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해외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국·한국 까다로운 입국심사 안 거친다
빠르면 올 하반기부터 무인자동출입국심사대 이용
 
뉴욕일보 김소영 기사입력  2011/04/23 [09:34]
▲해외 입국자들이 지난 2월 인천공항 입국심사장 지역 내 무인자동출입국심사대를 통과하고 있다. (자료사진)          © 뉴욕일보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한국 국민이 미국에 올 때 공항에서 까다로운 대면 심사를 받지 않아도 될 전망이다.

한국 법무부는 석동현 출입국ㆍ외국인정책본부장과 알랜 버신 미국 국토안보부 국경관리청장이 양국 국민의 '무인자동출입국심사대 상호 이용'에 원칙적으로 합의하고 시범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공동선언문에 서명했다고 21일 밝혔다.

워싱턴에서 진행된 이번 합의로 한국은 전 세계에서 네덜란드와 독일에 이어 세번째, 아시아 국가로는 처음으로 미국의 무인자동출입국심사대(Global Entry Program.GEP)를 이용하는 국가가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한국 국민이 국내에서 사전 승인심사를 받고 지문 등의 바이오 정보를 제공하면 미국 공항에서는 장시간 줄을 서서 대기하다 입국심사관과 얼굴을 마주보고 심사받는 절차를 생략하고 곧장 입국할 수 있게 된다.

미국의 GEP는 현재 뉴욕과 LA, 덜레스 등 20개 주요 공항에 설치ㆍ운영되고 있으며, 한국은 인천국제공항과 김포공항에서 비슷한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두 나라는 본격 시행에 앞서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키로 하고 가입 자격과 승인절차, 향후 시스템 구축 방안 등을 협의했다. 시범 프로그램은 두 나라가 공동 개발한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무인자동출입국심사대 이용 신청을 받은 뒤 각각 자국 국민을 심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 법무부 관계자는 "미국과의 이번 무인 입국심사대 상호 이용 합의는 한국의 국경관리시스템이 안전하다는 것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가능하면 연내에 프로그램을 시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법무부 통계에 따르면 작년 한 해 한국을 찾은 미국인은 69만3천892명, 체류자는 12만7천140명으로 전년보다 7.1%, 3.6% 각각 늘었으며, 미국을 방문한 한국 국민은 97만5천336명으로 32.5%나 급증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1/04/23 [09:34]  최종편집: ⓒ 뉴욕일보
 

병역특례, 축소·폐지 52% > 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박상준
미국·한국 까다로운 입국심사 안 거친다 /뉴욕일보 김소영
“내가 먼저 인사하고 소통합시다”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한반도 평화기원 K 팝페라 콘서트 - 듀오아임 뉴욕퀸스공연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브롱스, 뉴욕서 가장 살기 해로운 지역 /뉴욕일보 류수현
메디케어 플랜 변경 10월15일~12월7일 신청해야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