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폐공사,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개관 130주년 기념 메달’ 출시
 
뉴욕일보 김경훈 기자 기사입력  2018/05/14 [12:08]

 

▲ 주미 대한제국 공사관 기념 메달     © 뉴욕일보

 

 국외 소재 우리 문화재인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개관 130주년을 기념하는 기념 메달이 선보인다.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는 14일 서울 덕수궁 중명전에서 서태원 한국조폐공사 사업이사, 김종규 문화유산국민신탁 이사장, 지건길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우리 품에 돌아온 문화재 시리즈’ 메달 첫 번째인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기념메달’ 발표회를 갖고 판매를 시작했다.

‘우리 품에 돌아온 문화재 시리즈’는 조폐공사가 국외 소재 우리 문화재중 우리 품에 돌아온 문화재의 가치를 알리고 아직도 찾지 못한 문화재를 환수하기 위한 국민적 관심과 기금 조성을 위한 기념 메달 사업이다. 이번 주미 대한제국 공사관을 시작으로 외규장각 의궤, 북관대첩비, 청자 귀룡형 주전자, 경천사지 십층석탑 등을 테마로 총 6차에 걸쳐 3년간 선보일 예정이다.

판매 수익금 중 일부는 조폐공사, 문화재청, 국외소재문화재재단간 후원 약정 체결을 통해 문화재환수기금으로 기부된다.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기념메달’은 금(31.1g), 은(31.1g), 백동(26g) 3종으로 금 300장, 은 500장, 백동 1000장 한정 수량으로 선착순 판매될 예정이다. 은행권 제조 기술을 활용, 요판화로 제작된 ‘독립 염원 엽서’와 특수 압인기술 메달이 결합된 쇼케이스 형태로 소장가치를 높였다.

판매 가격(부가가치세 포함)은 금메달 264만원, 은메달 19만8000원, 백동메달 4만9500원이다. 5월 14일(월)부터 25일(금)까지 조폐공사 온라인 쇼핑몰, 전국 농협과 우체국, 현대백화점 온라인몰, 풍산화동양행에서 선착순으로 예약 판매된다.

미국 수도 워싱턴D.C.에 있는 ‘주미대한제국공사관’(Old Korean Legation in Washington D.C.)은 조선 왕조가 1888년 개설했으나 1905년 을사늑약으로 일제에 외교권을 빼앗긴 뒤 일본에 관리권을 박탈당했다. 그후 1910년 일제에 의해 단돈 5달러에 매각되는 치욕을 겪기도 했다. 일제 강점기에 재미 한인사회에서 국권회복과 독립의 상징이 된 공사관은 2012년 마침내 우리 정부와 민간단체인 ‘문화유산국민신탁’의 노력으로 350만달러(약 40억원)를 들여 되찾게 됐다.

현재 미국의 19세기 외교공관 중 원형을 간직한 유일한 건물인 주미 대한제국 공사관은 변함없는 한·미 우호의 상징으로 양국 모두에게 역사적 의의가 크다. 공사관은 복원공사가 완료돼 개설 130주년이 되는 2018년 한미 수교일(1882년 5월 22일, 조미 수호통상조약 체결)인 5월 22일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김경훈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14 [12:08]  최종편집: ⓒ 뉴욕일보
 

경제 행보 나선 文 대통령, 긍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호남향우회 21대 이사장에 유시연 씨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한인, 미국 주인으로 더 당당하게 살자”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세계에서 이민 선호도가 가장 높은 나라는 싱가포르 /뉴욕일보 박전용
“뉴욕시, 전 시민에 의료보험 제공 모든 종업원들에 2주간 유급 휴가“ /뉴욕일보
앤드류 박 변호사, AM 710 토크쇼 진행 맡아 /뉴욕일보
“뉴저지서 한인 연방하원의원·시장 배출했듯이 뉴욕에선 한인 공익옹호관 배출하자”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