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北 평창대표단 체재비, 지원 찬성 54% vs 반대 41%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기사입력  2018/01/08 [09:58]

 

▲     © 뉴욕일보

 

– 호남·수도권·PK, 40대·30대·50대, 민주당·정의당 지지층, 진보층에서 찬성이 우세

– 충청권, 한국당·바른정당·국민의당 지지층과 무당층, 보수층에서는 반대가 우세

– TK, 20대와 60대 이상, 중도층에서는 찬반이 팽팽하게 엇갈려

우리 정부가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의 체재비를 지원하는 데 대해, 찬성 여론이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우리 정부가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의 체재비를 지원하는 문제를 놓고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C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평창올림픽 북한 선수단·응원단 체재비 지원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체재비 지원에 찬성한다’(매우 찬성 24.5%, 찬성하는 편 29.9%)는 응답이 54.4%로, ‘체재비 지원에 반대한다’(매우 반대 20.1%, 반대하는 편 21.3%)는 응답(41.4%)보다 오차범위 밖인 13.0%p 높게 나타났다. ‘잘모름’은 4.2%.

▲     © 뉴욕일보

 

먼저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찬성 71.5% vs 반대 24.8%)에서 찬성 의견이 70% 이상으로 높게 나타난 반면, 보수층(37.3% vs 62.0%)에서는 반대 의견이 대다수였다. 중도층(찬성 50.1% vs 반대 47.5%)에서는 찬반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엇갈렸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찬성 78.8% vs 반대 17.9%)과 정의당 지지층(68.1% vs 23.3%)에서 찬성 의견이 대다수인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19.4% vs 79.1%)에서는 반대가 대다수였고, 바른정당 지지층(47.5% vs 52.5%)과 국민의당 지지층(44.4% vs 55.6%), 무당층(21.5% vs 67.1%)에서도 반대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찬성 67.7% vs 반대 25.7%)에서 찬성 의견이 60%를 넘었고, 서울(58.0% vs 36.9%)과 경기·인천(56.6% vs 40.1%), 부산·경남·울산(55.3% vs 43.6%)에서도 찬성 의견이 50% 이상으로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대전·충청·세종(찬성 40.3% vs 반대 54.2%)에서는 반대 의견이 절반을 넘었고, 대구·경북(48.7% vs 47.3%)에서는 찬반이 박빙의 격차로 팽팽하게 엇갈렸다.

연령별로는 40대(찬성 63.6% vs 반대 35.8%)와 30대(58.5% vs 35.6%), 50대(53.3% vs 44.3%)에서 찬성 의견이 다수인 한편, 20대(49.7% vs 45.7%)와 60대 이상(48.1% vs 45.1%)에서는 찬반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별로는 가정주부의 찬성 의견이 65.8%로 가장 높았고, 자영업이 58%, 사무직이 56.8%로 뒤를 이었다. 반면, 반대 의견은 학생으로 56.5%로 나타났고, 그 다음이 노동직 47.9%, 기타 직업 47.8%, 무직 42.5% 순이었다. <최경태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08 [09:58]  최종편집: ⓒ 뉴욕일보
 

병역특례, 축소·폐지 52% > 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덩더쿵~” 15~16일 뉴저지 추석대잔치 열린다 /뉴욕일보
베이글녀 이제니의 과감한 누드샤워 화보집 /편집부
中 명주 마오타이주 가격이 집 한채 값과 맞먹어 /뉴욕일보 박전용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1년만에 예금고 3,200만 달러 돌파 /뉴욕일보
세계에서 이민 선호도가 가장 높은 나라는 싱가포르 /뉴욕일보 박전용
청주시 우수 농식품, 한인 밥상에 오른다 /뉴욕일보
“13일 예비선거, 모두 투표해 한인 힘 키우자” /뉴욕일보
“한인 친구” 존 리우, 화려하게 정계복귀 아벨라 현의원에 53% 대 47%로 설욕 /뉴욕일보
퀸즈한인회 38회 연례 베네핏 갈라에 300여명 참석 “각계 협조로 예산 2배로 성장, 자랑스럽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