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저지 시니어메디컬그룹, 메디케어 플랜 변경 신청 접수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9/10/02 [04:38]
광고
▲     © 뉴욕일보

뉴저지시니어메디컬그룹(NJ SMG, 회장 차민영)이 26일 티넥 메리엇호텔에서 ‘연례 선출 기간(Annual Election Period, AEP)’ 시작 회의를 개최했다. 차민영 회장은 “뉴저지시니어메디컬그룹은 보험회사 기능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저지시니어메디컬그룹(NJ SMG, 회장 차민영)이 26일 티넥 메리엇호텔에서 ‘연례 선출 기간(Annual Election Period, AEP)’ 시작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프레젠테이션 및 만찬 순서로 진행됐으며, 미국 한인 의료계 주요인사 200여 명이 참석했다.


AEP란 메디케어 보장 범위를 바꿀 수 있는 기간으로, 메디케어 어드밴티지(메디케어 파트C) 및 메디케어 처방약 계획에 적용 가능하다. 올해 AEP는 10월 15일부터 12월 7일까지 진행된다. 메디케이드와 메디케어를 함께 소지한 사람은 기간에 상관없이 SMG의 프로그램에 가입할 수 있지만, 메디케어만 소지한 사람은 이 기간에만 가입 가능하며, 미 가입 시 20%의 의료 부담금이 생긴다.


차민영 회장은 “뉴저지시니어메디컬그룹은 이름이 메디컬 그룹이지만 보험회사 기능도 하고 있다”며 “그룹은 새로 도입된 HMO(건강관리기구, Health Maintenance Organization) 시스템을 통해 한 환자를 주치의가 일관성 있게 관리하고, 진료요청(Referral)을 제공하며 환자의 전체 건강 상태를 확인한다”고 말했다. 또, “그룹은 유나이티드헬스케어, 웰케어, 휴마나의 3개 보험사와 협약돼 있으며, 주치의가 30명에 이르는 5스타의 시스템 평가를 듣고 있다. 기간을 놓치지 않고 신청하셔서 많은 건강 혜택을 누리시길 바란다. 내년부터는 뉴욕에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저지시니어메디컬그룹의 모회사인 서울메디컬그룹은 LA내과 전문의 차민영 박사가 1993년 설립한 단체로 남가주, 북가주 지역 한인 주치의 230명, 전문의 2,100명이 소속돼 있으며, 현재 총 가입자 수는 4만여 명, 그 중 시니어는 2만여 명이다.
△문의: 뉴저지시니어메디컬 그룹 (201)944-6213
<박세나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02 [04:38]  최종편집: ⓒ 뉴욕일보
 

한국 IT기업 미래E&M, 제2의 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인류 최고의 건강 발명품 뉴레파, 세계 무대에 센세이션을 예고하다 /김명식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이선희와 ‘J에게’ 부른 혼성듀엣 임성균씨 84년 ‘MBC 강변가요제’ 대상 차지 /뉴욕일보 양호선
타이완, 열차서 '18대1' 집단 섹스파티 충격 /뉴욕일보 박전용
한국 IT기업 미래E&M, 제2의 베트남 성공시대 신호탄 올렸다! /김명식
살아있는 고국 해산물 맛 볼 수 있는 한국식 횟집 노량진수산회센터, 플러싱서 오픈, 수족관만 12개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퀸즈한인회 새 회장에 40세 존 안 씨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