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 미국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욕시 빈대, 311 콜센터마저 접수
 
뉴욕일보 류수현 기사입력  2010/09/04 [09:33]

빈대로 인한 시민들의 피해접수를 받고 있는 311 콜센터마저 빈대와의 전쟁을 치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급격히 늘어난 빈대 피해 신고로 눈 코 뜰새 없이 분주한 311 콜센터 역시 빈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져 뉴욕시의 끝없는 ‘빈대와의 전쟁’을 여실히 입증하고 있다.

지난 31일 밤 남부 맨해튼 지역에 소재한 311 콜센터는 시설 내부에서 빈대를 발견한 뒤 3일 훈증소독 작업을 마쳤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그러나 311 대변인은 콜센터 운영에는 지장이 없다며, 빈대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는 시민들이 반드시 311에 신고할 것을 권장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09/04 [09:33]  최종편집: ⓒ 뉴욕일보
 

병역특례, 축소·폐지 52% > 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내가 먼저 인사하고 소통합시다” /뉴욕일보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인구 비례 따라 한인 경찰 증원, 한국어 통역·핫라인 개설” /뉴욕일보
미국·한국 까다로운 입국심사 안 거친다 /뉴욕일보 김소영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박상준
브롱스, 뉴욕서 가장 살기 해로운 지역 /뉴욕일보 류수현
한인 정치력 신장이 재미동포사회 발전과 권익보호 지름길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