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3주 연속 최고치 경신’ 정의당, 한국당에 오차범위內 근접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기사입력  2018/07/13 [11:50]

 

▲     © 뉴욕일보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의 학술대회에 발표된 ‘제19대 대선 여론조사 분석’에서 리얼미터가 국내 29개 여론조사기관 중에서 가장 정치적인 편향성이 작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19대 대선 당일 투표 종료와 동시에 발표된 전화 예측조사 중에서도 리얼미터의 조사결과가 유일하게 1~5위 순위를 정확히 맞추고 득표율 오차도 가장 작았습니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도 공표보도 금지 기간 직전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가 방송3사 조사결과에 비해 개표결과에 보다 근접한 결과를 도출하였습니다. 향후에도 리얼미터는 보다 공정하고 정확한 조사를 위해 독립성과 전문성을 유지·발전시켜 나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리얼미터 2018년 7월 2주차 주중집계(무선 80 : 유선 20, 총 1,502명 조사)에서, 정의당의 지지율이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2.0%p 오른 12.4%로 7주째 상승, 3주 연속 최고치를 경신하며 한국당(16.8%)에 오차범위(±2.5%p) 내로 다가선 것으로 나타났다.

정의당은 일간집계 조사일 기준 5일 연속 10%대를 유지했고, 주중집계로는 서울(11.3%)과 경기·인천(13.1%), 충청권(11.9%), 부산·경남·울산(PK, 12.4%), 대구·경북(TK, 10.1%), 호남(13.5%) 등 모든 지역, 30대(13.8%)와 40대(18.2%), 50대(16.8%)에서 10%대를 기록한 데 이어, 진보층(20.5%)에서는 20% 선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정의당은 6·13 지방선거 이후 민주당에서 이탈한 진보성향 유권자 다수를 흡수한 것으로 분석되었는데, 지방선거 참패로 보수야당의 영향력이 급격하게 위축되면서 진보성향을 중심으로 한 민주당 지지층의 충성도가 약화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더불어, 국회 특수활동비 등 쟁점현안에 대한 민주당과 정의당의 서로 다른 태도 역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44.3%(▼3.2%p)로 6·13 지방선거 이후 4주째 하락, 작년 19대 대선 직전 이후 14개월 만에 처음으로 45% 선 아래로 떨어졌고, 자유한국당 역시 16.8%(▼1.5%p)로 하락하며 지난 2주 동안의 완만한 오름세가 멈춘 것으로 조사됐다.

바른미래당은 6.3%(▲0.5%p)로 소폭 오르며 다시 6%대를 회복했고, 민주평화당은 2.8%(▼0.1%p)로 지난주에 이어 횡보하며 2%대에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62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1.3%p 내린 68.0%(부정평가 26.6%)를 기록, 여당인 민주당과 함께 6·13 지방선거 이후 4주째 나란히 하락세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주 금요일(6일) 일간집계에서 70.1%를 기록한 후,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성과에 대한 부정적 보도와 송영무 국방장관의 ‘여성차별 발언’ 논란이 확대되었던 9일(월)에는 69.5%로 내린 데 이어, 업종별 최저임금차등제 도입 논란과 문재인 대통령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접견 논란이 이어졌던 10일(화)에도 66.9%로 하락했다가, 문 대통령의 한·인도 경제외교 관련 소식이 며칠째 이어졌던 11일(수)에는 67.6%로 소폭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경기·인천과 충청권, 30대, 무당층에서는 상승한 반면, PK와 TK 등 영남, 서울, 호남, 60대 이상과 20대, 50대, 한국당과 민주당 지지층, 진보층과 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같은 하락세에는 최근 지속되고 있는 민생·경제 악화에 대한 우려, 진보성향 유권자들을 중심으로 한 최저임금·증세 관련 정부정책에 대한 부정적 여론과 더불어, 이번 주 초에 이어졌던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성과에 대한 부정적 보도, 업종별 최저임금차등제 도입을 둘러싼 논란, 송영무 국방장관의 ‘여성차별 발언’ 논란 등이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최근 ‘촛불집회 무력진압 계획 수립’, ‘세월호 피해자 사찰’, ‘사이버 댓글공작’등 각종 의혹사건에 혐의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국군기무사령부의 존폐를 둘러싸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어제(11일) 실시한 국군기무사령부의 존폐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에서, ‘존치시키되 기존의 정보업무를 방첩이나 대테러로 제한하는 등 전면 개혁해야 한다’는 ‘전면 개혁’ 응답이 44.3%, ‘존재하는 한 군(軍)의 정치개입이나 민간인 사찰을 막을 수 없으므로 전면 폐지해야 한다’는 ‘폐지’ 응답이 34.7%로, 국민 10명 중 8명에 이르는 대다수는 국군기무사령부를 전면 개혁하거나 폐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현행 유지’ 응답은 11.3%에 불과했다.

