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민사박물관 ‘민속관’ 현판식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9/11/08 [01:52]
광고
▲     © 뉴욕일보

6일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에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직접 제작한 ‘민속관 현판식'이 거행됐다. 왼쪽부터 사라 김 이사, 한 사람 건너 김영길 이사, 정영인 이사, 이정화 이사장, 김민선 관장, 김정희 이사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MOKAH, 관장 김민선)이 6일 맨해튼 한인회관에 있는 박물관에서 ‘민속관 현판식'을 가졌다. 이 현판은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직접 제작해 보낸 것이다. 민속관은 조선시대 전통 사랑방을 재현한 곳이며, 도자기 및 고가구 등이 전시돼 있다.


김민선 관장은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은 문재인대통령이 지난 10월 세계한인의 날 기념사에서 밝힌 바와 같이 오늘 그 존재와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며 “박물관의 발전과 번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정화 이사장과 정영인, 김정희, 김영길, 김병기, 사라 김 이사는 “민속관이 우리 후손들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민족 뿌리의 긍지를 심어줄 역할을 해줄 것이라 기대한다"며 “박물관이 한국인 뿐만이 아닌 외국인들에게도 우리 문화와 역사를 알릴 수 있는 장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 3월 개관한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 과거관, 현재관, 미래관으로 구성돼 있다. 박물관은 1백만 여 달러 한인사회 기금 모금을 통해 맨해튼 뉴욕한인회관 6층에 6천 스퀘어피트 규모로 마련됐다.
박물관은 주칠 이천농, 묵죽도, 사신도, 죽절상문갑, 직지심체요절 등의 고미술품과 이승만 대통령의 안경, 보빙사절단 취재 미 인디펜던트지, 유관순 영정, 안익태 작곡가의 애국가 영문 악보 등이 소장하고 있다. <박세나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1/08 [01:52]  최종편집: ⓒ 뉴욕일보
 

한국 IT기업 미래E&M, 제2의 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中,미녀 아나운서 섹스영상 인터넷 유출 /뉴욕일보 박전용
“1세의 피땀 바탕으로 2세, 3세들 맘껏 날아라” /뉴욕일보
中 명주 마오타이주 가격이 집 한채 값과 맞먹어 /뉴욕일보 박전용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뉴욕한인회, 민승기 전 회장 상대 소송에서 이겼다 /뉴욕일보
2020 인구조사, 한인사회 미래 결정…100% 참여해야 한인 40% 불참하면 10년간 정부지원금 20억달러 잃어 /뉴욕일보
살아있는 고국 해산물 맛 볼 수 있는 한국식 횟집 노량진수산회센터, 플러싱서 오픈, 수족관만 12개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