상반기 K팝 음반 판매량 추이. 써클차트

해외로 수출되는 K팝 음반도 덩달아 늘었다. 관세청 수출입 무역통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음반 수출액은 1억3293만4000 달러(약 1685억 원)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7.1% 증가했다. 상반기 기준으로는 역대 최고치다.

 

K팝 음반 호황기를 이끈 건 4세대 아이돌 그룹이다. 스트레이 키즈는 지난달 발매한 정규 3집으로 일주일 만에 판매량 561만장을 돌파했다. 발매 첫 주 판매량으로는 역대 K팝 음반 중 가장 많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올해 초 내놓은 미니 5집으로 200만장 넘는 판매고를 올렸다. 해당 음반은 상반기 미국 내 CD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걸그룹 활약도 만만치 않다. 에스파, 르세라핌, 아이브 모두 100만장 넘는 판매량을 달성했다. 김진우 써클차트 수석연구원은 “상반기 음반 판매량 점유율 톱10 가운데 걸그룹 판매량 비중이 31%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에스파

다만 가요계에선 음반 판매량 증가가 K팝 팬덤 확대와 직결된다고 보기 어렵다는 반응이 나온다. 한 가요 관계자는 “한 명이 음반을 여러 장 구매하는 중복 구매가 많아 신보 판매량만 봐서는 K팝 팬덤이 확대됐다고 말하기 어렵다”며 “구보(옛 음반) 판매량을 종합해서 분석해야 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방시혁 하이브 의장은 지난 5월 열린 관훈포럼에서 K팝 위기론을 거론했다.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에 K팝이 진입한 횟수가 전년 대비 절반 이상 줄었고, 음반 수출 증가율도 2020년부터 감소세를 보인다는 게 그 근거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07/21 [06:57]   ⓒ 뉴욕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온라인 광고 순환 예제
이동
메인사진
기자의 추천 명소 -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근교여행 추천명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연예/스포츠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