‘전면 개혁’ 여론은 수도권과 영남, 30대 이상 전 연령층, 무당층과 한국당 지지층, 중도층과 보수층에서 우세했고, ‘폐지’ 여론은 호남과 충청권, 정의당 지지층과 진보층에서 우세했다. 20대와 민주당 지지층은 ‘전면 개혁’과 ‘폐지’ 여론이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도] 민주당 44.3%(3.2%p), 한국당 16.8%(1.5%p), 정의당 12.4%(2.0%p), 바른미래당 6.3%(0.5%p), 민주평화당 2.8%(0.1%p)

민주당, 6·13 지선 이후 4주째 하락세, 19대 대선 직전 이후 14개월 만에 45% 선 아래로 떨어져. PK·TK·서울·충청, 40대·60대이상·30대, 진보층·중도층 등 대부분의 지역·계층 이탈. 이탈층 다수 정의당·무당층으로 이동

한국당, 소폭 하락하며 2주 동안의 완만한 오름세 멈춰. TK·호남·경인, 30대·50대, 보수층에서 주로 이탈

정의당, 7주째 상승세, 3주 연속 최고치 경신, 한국당에 오차범위 내로 근접. 5일(목)부터 11일(수)까지 조사일 기준 5일 연속 10%대 유지. 서울·경인·충청·PK·TK·호남 등 모든 지역, 30대·40대·50대에서 10%대 기록. 진보층에서는 20% 선 넘어서. ‘지방선거 참패’ 보수야당 영향력 급격하게 위축되면서 진보성향 중심 민주당 지지층의 충성도 약화에 따른 것으로 보여. 국회 특수활동비 등 쟁점현안에 대한 민주당·정의당의 서로 다른 태도 역시 영향

바른미래당, 소폭 오르며 6%대 회복

민주평화당, 지난주에 이어 횡보하며 2%대에 머물러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tbs 의뢰로 7월 9일(월)부터 11일(수)까지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40,085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02명(무선 80 : 유선 20)이 응답을 완료한 2018년 7월 2주차 주중집계 결과, 정의당의 지지율이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2.0%p 오른 12.4%로 7주째 상승, 3주 연속 최고치를 경신하며 한국당(16.8%)에 오차범위(±2.5%p) 내로 다가선 것으로 나타났다.

정의당은 5일(목)부터 11일(수)까지 조사일 기준 5일 연속 10%대를 유지한 가운데, 주중집계로는 서울(11.3%)과 경기·인천(13.1%), 충청권(11.9%), 부산·경남·울산(PK, 12.4%), 대구·경북(TK, 10.1%), 호남(13.5%) 등 모든 지역, 30대(13.8%)와 40대(18.2%), 50대(16.8%)에서 10%대를 기록했고, 진보층(20.5%)에서는 20% 선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정의당은 6·13 지방선거 이후 민주당에서 이탈한 진보성향 유권자 다수를 흡수한 것으로 분석되었는데, 지방선거 참패로 보수야당의 영향력이 급격하게 위축되면서 진보성향을 중심으로 한 민주당 지지층의 충성도가 약화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더불어, 국회 특수활동비 등 쟁점현안에 대한 민주당과 정의당의 서로 다른 태도 역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3.2%p 내린 44.3%로 6·13 지방선거 이후 4주째 하락하며 작년 19대 대선 직전 5월 2주차(44.7%) 이후 14개월 만에 처음으로 45% 선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당은 PK와 TK 등 영남, 서울, 충청권, 40대와 60대 이상, 30대, 진보층과 중도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이탈했는데, 이들 이탈 유권자 다수는 정의당이나 무당층으로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역시 1.5%p 내린 16.8%를 기록하며 지난 2주 동안의 완만한 오름세가 멈춘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당은 충청권과 TK, 호남, 경기·인천, 30대와 50대, 보수층에서 주로 하락했다.

