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문화/행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상미 피아노 트리오 콘서트
10월 8일 뉴욕한국문화원에서
 
뉴욕일보 류수현 기사입력  2010/09/11 [10:33]
광고

▲  정상미                                                                                                                                                           © 뉴욕일보



유망 한인 음악가들에게 뉴욕 활동무대를 제공하는 KMF·문화원 콘서트 시리즈 가을 공연이 오는 10월 8일 오후 7시 문화원 갤러리 코리아(460 Park Ave. 6층)에서 개최된다.

한국음악재단(회장 이순희)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원(원장 송수근)이 후원하는 이번 음악회는

피아니스트 정상미, 첼리스트 에이미 수 바츤, 바이올리니스트 브루노 이셔가 연주하는 피아노 트리오 콘서트.

이 콘서트에서는 베토벤 실내악 음악 중 가장 뛰어난 작품으로 칭송받는 ‘베토벤 피아노 삼중주 7번 내림 B장조 작품 번호 97 대공(Archduke)‘과 화사하고 낭만적인 정취로 베토벤 이후 가장 위대한 피아노 삼중주곡으로 불리는 멘델스존의 피아노 삼중주 1번 D단조 작품번호 49가 연주된다.

전 뉴욕타임즈 음악평론가 해롤드 쉰버그로부터 테크닉, 기질, 인성 등 모든 것을 갖춘 연주자라고 호평 받은 피아니스트 정상미(사진)는 14세 때부터 링컨센터, 카네기홀, 잘츠부르크 음악축제 등 세계 주요 극장에서 연주해왔다. 뉴저지 심포니와 비엔나 체임버 오케스트라, 서울 시향등과 협연한 바 있으며 그의 연주는 뉴욕 WQXR 라디오와 콜로라도 PBS 방송에서 방영되기도 했다.

또 열정적이고 우아하다는 호평을 받은 첼리스크 에이미 수 바츤은 17세 때부터 시카고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실황 중계 협연하고 요요마, 리온 플라이셔, 아니 카바피안 등 유명 연주자들과 다수의 공연을 해왔다.

프랑스 태생의 바이올리니스트 브루노 아이셔는 현재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오케스트라의 부악장직을 맡고 있으며 비엔나 필하모닉, 뉴욕 필하모닉, 오피우스 체임버 오케스트라 등 수많은 정상급 오케스트라와 연주한 경력이 있다.

이번 콘서트 관람은 무료이나 예약은 필수다. ▲예약: 212-759-9550, info@koreanculture.org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09/11 [10:33]  최종편집: ⓒ 뉴욕일보
 
광고

사랑을 이기는 바이러스는 없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선희와 ‘J에게’ 부른 혼성듀엣 임성균씨 84년 ‘MBC 강변가요제’ 대상 차지 /뉴욕일보 양호선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방위군 근무하면 큰 혜택 받을 수 있다” /뉴욕일보
코로나19 퇴치 앞장선 한인사회 “장하다” 쿠오모 뉴욕주지사, 한인사회에 감사 편지 /뉴욕일보
[시와 인생] 그 여름의 끝 /뉴욕일보 취재부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미동부 한식세계화추진위, 한식 도시락 전달 109경찰서·플러싱하스피탈에 “보은의 온정” /뉴욕일보
“코로나19 어려움 이기고 학업정진 했으면…” /뉴욕일보
女직장인 "남자동료 이런 행동에 끌린다" /뉴욕일보 박전용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