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영선·김연철 장관후보자 임명, 찬반 팽팽
 
뉴욕일보 최 경태 기자 기사입력  2019/04/08 [12:13]
▲     © 뉴욕일보


청와대의 장관후보자 임명, 찬성 45.8% vs 반대 43.3%

  • 진보/민주정의 지지층은 찬성, 보수/한국·바른미래 지지층은 반대가 압도적 다수로 맞서는 가운데, 중도층에서는 찬성이 다소 우세한 양상

  • 찬성 우세 : 민주당정의당 지지층, 진보층·중도층, 호남·서울, 20~40대, 여성

  • 반대 우세 : 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 보수층, TK·경인, 50대이상, 남성

  • 찬반 팽팽 : PK·충청

청와대가 국회의 인사 청문보고서 채택과 관계없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후보자와 김연철 통일부 장관후보자를 오늘(8일) 임명하는 데 대하여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청와대가 국회의 인사 청문보고서 채택과 관계없이 8일에는 남은 장관후보자를 임명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C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청와대의 남은 장관후보자 임명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장관의 인사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찬성한다’는 찬성 응답이 45.8%, ‘국회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았으므로 반대한다’는 반대 응답이 43.3%로, 찬반 양론이 오차범위(±4.4%p) 내에서 팽팽하게 엇갈리는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0.9%.

세부적으로는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진보층에서는 찬성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 보수층에서는 반대가 압도적인 다수인 가운데, 중도층에서는 찬성이 다소 우세한 양상을 나타냈다. 

▲     © 뉴욕일보


찬성 여론은 민주당(찬성 82.6% vs 반대 7.6%)과 정의당(82.4% vs 15.5%) 지지층, 진보층(76.6% vs 15.9%)에서 10명 중 8명 전후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중도층(48.1% vs 43.9%), 광주·전라(66.5% vs 19.5%)와 서울(48.7% vs 41.9%), 40대(68.5% vs 25.4%)와 30대(54.1% vs 40.7%), 20대(40.0% vs 34.7%), 여성(48.0% vs 36.2%)에서도 찬성이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양상이었다.

반대 여론은 자유한국당(찬성 4.9% vs 반대 88.2%)과 바른미래당(12.6% vs 83.6%) 지지층, 보수층(22.7% vs 70.5%)에서 10명 중 7명 또는 8명으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무당층(24.7% vs 49.4%), 대구·경북(43.3% vs 51.5%)과 경기·인천(41.5% vs 48.3%), 60대 이상(34.9% vs 56.4%)과 50대(35.4% vs 53.6%), 남성(43.4% vs 50.6%)에서도 반대가 절반을 넘거나 우세한 경향이었다.

한편, 부산·울산·경남(찬성 47.0% vs 반대 46.4%)과 대전·세종·충청(37.2% vs 35.5%)에서는 찬반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렸다. <최 경태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08 [12:13]  최종편집: ⓒ 뉴욕일보
 

국민 10명 중 8명 "소방관, 국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37개국 어린이 50여만명 도왔다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청소년재단, 4~5월 다양한 행사 갖는다 /뉴욕일보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저지시티, 뉴저지 예술 중심도시로 새로 태어난다 /뉴욕일보
“재외국민 유권자 100만인 등록하자!” /뉴욕일보
“특목고 입시제도 폐지 반대!”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사랑하는 사람이 잠든 곳, 꽃으로 가꿉시다. 중앙장의사, 14일 세인트찰스묘지서 꽃심기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