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故 노회찬 애도 확산’ 정의당 최고치 경신, 12.5%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기사입력  2018/07/30 [14:58]

 

▲     © 뉴욕일보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의 학술대회에 발표된 ‘제19대 대선 여론조사 분석’에서 리얼미터가 국내 29개 여론조사기관 중에서 가장 정치적인 편향성이 작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19대 대선 당일 투표 종료와 동시에 발표된 전화 예측조사 중에서도 리얼미터의 조사결과가 유일하게 1~5위 순위를 정확히 맞추고 득표율 오차도 가장 작았습니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도 공표보도 금지 기간 직전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가 방송3사 조사결과에 비해 개표결과에 보다 근접한 결과를 도출하였습니다. 향후에도 리얼미터는 보다 공정하고 정확한 조사를 위해 독립성과 전문성을 유지·발전시켜 나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리얼미터 2018년 7월 4주차 주간집계(무선 80 : 유선 20, 총 2,504명 조사)에서, 정의당이 1주일 전 7월 3주차 주간집계 대비 2.1%p 오른 12.5%로 7월 2주차(11.6%)에 기록했던 최고치를 2주 만에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의당은 고(故) 노회찬 의원의 영결식이 열렸던 27일(금) 일간집계 기록으로는 15.5%까지 상승하는 등 나흘 연속 상승하며 처음으로 15%선을 넘어섰는데, 이와 같은 오름세는 고(故) 노회찬 의원에 대한 애도 물결이 확산되며 지지층이 결집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은 부산·울산·경남(PK)과 호남, 수도권, 30대 이상, 중도층과 진보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연령, 이념성향에서 결집한 가운데, 호남(15.3%), 30대(15.1%)와 50대(15.1%)에서는 15%대를 기록했고, 40대(18.4%)와 진보층(19.9%)은 20%선에 근접한 것으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44.0%(▲0.6%p)로 소폭 반등하며 지난 5주 동안의 내림세를 멈췄고, 자유한국당 또한 18.6%(▲0.3%p)로 2주 연속 완만하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도 7.0%(▲0.7%p)로 소폭 오르며 3월 2주차(7.0%) 이후 4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7%대를 회복한 반면, 민주평화당은 2.9%(▼0.3%p)를 기록하며 다시 2%대로 내렸다.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64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1.8%p 내린 61.1%(부정평가 33.3%)를 기록, 6주 연속 하락세가 이어지며, 올해 1월 4주차의 취임 후 최저치(60.8%)에 근접한 것으로 조사됐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기무사 계엄령 문건’ 파문 확산으로 1주일 전 금요일(20일) 일간집계에서 64.5%로 오른 후,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투신 사망 소식, 청와대의‘협치내각’ 제안과 ‘자영업비서관’ 신설 소식이 있었던 23일(월)에는 64.4%로 횡보했고, 송영무 국방장관과 기무사의 ‘진실공방’ 논란이 일었던 24일(화)에는 63.5%로 내린 데 이어, 송 국방장관과 기무사의 진실공방이 확대되었던 25일(수)에도 61.4%로 하락했다.

이후 문 대통령의 ‘계엄령 문건 진실 규명’ 강조와 ‘퇴근길 국민과의 대화’ 소통행보, 대통령비서실의 직제 개편 소식이 있었던 26일(목)에도 60.1%로 내렸고,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을 둘러싼 논란이 지속됐던 27일(금)에도 59.8%로 닷새 연속 하락, 올해 1월 25일(59.7%)의 일간 최저치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PK와 60대 이상에서는 오른 반면, 대구·경북(TK)과 충청권, 20대와 50대, 보수층과 중도층에서 상당 폭 내렸는데, 이러한 하락세는 기무사 계엄령 문건 파문이 송영무 국방장관과 기무사 간의 진실공방으로 비화하며 정쟁화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1주일 전에 이어 주중집계(월~수, 23~25일)까지 하락세가 지속됐던 자영업 직군(주중집계 47.9%→27일 일간집계 50.8%)에서는 주 후반 하락세를 멈추고 반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최근 노회찬 의원의 죽음을 계기로 현행 정치자금법이 현역 의원에게 유리하게 만들어져 있어 개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7일(금)에 ‘원내·외 차별 정치자금법 개정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를 실시한 결과, 정치자금법의 개정 주장에 ‘동의한다’는 응답이 63.6%로 10명 중 6명 이상의 대다수로 나타났다. ‘동의하지 않는다’는 ‘반대’ 응답은 14.5%에 그쳤다.

