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중소기업 정보 중국 온라인에서 검색 가능할듯
 
뉴욕일보 박전용 기사입력  2010/09/15 [10:34]
광고
중국내 법인이 없는 중소기업이라도 중국 현지 소비자를 대상으로 인터넷광고를 할 수 있는 길이 열림에 따라 한국 중소기업들의 상품정보를 중국 온라인에서도 검색이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경제에 의하면 현지 인터넷기업인 오픈타이드차이나는 중국 최대 검색엔진인 바이두(www.baidu.com)와 독점 광고영업권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오픈타이드차이나는 한국내 기업들을 대상으로 중국내 온라인광고등 마케팅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바이두는 전세계 검색1위인 구글이 중국정부와 갈등을 빚은 후 중국내에서 고전하면서 사실상 중국 인터넷검색 시장을 독점하고 있다. 중국 소비자들이 바이두를 통해 상품정보를 습득하고 있지만 바이두가 중국내 법인이 없는 해외업체는 검색광고를 허용하지 않아 그동안 몇몇 대기업을 제외한 한국 중소기업들은 인터넷광고가 봉쇄됐었다. 특히 중국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은 한국 성형및 미용분야에 대해서도 국제적 의료분쟁을 이유로 광고 게재자체를 차단해왔다.
이예선 오픈타이드차이나 대표는 “이번 계약으로 중국 현지검색 광고의 높은 장벽이 허물어진 것”이라며 “중소기업들도 국내에서 사업자등록증만으로 별도 승인절차 없이 손쉽게 중국 소비자를 겨냥한 인터넷 광고를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오픈타이드차이나는 이달부터 한국내 영업망을 구축하고 온라인광고 지원업무를 전개할 예정이다. 오픈타이드차이나는 한국내 대형광고사가 지난해 인수했으며 지난 2000년 설립된 이후 베이징, 상하이, 대만, 홍콩 등 5개지역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중국 온라인광고제에서 ‘혁신에이전시상’등 12개 본상을 수상하는 등 현지의 대표적 온라인 크리에이티브업체로 주목받고 있다.
 
 
 
 
 
출처흑룡강넷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09/15 [10:34]  최종편집: ⓒ 뉴욕일보
 
광고

빌딩 한 채 날린 절망 끝에 ‘베트남 홍삼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오성급 호텔 부럽지 않은 자가 격리, 김기자가 간다! /김명식
0의 0제곱은? 1인가? 0인가? 아니면... /뉴욕일보
뉴욕일보 굿모닝 시사경제 12012020 /김명식
이선희와 ‘J에게’ 부른 혼성듀엣 임성균씨 84년 ‘MBC 강변가요제’ 대상 차지 /뉴욕일보 양호선
뉴욕일보 헤드라인뉴스 11272020 /김명식
뉴욕일보 굿모닝 시사경제 11272020 /김명식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뉴욕일보 뉴스브리핑 11272020 /김명식
뉴욕일보 굿모닝 시사경제 11302020 /김명식
뉴욕주, 12월 15일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제공 받는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