바른미래당은 0.5%p 오른 6.3%로 다시 6%대를 회복했고, 민주평화당은 0.1%p 내린 2.8%로 지난주에 이어 횡보하며 2%대에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기타 정당이 지난주 주간집계와 동률인 2.6%, 무당층(없음·잘모름)은 2.3%p 증가한 14.8%로 집계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일간으로 9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6일) 일간집계 대비 3.4%p 내린 44.4%로 시작해, 10일(화)에도 43.1%로 하락했다가, 11일(수)에는 45.5%로 반등했으나,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3.2%p 내린 44.3%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부산·경남·울산(▼10.8%p, 42.1%→31.3%), 서울(▼6.1%p, 51.4%→45.3%), 대전·충청·세종(▼5.4%p, 52.8%→47.4%), 대구·경북(▼2.1%p, 32.4%→30.3%), 경기·인천(▼1.0%p, 50.4%→49.4%), 연령별로는 40대(▼6.6%p, 57.3%→50.7%), 60대 이상(▼5.8%p, 38.1%→32.3%), 30대(▼4.1%p, 55.0%→50.9%), 50대(▼1.2%p, 39.9%→38.7%),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8.5%p, 65.2%→56.7%)과 중도층(▼3.5%p, 48.0%→44.5%), 보수층(▼1.0%p, 23.4%→22.4%)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했다. 한편 광주·전라(▲7.9%p, 53.1%→61.0%)와 20대(▲3.1%p, 51.1%→54.2%)에서는 상승했다.

자유한국당은 일간으로 9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6일) 일간집계 대비 1.1%p 내린 15.8%로 출발해, 10일(화)에는 16.7%로 올랐고, 11일(수)에도 18.1%로 상승했으나,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1.5%p 내린 16.8%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대전·충청·세종(▼6.0%p, 21.7%→15.7%), 대구·경북(▼4.7%p, 28.5%→23.8%), 광주·전라(▼4.6%p, 6.1%→1.5%), 경기·인천(▼2.8%p, 15.8%→13.0%), 연령별로는 30대(▼4.4%p, 16.1%→11.7%), 50대(▼4.4%p, 23.4%→19.0%),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5.9%p, 46.1%→40.2%)에서 주로 내렸다. 부산·경남·울산(▲3.9%p, 23.2%→27.1%)과 서울(▲3.6%p, 16.4%→20.0%)에서는 올랐다.

정의당은 일간으로 9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6일) 일간집계 대비 1.1%p 오른 12.5%로 시작해, 10일(화)에도 12.9%로 상승했다가, 11일(수)에는 12.0%로 내렸으나,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2.0%p 오른 12.4%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대전·충청·세종(▲5.1%p, 6.8%→11.9%), 부산·경남·울산(▲2.7%p, 9.7%→12.4%), 대구·경북(▲2.5%p, 7.6%→10.1%), 서울(▲2.0%p, 9.3%→11.3%), 경기·인천(▲1.3%p, 11.8%→13.1%), 연령별로는 30대(▲4.8%p, 9.0%→13.8%), 50대(▲4.0%p, 12.8%→16.8%), 40대(▲2.0%p, 16.2%→18.2%), 60대 이상(▲1.9%p, 5.4%→7.3%), 성별로는 여성(▲3.8%p, 8.3%→12.1%),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4.3%p, 16.2%→20.5%)과 보수층(▲4.0%p, 4.5%→8.5%)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광주·전라(▼1.7%p, 15.2%→13.5%)와 20대(▼2.6%p, 9.4%→6.8%)에서는 하락했다.

