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자랑스러운 한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벤자민 최 변호사, 판사됐다 뉴저지 호보컨市 판사 임명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9/07/17 [01:14]
▲     © 뉴욕일보

벤자민 최 뉴저지 호보컨市 판사

 

한인 벤자민 최 변호사의 호보컨市 판사 인준이 10일 호보컨 시의회에서 통과됐다.
벤자민 최 변호사는 지난 11월 레오니아 시의원 선거에 당선되며 정치에 입문했다. 시정부 판사의 경우 정치활동을 금지하는 규정에 따라 이번 판사 임직으로 인해 그의 시의원 활동은 16일로 종료된다.


2009년부터 호보큰 검사로 재직함으로써 뉴저지주의 첫 한인 지방 사법부 검사였던 벤자민 최 변호사는 최근까지 호보컨과 에이반 시의 검사로 활동했는데, 오는 8월 판사 취임으로 뉴저지주에 유일한 현직 한인 판사가 된다. 뉴저지에서 한인 판사는 과거 리틀페리 타운 판사였던 김석영 변호사, 버겐카운티 중앙법원 판사였던 김재연 변호사에 이어 최 변호사가 세 번째 판사이다.


최 변호사는 현재 The Choi Law Group, LLC의 대표로 있다. 뉴욕 족학 의과대학교 이사로서 능력을 인정받아 명예박사 학위를 받기도 했다. 독실한 기독교인으로 부인과 두 아들을 두고 있는 그는 원로 태권도 그랜드 마스터이며 뉴욕 청과협회 회장을 역임한 최재흥 씨의 장남이다.


최 변호사는 “판사로 임명돼 큰 영광 이다. 판사로서 법을 공정히 다루고 처리함으로써 모든 시민들이 사법부를 신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하고 “레오니아 시의원직에서 물러나게 돼 아쉽고 지역 주민들에게 죄송한 마음이지만 법조인으로서의 사명에 헌신하고 싶어 힘들게 결정했다. 앞으로 제가 판사 업무에 최선을 다한다면 더 많은 한인 판사가 배출될 수 있는 길이 열릴 것으로 믿는다. 성실히 일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17 [01:14]  최종편집: ⓒ 뉴욕일보
 

새콤달콤 포도의 향연 ‘20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인터내셔널 마트 ‘롯데플라자 마켓’ 뉴저지서 개업 에디슨점 7월 26일 오픈…푸드코트·편의시설 자랑 /뉴욕일보
中,미녀 아나운서 섹스영상 인터넷 유출 /뉴욕일보 박전용
“日의 야비한 무역제재 맞서 日상품 사지말자” 뉴욕·뉴저지 한인들, 일본상품불매운동본부 발족 /뉴욕일보
‘위안부’ 알리려’ 美대륙 80일간 자전거횡단 ‘3A팀’ 한국 세 대학생, 8월29일 뉴욕 도착 /뉴욕일보
타이완, 열차서 '18대1' 집단 섹스파티 충격 /뉴욕일보 박전용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9월 7일(토)~8일(일) 37회 ‘미동부 추석대잔치’ 편리한 장소 퀸즈식물원에서 열린다 /뉴욕일보
한일 무역갈등 사태관련 美 여권 관계자와 주성배 대표 면담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