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 미국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욕시 빈대, 311 콜센터마저 접수
 
뉴욕일보 류수현 기사입력  2010/09/04 [09:33]

빈대로 인한 시민들의 피해접수를 받고 있는 311 콜센터마저 빈대와의 전쟁을 치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급격히 늘어난 빈대 피해 신고로 눈 코 뜰새 없이 분주한 311 콜센터 역시 빈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져 뉴욕시의 끝없는 ‘빈대와의 전쟁’을 여실히 입증하고 있다.

지난 31일 밤 남부 맨해튼 지역에 소재한 311 콜센터는 시설 내부에서 빈대를 발견한 뒤 3일 훈증소독 작업을 마쳤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그러나 311 대변인은 콜센터 운영에는 지장이 없다며, 빈대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는 시민들이 반드시 311에 신고할 것을 권장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09/04 [09:33]  최종편집: ⓒ 뉴욕일보
 

‘드루킹 특검’연장 찬반 팽팽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DACA 만료돼도 신분 관계없이 계속 재학 가능 학교내 인종차별 재발하면 교육부가 신속 대처” /뉴욕일보
“국회는 ‘4·27 판문점선언’ 비준하라” /뉴욕일보
“문학 통해 미국정신 호흡한 참 아름다운 시간” /뉴욕일보
“종전선언 있은 후 통일논의 본격 진전 정치적 통일 전에 문화·경제 교류 먼저“ /뉴욕일보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일제당시 재미한인들, 독립자급 보냈다 /뉴욕일보
롱아일랜드한인회, 26일 ‘한미문화축제’ 개최 /뉴욕일보
포트리에 위안부 기림비 세운 YCFL 고등학생들 뮤지컬 ‘컴포트우먼’ 단체관람…‘진실 알리기’ 박차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