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드루킹 특검’연장 찬반 팽팽, 贊 46% vs 反 41%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기사입력  2018/08/20 [19:57]
▲     © 뉴욕일보

 

 드루킹 특검’수사 연장, 찬성 45.5% vs 반대 41.3%

찬성 여론이 오차범위 내에서 다소 우세한 가운데,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은 찬성이, 여당과 정의당 지지층은 반대가 우세

무당층과 중도층에서는 찬성 여론이 다수인 것으로 나타나

찬성 우세: 영남충청·서울, 20대·50대·60대이상, 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 보수와 중도층

반대 우세: 호남, 30대40대, 민주당·정의당 지지층, 진보층

‘드루킹 특검’ 수사기한 연장여부에 대해 여야 지지층과 이념성향에서 따라 서로 상반된 인식을 보이는 가운데, 찬성 여론이 오차범위 내에서 다소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8월 25일 드루킹의 인터넷상 불법 댓글 조작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드루킹 특검’이 두 달동안의 수사기한을 마치게 되어 기한 연장 여부에 대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C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드루킹 특검’ 수사기한 연장 여부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를 실시한 결과, ‘연장 찬성’응답이 45.5%로. ‘연장 반대’응답(41.3%)보다 오차범위 내인 4.2%p 다소 앞서는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13.2%.

세부적으로는 영남과 충청권, 서울, 20대, 50대와 60대이상, 보수층과 중도층, 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는 찬성 여론이 우세한 반면, 호남, 30대와 40대, 중도층,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은 반대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     © 뉴욕일보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찬성 81.8% vs 반대 8.3%)과 바른비래당(69.2% vs 22.2%)에서는 특검 연장 찬성 여론이 대다수였고, 무당층(59.7% vs 20.1%) 또한 찬성이 우세했다. 민주당(찬성 24.9% vs 반대 60.8%)과 정의당(23.4% vs 66.6%) 지지층에서는 반대 응답이 60% 전후로 나타났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찬성 62.6% vs 반대 29.7%)과 증도층(50.9% vs 39.4%)에서는 특검 연장 찬성 여론이 대다수이거나 절반을 넘었고, 진보층(29.6% vs 58.1%)에서는 반대가 다수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찬성 52.6% vs 반대 40.4%), 대전·충청·세종(50.3% vs 40.6%)에서는 찬성 여론이 절반을 넘었고, 서울(45.4% vs 40.3%)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소속된 PK(부산·울산·경남)지역(45.2% vs 36.5%)에서 또한 찬성이 다소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인천(찬성 46.1% vs 반대 45.2%)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하게 엇갈렸고, 광주·전라(41.4% vs 34.5%)에서는 반대가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대(찬성 57.6% vs 반대 22.0%), 50대(52.2% vs 37.8%), 60대이상(46.4% vs 33.7%)순으로 찬성 여론이 대다수이거나 우세했고, 40대(36.3% vs 57.6%)와 30대(34.5% vs 57.2%)에서는 반대 여론이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경태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8/20 [19:57]  최종편집: ⓒ 뉴욕일보
 

뉴욕하늘에 선명한 무지개는 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양승조 충남도지사 뉴욕 방문…동포 초청 간담회 /뉴욕일보
꼭 알아야 할 한국의 명품문화 : [28] 세계화된 건강·웰빙식품, 김치 /뉴욕일보 취재부
이글어덜트데이케어 “새롭게 시작한다” /뉴욕일보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박상준
미국·한국 까다로운 입국심사 안 거친다 /뉴욕일보 김소영
장하다! 팰팍 유권자들 새역사 썼다…‘한인 시장’ 배출 /뉴욕일보
“기아차 미국에서 쌩~쌩~ 달립니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