세부적으로는 한국당 지지층과 보수층, 60대 이상을 포함한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 정당 지지층에서 개정 주장에 동의한다는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거나 대다수인 것으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 민주당 44.0%(0.6%p), 한국당 18.6%(0.3%p), 정의당 12.5%(2.1%p), 바른미래당 7.0%(0.7%p), 민주평화당 2.9%(0.3%p)

민주당, 5주 동안의 내림세 멈추고 소폭 반등. 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 추도식·영결식 있었던 지난주 후반 정의당 상승에 따라 내림세 보이며 반등폭 감소. 경인·충청·PK, 20대·40대 결집. TK, 30대·50대 이탈

한국당, 2주 연속 완만한 오름세. 충청·TK, 50대, 보수층·중도층 결집. PK·60대이상 이탈

정의당, 故 노회찬 의원 애도 물결 확산되며, 2주 만에 다시 최고치 경신. 4일 연속 상승세, 27일(금) 일간집계(15.5%)에서 처음으로 15%선 넘어서. PK·호남·수도권, 30대이상, 중도층·진보층 등 대부분의 지역·계층 결집. 호남, 30대·50대 15%대 기록, 40대·진보층은 20%선 근접.

바른미래당, 소폭 오르며 4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7%대 회복. PK·TK, 20대, 보수층 결집

민주평화당, 소폭 내리며 다시 2%대로 하락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CBS 의뢰로 7월 23일(월)부터 7월 27일(금)까지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64,090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04명(무선 80 : 유선 20)이 응답을 완료한 2018년 7월 4주차 주간집계 결과, 정의당이 1주일 전 7월 3주차 주간집계 대비 2.1%p 오른 12.5%로 7월 2주차(11.6%)에 기록했던 최고치를 2주 만에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의당은 노회찬 의원이 목숨을 끊었던 23일(월)에 1주일 전 금요일(20일) 일간집계 대비 1.1%p 내린 9.5%로 시작해, 이튿날 24일(화)에는 10.2%로 올랐고, 25일(수)에도 11.0%로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고(故) 노회찬 의원 추도식이 있었던 26일(목)에도 13.2%로 오른 데 이어, 국회 영결식이 열렸던 27일(금)에도 15.5%를 기록하며 나흘 연속 상승, 처음으로 15%선을 넘어섰는데, 이와 같은 상승세는 고(故) 노회찬 의원에 대한 애도 물결이 확산되며 지지층이 결집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은 부산·울산·경남(PK)과 호남, 수도권, 30대 이상, 중도층과 진보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연령, 이념성향에서 오른 가운데, 호남(15.3%), 30대(15.1%)와 50대(15.1%)에서는 15%대를 기록했고, 40대(18.4%)와 진보층(19.9%)은 20%선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20대와 충청권에서는 하락했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0.6%p 오른 44.0%로 지난 5주 동안의 내림세를 멈추고 소폭 반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주중집계(월~수, 23~25일)에서 45.1%로 올랐으나, 고(故) 노회찬 의원의 추도식과 영결식이 있었던 지난주 후반에는 정의당 지지율의 가파른 상승에 따라, 소폭 내림세를 나타내며 상승 폭은 줄어들었다.

민주당은 경기·인천과 충청권, PK, 20대와 40대에서는 상승한 반면, 대구·경북(TK), 30대와 50대에서는 하락했다.

자유한국당 또한 0.3%p 오른 18.6%로 2주 연속 완만하게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당은 충청권과 TK, 50대, 보수층과 중도층에서 오른 반면, PK와 60대 이상에서는 내렸다.

바른미래당도 0.7%p 오른 7.0%를 기록하며 3월 2주차(7.0%) 이후 4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7%대를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미래당은 주로 PK와 TK, 20대, 보수층에서 상승했다.

반면 민주평화당은 0.3%p 내린 2.9%로 다시 2%대로 하락했다.

