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 미국교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퀸즈식물원 교육센터, 곧 첫 삽 뜬다 건립기금모금 캠페인위원회, 모금 박차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8/12/04 [02:16]
▲     © 뉴욕일보

퀸즈식물원 교육센터건립을 위한 기금모금캠페인위원회가 11월 29일 맨해튼 첼시에 있는 ‘Saul & Gail Kupferberg’ 아파트에서 26명의 이사진, 관계자들과 함께 칵테일 리셉션 시간을 가졌다.

퀸즈식물원(보테니컬가든)가 교육센터 건립이 본격 추진 된다.
퀸즈식물원 교육센터건립을 위한 기금모금캠페인위원회가 11월 29일 맨해튼 첼시에 있는 ‘Saul & Gail Kupferberg’ 아파트에서 26명의 이사진, 관계자들과 함께 칵테일 리셉션 시간을 가졌다.
대부분 퀸즈식물원 이사가 참석한 미팅 겸 파티에서 수잔 라서트(Susan Lacerte)원장은 “5-6년 전부터 준비해 온 일이지만 드디어 우리가 2세들을 위한 교육센터를 짓는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벅차다. 또한 건축사를 비롯해 모든 이사들이 물심양면으로 돕게 되어 기쁘다" 며 그동안의 소회를 밝혔다.
Saul Kupferberg는 플러싱에서 태어나고 퀸즈칼리지를 졸업한 후 모교에 막대한 재산을 기부한 Max Kuperferg의 아들로 퀸즈식물원의 이사로 있다. 작년에 97세로 생을 마감한 Max Kuperferg는 퀸즈칼리지 이외에도 플러싱병원, YMCA, 퀸즈식물원 등 40여개의 단체를 도운 플러싱 태생 자선사업가이다. 그의 이름을 따서 퀸즈칼리지에 ‘Kuperferg Center for Arts’가 있다. <최은실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2/04 [02:16]  최종편집: ⓒ 뉴욕일보
 

‘3.1운동 → 3.1혁명’ 개칭,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이웃 위해 희생하며 살아갈 때 축복 온다” /뉴욕일보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이불도 첨단과학..., 자면서 힐링하자" /뉴욕일보
“북핵 해결되면 21세기 한반도는 르네상스 시대”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재미동포사회 지원방안 강구하겠다“ /뉴욕일보
“이민자들은 미국을 위대하게 만든다 론 김 의원을 보라. 그는 플러싱을 더 살기 좋은 곳으로 변화시키고 있다”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불굴의 신앙인 하형록 회장이 ‘희망’ 전한다 /뉴욕일보
기존 기독교 가치관에 대한 “도전적 경종”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