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러 벌목공 출신 탈북자 1명 8일 뉴욕행
다른 벌목공 1명도 미국행 미 탈북자 101명으로 늘어
 
뉴욕일보 양호선 기사입력  2010/09/09 [10:11]
러시아 벌목공 출신 탈북자 1명이 8일 뉴욕을 향해 모스크바를 출발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전했다.
RFA는 한국의 대북 인권단체 북한정의연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지난 3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한국영사관에 진입해 지난달 25일 모스크바로 이송된 2명의 벌목공 출신 탈북자 중 한 명이 출국 수속을 마치고 뉴욕을 향해 출발했다고 밝혔다. 다른 1명은 미국 다른 도시로 갈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뉴욕행을 선택한 탈북자는 러시아에서 신앙생활을 하다가 종교의 자유가 있는 미국에서 신학 공부를 위해 기독교 복음을 전파할 계획이라고 이 단체는 밝혔다. 이들 2명의 탈북자는 벌목공 시절 기독교를 영접하고 지난 1월 동료 기독교인이 북한으로 압송되면서 위기감을 느껴 미국으로 망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지난 2004년 북한인권법 발효 이후 지난 6월 말까지 99명의 탈북자가 입국해 이들 2명이 입국하면 101명으로 늘어난다. 하지만 미국 내 탈북자는 불법으로 입국한 이들까지 포함해 300여 명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들은 뉴욕과 LA. 시카고 등 대도시에 주로 거주하고 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09/09 [10:11]  최종편집: ⓒ 뉴욕일보
 

[‘일본의 경제보복’한국 정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미녀 아나운서 섹스영상 인터넷 유출 /뉴욕일보 박전용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 자랑스럽다. 뜻 모아 잘 가꾸어나가자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타이완, 열차서 '18대1' 집단 섹스파티 충격 /뉴욕일보 박전용
살아있는 고국 해산물 맛 볼 수 있는 한국식 횟집 노량진수산회센터, 플러싱서 오픈, 수족관만 12개 /뉴욕일보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벤자민 최 변호사, 판사됐다 뉴저지 호보컨市 판사 임명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정씨(鄭氏)미주연합종친회 하계 야유회… 60여명 참석 “화기애애”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