바른미래당은 일간으로 9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6일) 일간집계 대비 0.5%p 오른 5.9%로 출발해, 10일(화)에도 5.7%로 전일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고, 11일(수)에도 5.7%로 전일과 동률이 이어지며,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0.5%p 오른 6.3%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부산·경남·울산(▲2.1%p, 5.2%→7.3%), 광주·전라(▲1.9%p, 4.3%→6.2%), 대전·충청·세종(▲1.8%p, 5.6%→7.4%), 연령별로는 50대(▲2.7%p, 6.6%→9.3%), 60대 이상(▲2.7%p, 5.1%→7.8%), 이념성향별로는 중도층(▲1.5%p, 8.4%→9.9%)을 중심으로 올랐다. 20대(▼2.5%p, 7.3%→4.8%)와 40대(▼1.4%p, 4.8%→3.4%)에서는 내렸다.

민주평화당은 일간으로 9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6일) 일간집계 대비 0.6%p 오른 3.4%로 시작해, 10일(화)에는 2.9%로 내렸고, 11일(수)에는 2.8%로 전일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며,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0.1%p 내린 2.8%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광주·전라(▼2.9%p, 8.3%→5.4%), 서울(▼1.1%p, 2.5%→1.4%), 연령별로는 20대(▼2.9%p, 2.9%→0.0%), 50대(▼2.5%p, 3.8%→1.3%),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1.7%p, 3.8%→2.1%)에서 하락한 반면, 대구·경북(▲2.3%p, 1.8%→4.1%)과 경기·인천(▲1.0%p, 2.5%→3.5%), 60대 이상(▲3.2%p, 3.7%→6.9%), 보수층(▲2.3%p, 1.7%→4.0%)과 중도층(▲1.1%p, 1.6%→2.7%)에서는 상승했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긍정 68.0%(1.3%p), 부정 26.6%(1.7%p)

– 6·13 지선 이후 4주째 내림세. PK·TK·서울·호남, 60대이상·20대·50대, 한국당·민주당 지지층, 진보층·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계층 이탈. 경인·충청, 30대, 무당층은 결집

– 최근 지속되고 있는 민생·경제 악화 우려, 진보성향 유권자 중심 최저임금·증세 관련 정부정책에 대한 부정적 여론과 더불어, 폼페이오 美 국무장관의 방북 성과에 대한 부정적 보도, 업종별 최저임금차등제 도입 논란, 송영무 국방장관 ‘여성차별 발언’ 논란 등이 일부 영향 미친 것으로 보여

– 6일(금) 70.1%(부정평가 23.9%)  ‘국무장관 방북 성과부정적 보도, 국방장관 여성차별 발언논란 확대 9일(월) 69.5%(24.8%)  업종별 최저임금차등제 도입 논란, 대통령 이재용 접견논란 10일(화) 66.9%(26.8%)  대통령 한·인도 경제외교 소식 지속 11일(수) 67.6%(27.7%)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62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은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1.3%p 내린 68.0%(매우 잘함 40.3%, 잘하는 편 27.7%)로 6·13 지방선거 이후 4주째 하락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 1.7%p 오른 26.6%(매우 잘못함 13.6%, 잘못하는 편 13.0%)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0.4%p 감소한 5.4%.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주 금요일(6일) 일간집계에서 70.1%(부정평가 23.9%)를 기록한 후,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성과에 대한 부정적 보도와 송영무 국방장관의 ‘여성차별 발언’ 논란이 확대되었던 9일(월)에는 69.5%(부정평가 24.8%)로 내린 데 이어, 업종별 최저임금차등제 도입 논란과 문재인 대통령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접견 논란이 이어졌던 10일(화)에도 66.9%(부정평가 26.8%)로 하락했다.

