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中 명주 마오타이주 가격이 집 한채 값과 맞먹어
 
뉴욕일보 박전용 기사입력  2011/08/03 [10:57]
▲중국의 대표 명주 '마오타이주'                                                                                              © 뉴욕일보

앞으로 중국에서는 재테크를 위해 주식을 사는 것보다 '마오타이주(茅台酒)'를 사는 게 더 이로울 듯하다.
  심양(沈阳)시 지역신문 시대상보(时代商报)의 1일 보도에 따르면 전날 심양에서 최초로 '숙성 마오타이주 전문 경매' 행사가 열린 가운데 경매된 148병의 마오타이주가 총 188만위안(한화 3억7백만원) 가량에 팔렸다.
  '숙성 마오타이주'의 기준은 1993년 이전에 생산된 마오타이주로 시중에서는 구하기 힘든 제품들이다.
  이 중 최고가는 1967년산 페이톈(飞天) 상표가 붙은 마오타이주로 28만위안(한화 4천575만원)에 거래됐다. 올해 6월말 기준 심양의 시내 평균 주택값이 1평방미터당 6천358위안(한화 104만원)인 점을 감안하면 마오타이주 한병 값이 심양의 44평방미터 규모의 주택값과 맞먹는 셈이다.
  경매 행사 관계자는 "마오타이주는 중국인에게 있어서 단순한 술이 아니라 문화적 가치를 지닌 하나의 귀중한 소장품이라 할 수 있다"며 "심양 뿐만 아니라 다른 도시에서 열리는 경매회에서도 오래된 마오타이주들이 비싼 값에 팔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생산년도, 생산품질, 무게, 희소성 등이 거래가를 결정한다"며 "희소성이 높을수록 가격이 올라가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가격은 더 오를 수 있다"고 밝혔다.
  참고로 지난 4월 구이저우(贵州)성 구이양(贵阳)시에서 열린 '마오타이주 경매'에서는 1992년산 '한디마오타이(汉帝茅台)'가 경매 사상 최고가인 890만위안(한화 14억7천만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보통 마오타이주 수집가들은 마오타이주 애호가, 투자자, 부자들로 나뉘는 가운데 양질의 마오타이주를 30년 가량 보관할 경우 그 가치는 원래 가격보다 뛰어오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1/08/03 [10:57]  최종편집: ⓒ 뉴욕일보
 

‘3.1운동 → 3.1혁명’ 개칭,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웃 위해 희생하며 살아갈 때 축복 온다” /뉴욕일보
“북핵 해결되면 21세기 한반도는 르네상스 시대” /뉴욕일보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죽어가는 저 여인에게 제가 받으려는 이 심장을 먼저 이식해 주십시오” “내가 먼저 이웃 위해 희생하고 사랑할 때, 축복 온다.”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이불도 첨단과학..., 자면서 힐링하자"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불굴의 신앙인 하형록 회장이 ‘희망’ 전한다 /뉴욕일보
‘재미동포사회 지원방안 강구하겠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