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인 정치력 더 크게 신장시키자
뉴저지 한인 선출직 정치인 후원모임 “열기 뜨거웠다”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9/03/09 [02:23]
▲     © 뉴욕일보

뉴저지 선출직 정치인 후원모임이 7일 뉴저지 포트리 더블트리호텔에서 ‘선출 기념 오찬’을 가졌다.

 

‘뉴저지 한인 선출직 정치인 당선 축하 오찬’이 7일 뉴저지 포트리 더블트리호텔에서 개최됐다.
뉴저지 선출직 정치인 후원모임이 주최한 이 자리는 2018년 11월 실시된 미 중간선거에서 뉴저지 3선거구의 앤디 김 연방하원의원, 크리스 정 팰리세이즈파크 시장, 곳곳의 시의원 등을 배출하여 한인 정치력이 크게 신장된 것을 자축하고, 이 기세를 이어갈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열린 것이다.


이 자리에는 크리스 정 팰리세이즈파크 시장, 앤소니 큐어톤 버겐커운티 쉐리프 국장, 김진성 부국장, 앤디 민 팰리세이즈파크 시의원, 폴 김 팰리세이즈파크 시의원, 폴 윤 포트리 시의원, 피터 서 포트리 시의원, 지미 채 듀몽트 시의원, 댄 박 테너플라이 시의원, 벤자민 최 레오니아 시의원 등 50여 명의 한인 인사가 참석했다.


자리에서 크리스 정 시장은 “지난 11월 선거는 역사적이었다”며 “앞으로도 한인사회가 단단히 뭉쳐 차세대 한인 정치인을 배출할 수 있길 소원한다”고 말했다.


이규환 뉴저지 재향군인회 고문은 “노력하고 합심하면 무엇이든 이룰 수 있다”며 “우리의 목소리를 한데 모아 한국과 미국, 양국에 도움이 되자”고 말했다.

 

앤소리 큐어톤 버겐카운티 쉐리프는 “버겐카운티 쉐리프국의 문은 언제든지 열려져 있다”며 “선거를 통해 받은 사랑을 모두 지역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세나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09 [02:23]  최종편집: ⓒ 뉴욕일보
 

새콤달콤 포도의 향연 ‘20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인터내셔널 마트 ‘롯데플라자 마켓’ 뉴저지서 개업 에디슨점 7월 26일 오픈…푸드코트·편의시설 자랑 /뉴욕일보
中,미녀 아나운서 섹스영상 인터넷 유출 /뉴욕일보 박전용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위안부’ 알리려’ 美대륙 80일간 자전거횡단 ‘3A팀’ 한국 세 대학생, 8월29일 뉴욕 도착 /뉴욕일보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타이완, 열차서 '18대1' 집단 섹스파티 충격 /뉴욕일보 박전용
뉴욕시의회에 “대한민국 만세” 함성 울렸다 /뉴욕일보
취객 한인들끼리 시비, 폭행 후 차로 친 후 뺑소니 /뉴욕일보
한일 무역갈등 사태관련 美 여권 관계자와 주성배 대표 면담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