이어 기타 정당이 1.2%p 내린 1.6%, 무당층(없음·잘모름)은 2.2%p 감소한 13.4%로 집계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일간으로 23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20일) 일간집계 대비 1.0%p 내린 44.9%로 시작해, 24일(화)에는 47.0%로 올랐다가, 25일(수)에는 45.6%로 다시 하락했고, 당대표 예비경선이 있었던 26일(목)에도 42.6%로 내린 데 이어, 27일(금)에도 42.5%로 약세가 지속되었으나, 최종 주간집계는 1주일 전 7월 3주차 주간집계 대비 0.6%p 오른 44.0%로 마감됐다.

주간집계로는 지역별로 경기·인천(▲3.8%p, 47.1%→50.9%), 대전·충청·세종(▲3.0%p, 42.1%→45.1%), 부산·울산·경남(▲2.9%p, 34.5%→37.4%), 연령별로는 20대(▲6.7%p, 46.3%→53.0%)와 40대(▲2.6%p, 47.5%→50.1%), 60대 이상(▲1.4%p, 32.7%→34.1%)에서 상승한 반면, 대구·경북(▼8.7%p, 34.5%→25.8%)과 서울(▼1.0%p, 46.0%→45.0%), 30대(▼4.0%p, 56.1%→52.1%)와 50대(▼3.7%p, 39.3%→35.6%), 보수층(▼1.0%p, 26.4%→25.4%)에서는 하락했다.

자유한국당은 일간으로 23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20일) 일간집계 대비 2.9%p 오른 19.5%로 출발해, 비대위 구성을 완료했던 24일(화)에는 18.1%로 내린 데 이어, 25일(수)에도 18.3%로 전일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가, 26일(목)에는 19.1%로 상승했고, 27일(금)에는 18.4%로 다시 하락했으나, 최종 주간집계는 1주일 전 7월 3주차 주간집계 대비 0.3%p 오른 18.6%로 마감됐다.

주간집계로는 지역별로 대전·충청·세종(▲4.4%p, 19.8%→24.2%), 대구·경북(▲4.2%p, 26.2%→30.4%), 서울(▲1.2%p, 15.1%→16.3%), 연령별로는 50대(▲3.8%p, 20.2%→24.0%), 20대(▲1.1%p, 13.6%→14.7%), 40대(▲1.1%p, 12.8%→13.9%),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3.8%p, 42.1%→45.9%)과 중도층(▲2.2%p, 15.2%→17.4%)에서 오른 반면, 부산·울산·경남(▼5.5%p, 30.3%→24.8%), 60대 이상(▼2.9%p, 28.7%→25.8%)과 30대(▼1.1%p, 12.4%→11.3%)에서는 내렸다.

정의당은 일간으로 노회찬 의원이 목숨을 끊었던 23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20일) 일간집계 대비 1.1%p 내린 9.5%로 시작해, 24일(화)에는 10.2%로 올랐고, 25일(수)에도 11.0%로 상승한 데 이어, 고(故) 노회찬 의원 추도식이 있었던 26일(목)에도 13.2%로 오른 후, 국회 영결식이 열렸던 27일(금)에도 15.5%로 처음으로 15%선을 넘어서며, 최종 주간집계는 1주일 전 7월 3주차 주간집계 대비 2.1%p 오른 12.5%로 마감됐다.

주간집계로는 지역별로 부산·울산·경남(▲4.7%p, 9.2%→13.9%), 광주·전라(▲4.3%p, 11.0%→15.3%), 서울(▲3.4%p, 9.4%→12.8%), 경기·인천(▲1.6%p, 11.4%→13.0%), 연령별로는 30대(▲5.7%p, 9.4%→15.1%), 60대 이상(▲3.5%p, 4.1%→7.6%), 50대(▲2.5%p, 12.6%→15.1%), 40대(▲2.4%p, 16.0%→18.4%),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2.9%p, 9.3%→12.2%)과 진보층(▲1.8%p, 18.1%→19.9%), 보수층(▲1.0%p, 3.5%→4.5%)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대전·충청·세종(▼3.2%p, 10.8%→7.6%)과 20대(▼4.2%p, 11.2%→7.0%)에서는 하락했다.

바른미래당은 일간으로 23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20일) 일간집계 대비 0.5%p 상승한 5.7%로 출발해, 24일(화)에도 7.3%로 올랐고, 25일(수)에도 8.0%로 상승했다가, 유승민 전 대표의 ‘청탁문자’ 논란이 불거졌던 26일(목)에는 6.8%로 내린 데 이어, 27일(금)에도 5.9%로 하락했으나, 최종 주간집계는 1주일 전 7월 3주차 주간집계 대비 0.7%p 오른 7.0%로 마감됐다.

