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원내외 차별’ 정치자금법 개정, 동의 64% vs 반대 15%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기사입력  2018/07/30 [15:01]
▲     © 뉴욕일보

원내외 차별 정치자금법 개정, 동의 63.6% vs 반대 14.5%

  • 원외 정치인, 정치 신인에게 불리한 현행 정치자금법 개정 주장에, 한국당보수층·60대이상 포함 모든 지역·연령·이념성향·정당지지층에서 ‘동의’ 여론 압도적으로 높거나 대다수로 나타나

  • 특히 경인(67.1%), 40대(74.7%), 중도층(70.4%), 정의당 지지층(82.5%)에서 ‘동의’ 여론 높아

노회찬 의원이 목숨을 끊으면서 원내·외 차별 논란이 일고 있는 정치자금법의 개정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의 대다수가 동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노회찬 정의당 국회의원의 죽음을 계기로 현행 정치자금법이 현역 의원에게 유리하게 만들어져 있어 개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C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원내·외 차별 정치자금법 개정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를 실시한 결과, 현행 정치자금법의 개정 주장에 ‘동의한다’는 응답이 10명 중 6명 이상인 63.6%로 나타났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반대’ 응답은 14.5%에 그쳤다. ‘잘모름’은 21.9%.

세부적으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과 보수층, 60대 이상을 포함한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 정당 지지층에서 개정 주장에 동의한다는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거나 대다수인 것으로 집계됐다. 

▲     © 뉴욕일보

 

모든 지역과 계층에서 동의 여론이 다수인 가운데,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동의 82.5% vs 반대 6.7%)과 민주당(67.0% vs 7.8%) 지지층에서는 ‘동의’ 응답이 압도적으로 높았고, 무당층(53.0% vs 27.5%)과 자유한국당(48.1% vs 27.4%) 지지층에서도 ‘동의’ 응답이 절반을 넘거나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동의 70.4% vs 반대 15.2%)과 진보층(68.7% vs 8.6%), 보수층(60.4% vs 20.6%) 모두에서 정치자금법의 개정에 동의한다는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거나 대다수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40대(동의 74.7% vs 반대 10.8%)와 30대(68.6% vs 10.4%)에서는 ‘동의’ 응답이 70% 전후의 대다수로 나타났다. 50대(62.6% vs 16.5%)와 20대(57.7% vs 14.5%), 60대 이상(56.0% vs 18.6%)에서도 ‘동의’ 응답이 절반 이상이었다.

지역별로는 ‘동의’ 응답이 경기·인천(동의 67.1% vs 반대 8.8%)과 서울(65.6% vs 21.8%), 광주·전라(64.0% vs 9.2%), 대전·충청·세종(63.6% vs 24.5%), 대구·경북(62.9% vs 8.8%)에서는 10명 중 6명 이상이었고, 부산·울산·경남(54.2% vs 18.2%)에서도 절반 이상의 대다수로 조사됐다. <최경태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30 [15:01]  최종편집: ⓒ 뉴욕일보
 

‘김학의·장자연 사건’ 특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노아 기독교선물백화점 14일 개업 /뉴욕일보
비행기 이코노미 석에서 성관계 나눈 커플 /뉴욕일보 편집부
K팝 등 연에계에 도전해 보세요 /뉴욕일보
[새 직업…이사람] 일명 ‘종횡무진’ 컨설턴트 장익경(56) 씨 /뉴욕일보 최 경태 기자
“분노 조절 방법 배워 평화롭게 사세요”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뉴욕한인간호사협회 정기총회…새 회장에 박상희씨 선임 /뉴욕일보
靑·與 3주 연속 하락, 집권 후 최저치, 韓 4주 연속 상승 /뉴욕일보 최 경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