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생활/과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글로벌 표준 임상 용어집 SNOMED CT,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 케어 지원
 
뉴욕일보 이수미 기자 기사입력  2018/02/11 [15:56]

SNOMED International은 SNOMED CT 글로벌 표준 임상 용어집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 케어 및 치료 지원용으로 사용된다고 밝혔다.

▲     © 뉴욕일보

 전세계 50여 국가에서 사용되는 SNOMED CT는 국제적인 임상 용어 표준으로 나라별 언어와 보건 정보 시스템을 체계화해 전자 건강 기록 임상 정보를 국제적으로 교환, 분석할 수 있게 한다. 


SNOMED International은 3월 6일 론칭 예정인 올림픽 헬스케어 상호운용(OHI) 이니셔티브 헌장에 대한 지지를 통해 올림픽 헬스케어 분야에 대해 적극 지원할 뜻을 밝혔다.

SNOMED 기술은 GE헬스케어의 운동선수 의료정보 관리 솔루션(AMS)을 통해 도입될 예정이다. 이 솔루션은 분석 툴로 이미징 스캔, 환자 바이탈, 그리고 경기 장소와 이벤트, 스포츠 관련 정보 등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한다. 또한 실시간 대시보드를 통해 의료진이 부상과 질병에 대한 트렌드를 파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돈 스위티(Don Sweete) SNOMED International CEO는 “SNOMED International은 건강 정보에 대한 상호운용성 향상에 매진하는 국제적 기관으로 이번 동계올림픽에서 선수들의 건강 향상을 지원하게 되어 기쁘다”며 “SNOMED CT는 구조화된 임상 용어를 바탕으로 데이터가 시스템에서 또 다른 시스템으로, 더 나아가 올림픽 행사 때마다 손쉽게 이전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34만 건이 넘는 SNOMED CT의 임상 개념은 각종 기술과 결합되어 임상의가 자신이 원하는 세부화 수준과 언어로 정보를 기록할 수 있게 한다. SNOMED CT는 임상 데이터 캡쳐와 효율적인 회수, 임상 정보 재사용을 모두 지원하기 때문에 의료 정보 시스템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다.

GE헬스케어 산하 Research Circle Technology를 총괄하는 조나단 머레이(Jonathan Murray) 매니징 디렉터는 “데이터 취합과 실시간 분석을 표준화 하는 작업은 올림픽 현장에서 수준 높고 효율적인 케어를 제공하는 데 핵심적 역할을 한다”며 “운동선수 의료정보 관리 솔루션(AMS), 그리고 SNOMED International과의 협업을 통해 국제적으로 표준화된 임상 용어를 처음으로 한국에 도입하게 됐다. 이를 토대로 임상의들은 선수 건강을 향상시키고 최고의 컨디션 속에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수미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2/11 [15:56]  최종편집: ⓒ 뉴욕일보
 

운동선수 병역특례 확대, 찬성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4·27 판문점선언 국회서 비준하라” /뉴욕일보
미동부 김제향우회 야유회 “즐거운 하루” /뉴욕일보
“광주 평화·민주화 정신 뉴욕에 펼쳤다” /뉴욕일보
“장학금은 한인사회 미래에 투자하는 것” 타일월드, 한미장학재단에 5만 달러 전달 /뉴욕일보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추방 위기 불체자들 실질적으로 보호하자” /뉴욕일보
“우리 동네 팰팍서 인종차별 척결하자!” /뉴욕일보
“많이 보고 배우고 가서 큰나무로 자라라” /뉴욕일보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박상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