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모 상록화원 관리위원장 사퇴 경작자들과 갈등 잦아
 
뉴욕일보 양호선 기사입력  2010/09/10 [12:35]
광고
김모 상록화원 관리위원장이 경작자들과 잦은 갈등으로 사퇴했다.
지난해 4월부터 신진기 전 회장과 함께 매일 상록화원에 나가 쓰레기를 줍고 필지 불법매매를 감시하는 등 운영 정상화에 심혈을 기울이던 그는 신 회장이 물러나면서 관리위원장을 맡았다. 김씨는 관리위원장을 맡으면서 거친 언행으로 경작자들과 잦은 마찰을 일으킨 것으로 전해졌다. 상록화원에서 농사를 짓고 있는 경작자 성모 씨는 “경계선에 꽃을 심으라고 윽박지르며 이랑을 발로 짓밟는 등 말로 이루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전횡을 일삼았다”며 “오죽하면 견디다 못한 경작자 52명이 서명을 받아 상록회에 제출했겠느냐”고 진저리를 쳤다. 주변에 따르면 다른 경작자 두 명은 김 위원장 때문에 고혈압으로 병원 신세까지 졌다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해 상록화원의 위탁관리를 맡고 있는 이종대 대뉴욕지구한인상록회장은 “김씨가 위원장직을 사퇴한 것은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농장을 관리하다보면 경작자들과 사소한 다툼 정도야 일어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반문해 사태가 확산되는 것을 경계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09/10 [12:35]  최종편집: ⓒ 뉴욕일보
 
광고

빌딩 한 채 날린 절망 끝에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뉴욕커 건축가들과 한국 목조주택 전문가들이 창조한 "타이니하우스" 화제 /김명식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이선희와 ‘J에게’ 부른 혼성듀엣 임성균씨 84년 ‘MBC 강변가요제’ 대상 차지 /뉴욕일보 양호선
오성급 호텔 부럽지 않은 자가 격리, 김기자가 간다! /김명식
0의 0제곱은? 1인가? 0인가? 아니면... /뉴욕일보
[융자] 아메리트러스트증권투자은행 /뉴욕일보 취재부
[전자제품판매] 딤채김치냉장고 /뉴욕일보 취재부
살아있는 고국 해산물 맛 볼 수 있는 한국식 횟집 노량진수산회센터, 플러싱서 오픈, 수족관만 12개 /뉴욕일보
[한미장학재단 장학금 수상자 줄리아 강씨의 수기] /뉴욕일보 취재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