주간집계로는 지역별로 부산·울산·경남(▲2.8%p, 5.8%→8.6%), 대구·경북(▲2.3%p, 9.3%→11.6%), 연령별로는 20대(▲3.0%p, 5.2%→8.2%), 30대(▲1.5%p, 6.0%→7.5%), 60대 이상(▲1.1%p, 6.6%→7.7%),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2.9%p, 5.5%→8.4%)에서 오른 반면, 대전·충청·세종(▼1.6%p, 6.9%→5.3%), 40대(▼1.1%p, 5.4%→4.3%)와 50대(▼1.0%p, 8.2%→7.2%)에서는 내렸다.

민주평화당은 일간으로 23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20일) 일간집계 대비 0.7%p 내린 2.1%로 시작해, 24일(화)에는 2.8%로 오른 데 이어, 25일(수)에도 2.9%로 전일과 비슷한 수준이 이어졌다가, 26일(목)에는 2.6%로 하락했고, 27일(금)에는 3.2%로 다시 상승했으나, 최종 주간집계는 1주일 전 7월 3주차 주간집계 대비 0.3%p 내린 2.9%로 마감됐다.

주간집계로는 지역별로 광주·전라(▼2.4%p, 10.3%→7.9%), 연령별로는 40대(▼1.7%p, 3.9%→2.2%)와 20대(▼1.3%p, 2.3%→1.0%)에서 주로 하락했다. 50대(▲2.2%p, 2.5%→4.7%)에서는 올랐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긍정 61.1%(1.8%p), 부정 33.3%(1.9%p)

– 6주 연속 내림세, 올해 1월 4주차(60.8%)의 취임후 최저치에 근접. 27일(금) 일간집계 59.8% 기록하며, 올해 1월 25일(59.7%)의 일간 최저치 수준으로 떨어지는 등 5일 연속 하락

– 기무사 계엄령 문건 파문이 宋국방장관-기무사 진실공방으로 비화하며 정쟁화된 데 따른 것으로 보여

– 다만, 7월 3주차에 이어 주중집계까지 하락세 지속됐던 자영업(주중집계 47.9%→27일 50.8%)에서 주 후반 반등

– 20일(금) 64.5%(부정평가 30.0%) 노회찬 정의당 의원 투신 사망, 협치내각제안과 자영업비서관신설 소식 23일(월) 64.4%(31.0%)  국방장관기무사 진실공방 논란 24일(화) 63.5%(30.4%)  국방장관기무사 진실공방 확대 25일(수) 61.4%(33.1%)  대통령 계엄령 문건 진실 규명강조, ‘퇴근길 국민과의 대화’, 대통령비서실 직제 개편 26일(목) 60.1%(35.4%)  기무사 계엄령 문건둘러싼 논란 지속 27일(금) 59.8%(34.1%)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64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1주일 전 7월 3주차 주간집계 대비 1.8%p 내린 61.1%(매우 잘함 35.0%, 잘하는 편 26.1%)를 기록, 6주 연속 하락세가 이어지며, 올해 1월 4주차의 취임 후 최저치(60.8%)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9%p 오른 33.3%(매우 잘못함 17.5%, 잘못하는 편 15.8%)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0.1%p 감소한 5.6%.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기무사 계엄령 문건’ 파문 확산으로 1주일 전 금요일(20일) 일간집계에서 64.5%(부정평가 30.0%)로 오른 후,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투신 사망 소식, 청와대의‘협치내각’ 제안과 ‘자영업비서관’ 신설 소식이 있었던 23일(월)에는 64.4%(부정평가 31.0%)로 횡보했고, 송영무 국방장관과 기무사의 ‘진실공방’ 논란이 일었던 24일(화)에는 63.5%(부정평가 30.4%)로 내린 데 이어, 송 국방장관과 기무사의 진실공방이 확대되었던 25일(수)에도 61.4%(부정평가 33.1%)로 하락했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계엄령 문건 진실 규명’ 강조와 ‘퇴근길 국민과의 대화’ 소통행보, 대통령비서실의 직제 개편 소식이 있었던 26일(목)에도 60.1%(부정평가 35.4%)로 내렸고,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을 둘러싼 논란이 지속됐던 27일(금)에도 59.8%(부정평가 34.1%)로 닷새 연속 하락, 올해 1월 25일(59.7%)의 일간 최저치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는 부산·울산·경남(PK)과 60대 이상에서는 오른 반면, 대구·경북(TK)과 충청권, 20대와 50대, 보수층과 중도층에서 상당 폭 내렸는데, 이러한 하락세는 기무사 계엄령 문건 파문이 송영무 국방장관과 기무사 간의 진실공방으로 비화하며 정쟁화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1주일 전에 이어 주중집계(월~수, 23~25일)까지 하락세가 지속됐던 자영업 직군(주중집계 47.9%→27일 일간집계 50.8%)에서 주 후반에 반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간으로는 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투신 사망 소식, ‘대북제재 완화’ 논란, 청와대의‘협치내각’ 제안과 ‘자영업비서관’ 신설, 대법관·경찰청장 인사청문회 보도가 있었던 23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20일) 일간집계 대비 0.1%p 내린 64.4%(부정평가 31.0%)로 시작해, 송영무 국방장관과 기무사 간의 ‘진실공방’ 논란이 일었던 24일(화)에도 63.5%(부정평가 30.4%)로 하락했고, 송 국방장관과 기무사의 진실공방이 확대되었던 25일(수)에도 61.4%(부정평가 33.1%)로 내린 데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계엄령 문건 진실 규명’ 강조와 ‘퇴근길 국민과의 대화’ 소통행보, 대통령비서실의 직제 개편 소식이 있었던 26일(목)에도 60.1%(부정평가 35.4%)로 하락한 후,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을 둘러싼 논란이 지속됐던 27일(금)에도 59.8%(부정평가 34.1%)로 닷새 연속 내리며 올해 1월 25일(59.7%)의 일간 최저치 수준으로 하락, 최종 주간집계는 1주일 전 7월 3주차 주간집계 대비 1.8%p 내린 61.1%(부정평가 33.3%)로 마감됐다.

