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관진·임관빈 석방, 잘못한 결정 63% vs 잘한 결정 26%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기사입력  2017/12/09 [11:53]
▲     © 뉴욕일보

 

김관진·임관빈 석방, 잘못한 결정 63.0% vs 잘한 결정 26.3%

– TK·PK 포함 모든 지역, 50대 이하, 진보층·중도층, 민주당·정의당·국민의당 지지층 등 대부분의 지역·계층에서 ‘잘못한 결정’이라는 응답이 대다수로 나타나

– 60대 이상·보수층·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는 ‘잘한 결정’ 응답이 대다수이거나 우세

최근 논란이 된 법원의 김관진·임관빈 구속적부심 석방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의 대다수는 잘못된 결정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이명박 정부 당시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온라인 댓글’ 여론공작 및 선거개입 혐의로 구속되었던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과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이 법원의 구속적부심에서 잇따라 석방된 가운데, t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를 대상으로 법원의 김관진·임관빈 석방 결정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잘못한 결정이다’(매우 잘못한 결정 50.8%, 대체로 잘못한 결정 12.2%)는 응답이 63.0%로, ‘잘한 결정이다’(매우 잘한 결정 12.6%, 대체로 잘한 결정 13.7%)는 응답(26.3%)의 두 배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잘 모름’은 10.7%.

▲     © 뉴욕일보

 

모든 지역에서 ‘잘못한 결정’이라는 응답이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가운데, 광주·전라(잘못한 결정 77.8% vs 잘한 결정 16.7%)에서는 70%를 상회하며 가장 높았고, 이어 서울(67.6% vs 22.4%), 경기·인천(64.7% vs 26.2%), 대구·경북(61.1% vs 30.7%), 부산·경남·울산(56.5% vs 31.3%), 대전·충청·세종(50.9% vs 26.7%)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30대(잘못한 결정 81.4% vs 잘한 결정 13.2%)와 40대(78.3% vs 13.6%), 20대(71.0% vs 16.1%)에서 70%를 넘는 대다수가 ‘잘못한 결정’이라고 응답했고, 50대(58.1% vs 31.9%)에서도 ‘잘못한 결정’ 응답이 10명 중 6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60대 이상(잘못한 결정 35.6%, 잘한 결정 48.9%)에서는 ‘잘한 결정’이라는 응답이 우세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잘못한 결정 83.6% vs 잘한 결정 11.0%)에서 ‘잘못한 결정’이라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높았고, 중도층(67.2% vs 24.8%)에서도 ‘잘못한 결정’ 응답이 대다수인 반면, 보수층(31.8% vs 60.8%)은 ‘잘한 결정’이라는 응답이 대다수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 지지층(잘못한 결정 91.8% vs 잘한 결정 8.2%)과 민주당 지지층(89.4% vs 3.6%)에서는 ‘잘못한 결정’이라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높았고, 국민의당 지지층(61.6% vs 36.4%) 역시 ‘잘못한 결정’ 응답이 60%를 넘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잘못한 결정 14.8% vs 잘한 결정 78.7%)에서는 ‘잘한 결정’이라는 응답이 대다수로 조사됐다. 바른정당 지지층(잘못한 결정 36.5% vs 잘한 결정 39.6%)과 무당층(34.7%, 34.3%)에서는 두 응답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엇갈렸다. <최경태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09 [11:53]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세븐틴 부승관 팬들, 부승관 21번째 생일 기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건국대 고려인 후손 김일랴 학생, 장학생으로 대학 꿈 이루게 해준 호반 김상열 회장에 감사편지 보내 /최용국 기자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코리아텍, 르완다 ‘기술교육 인프라 구축’ 쾌거 /최용국 기자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뉴욕주 최저임금 2018년 15달러로… 최대 12주의 가족 유급병가 주어야 /뉴욕일보
위안부합의 처리방침, 잘한 결정 63% vs 잘못한 결정 21%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뉴저지네일협회 ‘네일인의 밤’… “합심·발전” /뉴욕일보
“8가지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 새해 되기를 /뉴욕일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