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법무부 ‘국적법’ 개선 검토
재외동포들 “선천적 복수국적제, 주재국 공직진출 장애” 지적 ‘복수국적자, 18세 때 국적선택 안하면 이탈제한’ 손질 추진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8/06/15 [23:23]
▲     © 뉴욕일보

2017년 9월 28일 한국을 방문 중인 세계한인회장협의회는 이종걸 의원 주최로 국회에서 열린 국적법 개정 정책간담회에 참석했다. 김민선 뉴욕한인회장(앞 줄 왼쪽 5번째) 등은 이 의원에게 한시적 유예기간을 주는 구제법안을 제안했다. <사진제공=뉴욕한인회>

법무부 TF발족
한국 정부는 병역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이중국적을 가진 재외동포가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외국 국적을 선택하지 못하도록 하는 현행 국적법과 관련해 제도개선 검토에 착수했다. 한국 법무부는 국적이탈 및 국적상실 제도 등을 개선하기 위해 전문가와 관계기관, 재외동포재단이 참여하는 '국적제도개선 자문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하고 지난 11일 첫 회의를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TF는 우선 해외 동포들이 제도를 바꿔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는 '선천적 복수국적 제도'를 우선 검토할 방침이다. 현행 국적법은 복수국적자가 현역으로서 병역 의무가 발생하는 제1국민역으로 편입된 때, 즉 만18세가 되는 해의 1월 1일부터 3개월 이내에 국적을 선택하도록 한다. 이 시기를 놓치면 군 복무를 하거나 병역의무가 해소되는 만 36세가 되지 않는 한 한국 국적을 버릴 수 없다. 이 규정은 이중국적을 이용해 병역을 회피하는 일을 막으려는 취지에서 만들어졌다. 그러나 재외동포사회에서는 한인 2·3세들의 현지 공직진출에 장애가 된다는 등 비판이 많았다. 자신도 모르게 선천적으로 복수국적을 보유한 2·3세들이 외국에서 사관학교 입교나 군내 주요 보직 임용, 방위산업체 취업 등에서 불이익을 당하는 사례가 많다는 것이다. 헌법재판소는 2015년 12월 해당 국적법 조항이 헌법에 위배되지 않는다고 판단했으나, 당시 결정문에서 재판관 4명은 해당 조항이 국적이탈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위헌 의견을 냈다. 헌재는 2006년 같은 사안을 두고 재판권 9인 전원 합헌 결정을 내린 바 있다. 법무부 관계자는 "2015년도 결정에서 헌법재판관 4인이 국적이탈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위헌 의견을 제시한 것은 주목할 만한 변화"라며 "국적법을 개정한지 많은 시간이 지났고 현행법이 정책 환경의 변화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있어 TF를 구성했다"라고 설명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15 [23:23]  최종편집: ⓒ 뉴욕일보
 

뉴욕하늘에 선명한 무지개는 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꼭 알아야 할 한국의 명품문화 : [28] 세계화된 건강·웰빙식품, 김치 /뉴욕일보 취재부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양승조 충남도지사 뉴욕 방문…동포 초청 간담회 /뉴욕일보
이글어덜트데이케어 “새롭게 시작한다” /뉴욕일보
미국·한국 까다로운 입국심사 안 거친다 /뉴욕일보 김소영
“기아차 미국에서 쌩~쌩~ 달립니다” /뉴욕일보
장하다! 팰팍 유권자들 새역사 썼다…‘한인 시장’ 배출 /뉴욕일보
KCS 여성·남성 건강 포럼 150여명 참석… “참 유익했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