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면허 택시·리무진 강력 단속
단속 앞서 30일 ‘뉴욕시 택시&리무진국’ 공청회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8/06/02 [06:45]

뉴욕시의회 법안 통과

▲     © 뉴욕일보

 

뉴욕시의회가 무면허 택시, 리무진, 버스 등 관련 업체와 운전자들을 집중 단속하기 위한 법안을 통과시킴에 따라 ‘뉴욕시 택시 & 리무진 국(Taxi & Limousine Commission)’은 무면허 영업이 성행되고 있는 각 지역 커뮤니티를 대상으로 단속에 앞서 공청회를 열고 계몽에 나선다. TLC측은 “한인 커뮤니티를 위해 5월 30일(수) 오전 11시 플러싱 대동연회장 다이아몬드 홀에서 한인 무면허 업자들과 운전자, 기존 허가된 업체들을 위해서 공청회를 갖는다”고 밝히고, “많은 한인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해 필요한 정보를 얻고, 불필요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어려운 현안들에 대해서는 함께 논의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TLC 측은 택시나 리무진, 버스 영업을 하기 위해서는 ‘LTC 라이센스’를 반드시 소유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TLC 라이센스’ 신청에 관한 자격과 방법 등 이와 관련된 정보와 앞으로 집중적으로 단속하게 될 사안들에 대해 자세히 브리핑할 예정이다. 또 이들은 그동안 한인 택시나 버스 등 관련 업종 종사자들에게 잘못 알려진 정보나 루머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설명하고, 그에 따른 건의사항이나 질문도 받을 예정이다. ‘뉴욕시 택시 & 리무진국’은 뉴욕시에서 차량영업을 하는 업체나 운전사 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그에 맞는 법 규정을 적용하기 위해  뉴욕시 메달리온 택시(Yellow Taxi), 그린 택시, 보로택시, 일반콜택시, 리무진, 블랙카, 리버리 택시 & 버스, 미니 통근밴 등을 포함, 엠블런스까지 관련 법 규정을 적용하고 단속하는 뉴욕시 정부기관이다. <최은실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6/02 [06:45]  최종편집: ⓒ 뉴욕일보
 

병역특례, 축소·폐지 52% > 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내가 먼저 인사하고 소통합시다” /뉴욕일보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미국·한국 까다로운 입국심사 안 거친다 /뉴욕일보 김소영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박상준
브롱스, 뉴욕서 가장 살기 해로운 지역 /뉴욕일보 류수현
한반도 평화기원 K 팝페라 콘서트 - 듀오아임 뉴욕퀸스공연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인구 비례 따라 한인 경찰 증원, 한국어 통역·핫라인 개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