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인종차별에 더 강력하게 맞서야 증인·증거 확보 반드시 신고할 것”
한인봉사단체협의회+오픈포럼, ‘인종차별과 대응 방법’ 포럼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8/07/20 [23:36]
▲     © 뉴욕일보

한인봉사단체협의회와 오픈포럼이 공동 주최하고 뉴욕한인회가 후원한 ‘인종차별과 대응 방법’ 커뮤니티 포럼이 19일 오후 6시 플러싱 글로벌리더파운데이션센터에서 열렸다.

 

한인봉사단체협의회(회장 김봄시내)와 오픈포럼(대표 김창종)이 공동 주최하고 뉴욕한인회가 후원한 ‘인종차별과 대응 방법’ 커뮤니티 포럼이 19일 오후 6시 플러싱 글로벌리더파운데이션센터에서 열렸다.


이번 포럼에는 한인봉사단체협의회 김봄시내 회장(뉴욕가정상담소장), 김창종 오픈포럼 대표, 김동찬 운영위원(시민참여센터 대표), 차주범 감사(민권센터 선임컨설턴트), 현보영 변호사, 박동규 변호사, 최영수 변호사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현보영 변호사는 ‘아시안 대상 인종차별의 역사’에 대해 강의했다. 현 변호사는 “아시안을 대상으로 한 인종차별은 △1875년 페이지 법(미국에서 최초로 이민을 제한한 법, 아시안 여성을 매춘녀로 규정해 입국을 금지) △1885 외국인 계약 노동 법(해외에서 임금 노동자 데려오는 걸 금지) △1913 캘리포니아 외국인 토지 법(아시안 토지 소유, 임대 및 매입 금지) △1922 케이블 법(미국 여성이 아시안과 결혼시 국적 박탈) △1924 이민법(쿼터 국가 대 비쿼터 국가 구별, 실제적 아시안 이민 금지) 등 그 유래가 깊다. 현대에 이르러 문명이 발달하고 사람들의 의식이 고양되어 점점 더 교묘한 방법으로 차별이 일어나는 추세, 반복되는 인종차별의 역사 속에서 차별을 정확하게 구별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동규 변호사는 ‘인종차별 현황 분석’에 대해 강의했다. 박 변호사는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은 법이다. 2016년 트럼프 정부의 출범 이래로 미 전역의 증오범죄 증가율이 현저하게 증가했으며 그 중 뉴욕이 최고치를 기록했다. 반이민정책에 반대하고 이민자를 보호하는 일은 우리 자신을 보호하는 일 뿐만 아니라 200년 이상 흑인들과 유색인종들이 피와 땀과 눈물로 일궈낸 민권법과 이민법을 지키는 일이자 미국의 민주주의(만민평등권)와 헌법(수정 14조: 평등보호조항)을 지키는 일이다”고 강조했다.  박동규 변호사는 “앨라바마주 셀마의 작은 교회 민권운동에서 킹목사가 나오고 시카고의 풀뿌리 운동에서 오바마 대통령이 나왔듯이 한인 이민자 사회도 이민자 보호 운동을 통해 새로운 리더십을 개발하고 키워 나가자. 4.29 LA폭동이 우리에게 정치력과 권익 신장의 경종이 되었고 버겐 아카데미 인종혐오발언 사건과 팰팍 시장 모친의 인종혐오발언 사건이 인종차별에 눈을 뜨게 해주었던 것처럼   지금은 이민자들 모두에게 어려운 시기지만 긍정의 눈으로 보면 이 위기는 또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영수 변호사는 ‘증오발언, 증오범죄 및 인종차별 대처법’에 대해 강의했다. 최 변호사는 “증오발언은 종교, 인종, 성별, 개인정체성, 신체조건 등을 근거로 한 편견이나 적개심을 언어나 그 밖의 다른 형태로 표현한 것으로 보통 용인하는 경우가 많다. 증오범죄는 같은 이유로 폭행, 위협, 손괴, 불법침입, 불법적 집단행동을 범하는 범죄로서 주나 연방정부의 형법으로 성문화하여 규율이 된다. 특히 증오범죄일 경우 신고접수장에 증오범죄로 접수가 되면 가중처벌이 가능하다. 이를 위해서는 신고접수장 사본을 발부받고 증오범죄를 다루는 기관이나 단체(경찰, FBI 지역 사무실, 주 검찰청)에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영수 변호사는 이어 “범주를 떠나 우리가 일상 속에서 경험할 수 있는 모든 인종차별은 치안 문란 행위(disorderly conduct) 및 괴롭힘(harassment) 등에 해당해 법의 보호를 받을 수 있다. 인종차별을 경험하는 즉시 △가해자의 정확한 단어나 행동을 지적한다(가해자를 인종차별 주의자로 지적하는 것은 되려 상대방을 방어적으로 만들 수 있다) △주변의 도움을 청한다(상황 녹취, 녹화 등이 가장 1차적 증거가 될 수 있다) △경찰에 신고한다(대중교통 이용시 버스 운전자나 기차 역 직원에게, 온라인 이용시 관리자에게, 학교에 있을 시 교사, 카운셀러, 학생 복지 담당관, 학부모에게 알린다) △지역 커뮤니티나 전문기관과 네트워크를 만든다(다른 피해 그룹이나 개인들과 함께 커뮤니티와 네트워크를 형성해 보다 조직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세나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20 [23:36]  최종편집: ⓒ 뉴욕일보
 

병역특례, 축소·폐지 52% > 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내가 먼저 인사하고 소통합시다” /뉴욕일보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인구 비례 따라 한인 경찰 증원, 한국어 통역·핫라인 개설” /뉴욕일보
미국·한국 까다로운 입국심사 안 거친다 /뉴욕일보 김소영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박상준
브롱스, 뉴욕서 가장 살기 해로운 지역 /뉴욕일보 류수현
한인 정치력 신장이 재미동포사회 발전과 권익보호 지름길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