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살아있는 고국 해산물 맛 볼 수 있는 한국식 횟집 노량진수산회센터, 플러싱서 오픈, 수족관만 12개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9/05/30 [06:52]
광고
▲     © 뉴욕일보

노량진 수산 회 센터가 27일 플러싱(154-01 Northern Blvd., Flushing, NY 11354)에서 오픈했다.

 

 

노량진 수산 회 센터가 27일 플러싱(154-01 Northern Blvd., Flushing, NY 11354)에서 오픈했다. 노량진 수산 회 센터는 살아있는 해산물과 찜, 전골을 주력 메뉴로 하는 한국식 횟집이다.


노량진 수산 회 센터는 “진정한 고국 해산물의 맛을 위해 한국에서 해산물을 직접 수입하고 있다”고 자랑한다. 3,600 스퀘어피트 규모에 들어선 12개의 대형 수족관은 노량진 수산 회 센터의 신선도를 자랑한다. 이곳에서 손님은 원하는 대로 해산물을 골라 담아 즉석에서 조리 과정을 지켜보며 요리를 즐길 수 있다.


현재 회 센터에서 가장 인기가 좋은 메뉴는 ‘스팀메뉴’로, 특대일 경우 랍스터, 전복, 문어, 새우, 소라, 굴, 홍합, 쭈꾸미, 스노우크랩, 조개까지 무려 10 종류의 해산물을 99.99달러부터 시작되는 저렴한 가격에 한 자리에서 맛 볼 수 있다. 이외에 활어, 도다리, 낙지, 해삼, 전복, 멍게 등 스케다시 5종에 매운탕이 추가된 ‘세트메뉴’와 ‘모듬회 메뉴’도 손님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두 메뉴 모두 50달러에서 100 달러가 조금 넘는 가격대로 놀라운 가성비를 보인다.

 

▲     © 뉴욕일보

노량진 수산 회 센터는 살아있는 해산물과 찜, 전골을 주력 메뉴로 하는 한국식 횟집이다.


매니저 김 씨는 “고객님들께서 한 번 방문하면 단골이 되는 횟집이 되기 위해 늘 최상의 재료를 준비하며, 정성을 다해 서비스 하겠다”고 전했다. 노량진 수산 회 센터는 평일 오후 12시부터 3시까지 점심 메뉴 특별가를 제공한다. 런치 스시 뷔페는 19.99달러, 소주는 언제나 6.99달러다.

 

△노량진 수산 회 센터 주소: 154-01 Northern Blvd., Flushing, NY 11354
△전화: (917)563-7425

 

<박세나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30 [06:52]  최종편집: ⓒ 뉴욕일보
 
광고

사랑을 이기는 바이러스는 없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선희와 ‘J에게’ 부른 혼성듀엣 임성균씨 84년 ‘MBC 강변가요제’ 대상 차지 /뉴욕일보 양호선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방위군 근무하면 큰 혜택 받을 수 있다” /뉴욕일보
코로나19 퇴치 앞장선 한인사회 “장하다” 쿠오모 뉴욕주지사, 한인사회에 감사 편지 /뉴욕일보
[시와 인생] 그 여름의 끝 /뉴욕일보 취재부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미동부 한식세계화추진위, 한식 도시락 전달 109경찰서·플러싱하스피탈에 “보은의 온정” /뉴욕일보
女직장인 "남자동료 이런 행동에 끌린다" /뉴욕일보 박전용
“코로나19 어려움 이기고 학업정진 했으면…” /뉴욕일보
새 시장 드블라지오 파격 이력·진보 공약 화제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