다만 문 대통령의 한·인도 경제외교 관련 소식이 며칠째 이어졌던 11일(수)에는 67.6%(부정평가 27.7%)로 소폭 반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부적으로는 경기·인천과 충청권, 30대, 무당층에서는 상승한 반면, 부산·경남·울산(PK)과 대구·경북(TK) 등 영남, 서울, 호남, 60대 이상과 20대, 50대, 한국당과 민주당 지지층, 진보층과 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하락세에는 최근 지속되고 있는 민생·경제 악화에 대한 우려, 진보성향 유권자들을 중심으로 한 최저임금·증세 관련 정부정책에 대한 부정적 여론과 더불어, 이번 주 초에 이어졌던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성과에 대한 부정적 보도, 업종별 최저임금차등제 도입을 둘러싼 논란, 송영무 국방장관의 ‘여성차별 발언’ 논란 등이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일간으로는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성과에 대한 부정적 보도와 송영무 국방장관의 ‘여성차별 발언’ 논란이 확대되었던 9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6일) 일간집계 대비 0.6%p 내린 69.5%(부정평가 24.8%)로 시작해, 업종별 최저임금차등제 도입 논란과 문재인 대통령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접견 논란이 이어졌던 10일(화)에도 66.9%(부정평가 26.8%)로 하락했다가, 문 대통령의 한·인도 경제외교 관련 소식이 며칠째 지속되었던 11일(수)에는 67.6%(부정평가 27.7%)로 소폭 반등했으나,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1.3%p 내린 68.0%(부정평가 26.6%)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부산·경남·울산(▼7.0%p, 62.6%→55.6%, 부정평가 35.0%), 서울(▼5.8%p, 70.7%→64.9%, 부정평가 29.1%), 대구·경북(▼4.1%p, 59.4%→55.3%, 부정평가 38.7%), 광주·전라(▼3.0%p, 84.1%→81.1%, 부정평가 16.3%), 연령별로는 60대 이상(▼4.4%p, 60.2%→55.8%, 부정평가 35.8%), 20대(▼2.4%p, 72.8%→70.4%, 부정평가 26.1%), 50대(▼2.1%p, 64.5%→62.4%, 부정평가 30.1%), 40대(▼1.0%p, 78.6%→77.6%, 부정평가 18.4%), 자유한국당 지지층(▼2.9%p, 20.9%→18.0%, 부정평가 76.0%), 민주당 지지층(▼2.6%p, 95.4%→92.8%, 부정평가 4.7%),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3.7%p, 90.3%→86.6%, 부정평가 11.3%), 보수층(▼2.4%p, 41.8%→39.4%, 부정평가 53.1%), 중도층(▼1.0%p, 68.5%→67.5%, 부정평가 27.4%)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했다. 한편 경기·인천(▲3.9%p, 70.8%→74.7%, 부정평가 22.0%)과 대전·충청·세종(▲2.2%p, 71.2%→73.4%, 부정평가 21.1%), 30대(▲4.8%p, 73.7%→78.5%, 부정평가 19.5%), 무당층(▲6.1%p, 38.9%→45.0%, 부정평가 41.5%)과 정의당 지지층(▲1.1%p, 86.7%→87.8%, 부정평가 8.7%)에서는 상승했다.

이번 주중집계는 2018년 7월 9일(월)부터 11일(수)까지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40,085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02명이 응답을 완료, 3.7%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이다.

※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최경태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7/13 [11:50]  최종편집: ⓒ 뉴욕일보
 

뉴욕하늘에 선명한 무지개는 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꼭 알아야 할 한국의 명품문화 : [28] 세계화된 건강·웰빙식품, 김치 /뉴욕일보 취재부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양승조 충남도지사 뉴욕 방문…동포 초청 간담회 /뉴욕일보
미국·한국 까다로운 입국심사 안 거친다 /뉴욕일보 김소영
이글어덜트데이케어 “새롭게 시작한다” /뉴욕일보
장하다! 팰팍 유권자들 새역사 썼다…‘한인 시장’ 배출 /뉴욕일보
뉴저지 한인 최초 연방하원의원 나온다 /뉴욕일보
H마트 평택 우수 농산물 ‘슈퍼 오닝 배’ 판촉전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