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마당 > 독자게시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병연시인의 "행복하고 싶다면"
 
뉴욕일보 편집부 기사입력  2018/01/05 [16:14]

 

행복하고 싶다면

    - 김병연 시인. 수필가 -  

 

김병연 시인   

 

 

 

 

 

 

 

 

사촌이 땅을 사면

배 아프다고 합니다.

 

남 잘되는 꼴 못 보는

DNA가 있다고 합니다.

 

배고픈 것은 참아도

배 아픈 것은 못 참는다고 합니다.

 

자신과 남을 비교하면

필연적으로 시기심이 생기고

시기는 인간관계를 무너뜨립니다.

 

자신과 남을 비교하면 할수록

불행은 가속화됩니다.

 

성경은 시기를

뼈의 썩음이라고 합니다.

 

시기하지 말아야 합니다.

행복하고 싶다면.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1/05 [16:14]  최종편집: ⓒ 뉴욕일보
 

국민 10명 중 8명 "소방관, 국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저지시티, 뉴저지 예술 중심도시로 새로 태어난다 /뉴욕일보
뉴저지 ⇄ JFK공항 30달러 /뉴욕일보
‘2019 뉴욕국제오토쇼’ 현대, 기아차 “최고!”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한인사회 신-구 세대 잇은 다리” /뉴욕일보
37개국 어린이 50여만명 도왔다 /뉴욕일보
롱아일랜드콘서바토리, ‘청소년 갈라’ 개최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뉴욕한인간호협회, 12회 연례 컨퍼런스 "새 임상 기술 배웠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