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타 해외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국·한국 까다로운 입국심사 안 거친다
빠르면 올 하반기부터 무인자동출입국심사대 이용
 
뉴욕일보 김소영 기사입력  2011/04/23 [09:34]
▲해외 입국자들이 지난 2월 인천공항 입국심사장 지역 내 무인자동출입국심사대를 통과하고 있다. (자료사진)          © 뉴욕일보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한국 국민이 미국에 올 때 공항에서 까다로운 대면 심사를 받지 않아도 될 전망이다.

한국 법무부는 석동현 출입국ㆍ외국인정책본부장과 알랜 버신 미국 국토안보부 국경관리청장이 양국 국민의 '무인자동출입국심사대 상호 이용'에 원칙적으로 합의하고 시범 프로그램 개발을 위한 공동선언문에 서명했다고 21일 밝혔다.

워싱턴에서 진행된 이번 합의로 한국은 전 세계에서 네덜란드와 독일에 이어 세번째, 아시아 국가로는 처음으로 미국의 무인자동출입국심사대(Global Entry Program.GEP)를 이용하는 국가가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한국 국민이 국내에서 사전 승인심사를 받고 지문 등의 바이오 정보를 제공하면 미국 공항에서는 장시간 줄을 서서 대기하다 입국심사관과 얼굴을 마주보고 심사받는 절차를 생략하고 곧장 입국할 수 있게 된다.

미국의 GEP는 현재 뉴욕과 LA, 덜레스 등 20개 주요 공항에 설치ㆍ운영되고 있으며, 한국은 인천국제공항과 김포공항에서 비슷한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

두 나라는 본격 시행에 앞서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키로 하고 가입 자격과 승인절차, 향후 시스템 구축 방안 등을 협의했다. 시범 프로그램은 두 나라가 공동 개발한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무인자동출입국심사대 이용 신청을 받은 뒤 각각 자국 국민을 심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한국 법무부 관계자는 "미국과의 이번 무인 입국심사대 상호 이용 합의는 한국의 국경관리시스템이 안전하다는 것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가능하면 연내에 프로그램을 시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법무부 통계에 따르면 작년 한 해 한국을 찾은 미국인은 69만3천892명, 체류자는 12만7천140명으로 전년보다 7.1%, 3.6% 각각 늘었으며, 미국을 방문한 한국 국민은 97만5천336명으로 32.5%나 급증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1/04/23 [09:34]  최종편집: ⓒ 뉴욕일보
 

‘1천원→1원’리디노미네이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세계에서 이민 선호도가 가장 높은 나라는 싱가포르 /뉴욕일보 박전용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김구 선생이 윤봉길 의사에게 한 마지막 말은… /뉴욕일보 취재부
“최고의 술 막걸리” 뉴욕에 알린다 /뉴욕일보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지긋지긋한 알러지 이깁시다”…김민수 전문의 특별진료 /뉴욕일보
뉴밀레니엄뱅크 허홍식 행장 유임 창립 20주년…2019년 정기 주주총회 /뉴욕일보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팰팍 크리스 정 시장, 첫 주민 간담회 개최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