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 양궁, 미국에서도 이어 간다
국가대표 출신 신성우씨, 뉴욕·뉴저지서 한인학생들 지도 2018 JOAD 내셔널 대회에서 금 4개 등 14개 메달 획득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8/07/26 [00:30]
▲     © 뉴욕일보

신성우 씨가 지도하는 ‘성우 양궁단’이 지난 11~15일 노스 캘로라이나 주 랠리에서 열린 2018 JOAD Outdoor Championship 내셔널 대회에서 금메달 4개, 은메달 4개, 동메달 6개 등 모두 14개의 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사진제공=SW ARCHERY ACADEMY>

 

“한국 양궁, 미국에서도 이어 간다.”
한국에서 한국 주니어 올림픽 국가대표 양궁선수로 활약하며 국제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했고 20년 동안 선수로 뛰던 젊은 한국인이 미국으로 이민, 미국에서도 한인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양궁을 가르치며 큰 성과를 내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신성우 씨. 그는 한국에서 전국체전 4관왕, MVP 수상 한 후 대학생 때 미국으로 이민, 선수로 뛰며 미국 대학 내셔널 챔피언 3회 수상하기도 했다. 그 후 신성우 씨는 코치로 전환, 2017년 주니어 국가대표 5명을 배출하는 등 미 동부팀 대표로 4년 연속 활약하고 있다. 신성우 씨는 현재 뉴저지대한체육회 가맹단체인 뉴저지한인양궁협회 회장으로 활동하며, 뉴욕과 뉴저지 일원에서 ‘성우 양궁단(SW ARCHERY ACADEMY)’을 조직하여 청소년들을 지도 하고 있는데, 그가 지도하는 선수들이 지난 11~15일 노스 캘로라이나 주 랠리에서 열린 2018 JOAD Outdoor Championship 내셔널 대회에서 금메달 4개, 은메달 4개, 동메달 6개 등 모두 14개의 메달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이 대회는 미국에서 가장 큰 규모의 대회이다.

 

특히 이 대회에서 ‘성우 양궁단’의 한인 학생들이 처음으로 단체 1위를 기록, 미국 양궁계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으며 세계 최정상의 한국 양궁의 ‘미국 이양’ 가능성을 활짝 열었다. 무려 화씨 105도까지 치솟는 폭염 속에서 야외에서 진행된 이 대회에는 미 전국에서 수백명의 유소년 및 청소년 선수들이 출전해 실력을 겨뤘다.
신성우 감독은 “우리 팀은 생긴지 1년 남짓 밖에 안 된 신생팀이며, 대부분 선수들이 양궁을 시작한 지 얼마 안됐다. 따라서 이 대회를 위해 하루도 빠짐없이 연습에 전념했다. 양궁 수업이 없는 날에도 매일 한 두 시간씩 개별적으로 지도 해주었다. 학생들과 부모님들이 저를 믿고 따라와 주었기 때문에 이렇게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다. 열심히 노력해준 어린 선수들에게 감사한다”고 말했다.
신성우 감독은 “이렇게 단시간에 우수한 성적을 거두니 지도하는 보람과 기쁨이 크다. 무엇보다도 학생들이 제일 큰 내셔널 대회를 통해서 소중한 경험과 나도 열심히 하면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던 점에서 아주 성공적이다. 내년에 주니어 국가대표 선발전과 Youth Junior 세계선수권 대회를 잘 준비해서 학생들이 보다 높은 성적을 내도록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SW ARCHERY ACADEMY 고등부 중등부 초등부에서 ‘미국 내셔널 TOP 5’ 들어가는 선수들이  10명 이상이나 포진해 있어 미국에서 랭킹 1위로 자리매김해 있다. 특히 주니어 올림픽 국가대표      TOP 3 선수도 있어 앞으로의 전망을 더 밝게 해주고 있다. 뉴저지 파라무스에 있는 SW 양궁클럽은 기초반, 대학진학반, 일반인반, 올림픽반 등 수준에 따라 개인별 맞춤지도를 하고 있다.

중고등 학생 때 미 전국대회에서 입상하면 대학 진학에 큰 도움이 된다.

 

이 대회 한인 입상자는 다음과 같다.
▲Cadet Men(고등부)
△금메달(Team Rounds)- JoonSuh Oh(10학년, Woodson 고)
△동메달(Elimination Rounds)- JoonSuh Oh(10학년, Woodson 고)
△동메달(Team Rounds)- Eric Bae(10학년,  Tenafly 고)
▲Cadet Women(고등부)
△금메달(Qualification Rounds)- Melissa Lee(11학년, Ramsey 고)
▲Cub Men(중등부)
△금메달 (Qualification Rounds Guests)- Juhyuk Park(8학년, Fortlee 중)
▲Cub Women(중등부)
△동메달(Elimination Rounds)- Michelle Ahn(7학년 Potomac중)
▲Bowmen Men(초등부)
△금메달(Team Rounds)- Ryan Koo(6학년, Lovell J. Honiss 초등학교)
△은메달(Qualification Rounds)- Hoon Jung(5학년, Norwood school)
△은메달(Elimination Rounds)- Hoon Jung(5학년, Norwood school)
△동메달(Team Rounds)- Hoon Jung(5학년, Norwood school)
△동메달(Qualification Rounds)- Aidan Zhoung(6학년, Eleanor Van Gelder School)
△동메달(elimination rounds)- Aidan Zhoung( 6학년, Eleanor Van Gelder School)
▲Bowmen Women(초등부)
△은메달(Qualification Rounds)- Jamie Kim(6학년 Eastern Christian school)
△은메달(Elimination Rounds)- Jamie Kim(6학년 Eastern Christian school)
△ 신성우 감독 연락처: 619-713-4682
swarcheryacademy@gmail.com
△SW ARCHERY ACADEMY 주소: 859 NJ-17, Paramus, NJ 0765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Warchery/    <송의용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26 [00:30]  최종편집: ⓒ 뉴욕일보
 

‘드루킹 특검’연장 찬반 팽팽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DACA 만료돼도 신분 관계없이 계속 재학 가능 학교내 인종차별 재발하면 교육부가 신속 대처” /뉴욕일보
“국회는 ‘4·27 판문점선언’ 비준하라” /뉴욕일보
“문학 통해 미국정신 호흡한 참 아름다운 시간” /뉴욕일보
“종전선언 있은 후 통일논의 본격 진전 정치적 통일 전에 문화·경제 교류 먼저“ /뉴욕일보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일제당시 재미한인들, 독립자급 보냈다 /뉴욕일보
롱아일랜드한인회, 26일 ‘한미문화축제’ 개최 /뉴욕일보
포트리에 위안부 기림비 세운 YCFL 고등학생들 뮤지컬 ‘컴포트우먼’ 단체관람…‘진실 알리기’ 박차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