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생활/과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계 최초로 개불의 탄생 신비를 밝히다
수정란부터 유생에 이르는 발생단계별 발현 유전체인 전사체 지도 완성
 
뉴욕일보 편집부 기사입력  2018/04/06 [16:48]

 

해양수산부는 세계최초로 개불(Urechis unicinctus)의 발생단계별 발현 유전체(전사체)를 해독하는 데 성공하고, 개불 증식 연구의 학술적 기반을 마련하였다고 밝혔다.

 

▲ 개불(Urechis unicinctus)의 성체     © 해양수산부 제공

 

개불은 연안 갯벌에서 U자 모양으로 굴을 파고 사는 환형동물로, 국내에서 연간 약 1,400톤(‘12년 기준) 정도가 소비되고 있다. 숙취해소 및 간장보호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아스파라긴산이 다량 함유되어 있으며, 불포화지방산(오메가-3)도 풍부하여 고혈압 예방에도 도움을 주는 등 대표적 건강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개불이 수정란으로부터 유생에 이르기까지의 14개 발생단계별로 발현되는 총 20,300여 개의 전사체 정보를 해독하여, 개불의 발생에 필요한 발현 유전체의 설계도 초안을 완성하였다.

 

이는 해양수산부가 추진하고 있는『해양수산생물 유전체정보 분석 및 활용기반 연구(‘14~’21)』의 성과로, 이화여대 박중기 교수팀과 전남대 박춘구·충북대 조성진 교수팀이 공동 수행하였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밝혀진 발생단계별 발현 유전자의 해독정보를 이용하여 개불의 호르몬을 조절하고 성장을 촉진시킴으로써 향후 양식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번 연구성과는 유전체분야의 세계적 학술지인 기가사이언스 2018년 3월호 온라인 판에 게재되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06 [16:48]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조폐공사, ‘주미대한제국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세월호 유가족 뉴욕간담회’ 평화롭게 진행 /뉴욕일보
中 명주 마오타이주 가격이 집 한채 값과 맞먹어 /뉴욕일보 박전용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스캇 스트링거 감사원장을 다음 뉴욕시장으로!” /뉴욕일보
스타비스키 뉴욕주상원의원 한인 담당관 채용 /뉴욕일보
“ ‘5·18민주화운동’ 정신 승화시켜 국민적 대화합·단결 이룩 민족의 화해와 협력,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 대한민국 역사발전 초석 다지자” /뉴욕일보
민화협, 뉴욕협의회 대표상임의장에 임마철 씨 위촉 /뉴욕일보
한반도 평화협정·북미수교, 평화와 번영의 새 시대 연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