주간집계로는 지역별로 대구·경북(▼9.8%p, 54.6%→44.8%, 부정평가 44.2%), 대전·충청·세종(▼6.5%p, 62.6%→56.1%, 부정평가 39.4%), 광주·전라(▼2.8%p, 83.9%→81.1%, 부정평가 15.1%), 연령별로는 20대(▼9.5%p, 72.3%→62.8%, 부정평가 32.0%), 50대(▼3.5%p, 56.4%→52.9%, 부정평가 41.4%), 40대(▼1.5%p, 72.5%→71.0%, 부정평가 27.0%),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 지지층(▼9.3%p, 87.3%→78.0%, 부정평가 18.8%)과 자유한국당 지지층(▼1.8%p, 13.7%→11.9%, 부정평가 81.0%), 무당층(▼5.0%p, 35.9%→30.9%, 부정평가 54.5%),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6.6%p, 39.5%→32.9%, 부정평가 60.5%)과 중도층(▼3.7%p, 61.9%→58.2%, 부정평가 36.9%)에서 하락한 반면, 부산·울산·경남(▲4.5%p, 48.4%→52.9%, 부정평가 40.9%)과 서울(▲1.4%p, 62.6%→64.0%, 부정평가 31.8%), 60대 이상(▲2.5%p, 48.4%→50.9%, 부정평가 39.4%)과 30대(▲1.6%p, 70.2%→71.8%, 부정평가 23.8%)에서는 상승했다.

이번 주간집계는 2018년 7월 23일(월)부터 27일(금)까지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64,090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04명이 응답을 완료, 3.9%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이다.

※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최경태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30 [14:58]  최종편집: ⓒ 뉴욕일보
 

뉴욕하늘에 선명한 무지개는 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꼭 알아야 할 한국의 명품문화 : [28] 세계화된 건강·웰빙식품, 김치 /뉴욕일보 취재부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양승조 충남도지사 뉴욕 방문…동포 초청 간담회 /뉴욕일보
이글어덜트데이케어 “새롭게 시작한다” /뉴욕일보
미국·한국 까다로운 입국심사 안 거친다 /뉴욕일보 김소영
“기아차 미국에서 쌩~쌩~ 달립니다” /뉴욕일보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박상준
장하다! 팰팍 유권자들 새역사 썼다…‘한인 시장’ 배출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