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연예/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월호 참사 다큐멘터리 ‘그날, 바다’ 개봉 첫 주 예매 1위
 
뉴욕일보 김민수 기자 기사입력  2018/04/11 [18:18]
▲ 영화 그날, 바다 포스터     © 뉴욕일보

  ‘곤지암 정신병원’을 배경으로 한 공포영화 <곤지암>이 2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며 230만 관객을 동원했다. 2위를 차지한 이성민, 신하균 주연의 코믹 드라마 <바람 바람 바람>은 70만 관객을 기록했다. 이번 주는 세월호 침몰을 과학적으로 접근한 다큐멘터리 <그날, 바다>와 액션 블록버스터 <램페이지>가 개봉했다.

국내 최대 영화 예매 사이트 예스24 영화 예매 순위에서 <그날, 바다>가 예매율 17.5%로 개봉 첫 주 예매 1위에 올랐다. <그날, 바다>는 세월호의 항로를 기록한 AIS를 추적해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침몰 원인에 대해 과학적인 분석과 증거로 접근하는 추적 다큐멘터리 영화다. 이성민, 신하균, 송지효, 이엘 주연의 성인 코미디 <바람 바람 바람>은 예매율 16%로 2위를 차지했다. 미스터리 공포영화 <곤지암>은 예매율 10.7%로 3위에 올랐다.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가상 현실 블록버스터 <레디 플레이어 원>은 예매율 10.3%로 4위를 차지했고, 드웨인 존슨 주연의 액션 블록버스터 <램페이지>는 예매율 8%로 5위에 올랐다. 소지섭, 손예진 주연의 멜로 드라마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예매율 5.2%로 6위를 기록했다. <김민수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11 [18:18]  최종편집: ⓒ 뉴욕일보
 

경제 행보 나선 文 대통령, 긍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호남향우회 21대 이사장에 유시연 씨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한인, 미국 주인으로 더 당당하게 살자”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세계에서 이민 선호도가 가장 높은 나라는 싱가포르 /뉴욕일보 박전용
“뉴욕시, 전 시민에 의료보험 제공 모든 종업원들에 2주간 유급 휴가“ /뉴욕일보
앤드류 박 변호사, AM 710 토크쇼 진행 맡아 /뉴욕일보
“뉴저지서 한인 연방하원의원·시장 배출했듯이 뉴욕에선 한인 공익옹호관 배출하자”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