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인들, “2020 인구조사 꼭 응해야”
뉴욕 한인추진위 구성, 위원장에 황창엽씨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9/05/31 [05:02]
▲     © 뉴욕일보

뉴욕한인회가 내년 실시되는 2020 미국 인구조사를 앞두고 29일 맨해튼 뉴욕회관에서 ‘2020 인구조사 한인추진위 모임’을 개최했다. 앞줄 오른쪽 세번째 황창엽 이사장, 앞줄 오른쪽 첫번째 김동찬 공동사무국장, 뒷줄 왼쪽 세번째 차주범 공동사무국장.

뉴욕한인회(회장 찰스 윤)가 내년 실시되는 2020 미국 인구조사를 앞두고 한인들의 빠짐없는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29일 맨해튼 뉴욕한인회관에서 ‘2020 인구조사 한인추진위원회 모임’을 개최했다.
이날 모임에는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 하세종 뉴욕지역한인회연합회장, 존 안 퀸즈한인회 수석부회장, 곽우천 미동부충청도향우회 회장, 김동찬 시민참여센터 대표, 차주범 민권센터 선임 컨설던트, 김은경 퀸즈YWCA 사무총장 등 뉴욕지역 주요 기관 및 단체장 15 명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이민자 권익신장단체와 인구조사위원회의 협력, 홍보 방안, 사무국의 역할 및 구성 등에 대해 논의한 후, 뉴욕 인구조사추진위원장에 황창엽 퀸즈한인회 이사장, 공동 사무국장에 김동찬 대표와 차주범 선임 컨설던트, 후원회장에 곽우천 E-MBA 뉴욕원우회장을 추대했다.
뉴욕추진위는 뉴저지 앤드류 김 추진위원장(전 포트리한인회장)과 커네티컷 이종원 회장과 앞으로 선임될 추진위운장 등과 협력하여 2020년 인구센서스를 위한 3개주 한인사회 결집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이날 추대된 황창엽 이사장, 김동찬 대표와 차주범 선임 컨설던트는 “올해는 인구조사추진위의 출범이 다소 늦었지만, 타 커뮤니티와 비교해보면 인구조사 참여를 위한 범동포적인 한인 조직이 존재한다는 점에 자부심을 느낀다”며 “2000년, 2010년에는 인구조사추진위 활동기금으로 10만 달러를 모금했었다. 올해는 최소한 15만 달러 이상의 기금을 모금해야 제대로 활동할 수 있을 것 같다. 한인사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미국 연방 인구조사국(Census Bureau)이 10년을 주기로 실시하는 센서스(인구조사)는 미 영토 내 거주하는 실제 인구를 파악하기 위한 것으로, 선거구, 주 입법부, 시 또는 카운티  위원회, 학군 확정 및 연방정부의 예산 배정을 책정하는 척도가 된다. 뉴욕시는 센서스 때마다 조사에 응하지 않은 주민들이 많아 인구비례에 따라 배정되는 연방정부 지원금에 큰 손해를 보곤했다.
<박세나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31 [05:02]  최종편집: ⓒ 뉴욕일보
 

‘개원 합의’ 정당만 국회 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한국어 TV 또 하나 더 생긴다 /뉴욕일보
U20여자축구월드컵-한국, 미국에 0-1로 석패 /양호선 기자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살아있는 고국 해산물 맛 볼 수 있는 한국식 횟집 노량진수산회센터, 플러싱서 오픈, 수족관만 12개 /뉴욕일보
“화합 이뤄 모교와 동문들의 발전 돕자” /뉴욕일보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먹자골목 한인 자랑거리…‘문화거리’ ‘한식메카’ 됐다 /뉴욕일보
음성피싱·사기 방지법 알려드립니다 /뉴욕일보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정정당당하게 기량 겨뤄 우승기 안고 오겠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