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리얼미터 11월 5주차 주중동향] 정치보복 논란으로, 문 대통령 상승세 둔화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기사입력  2017/12/01 [19:48]

 

▲     © 뉴욕일보

 

 최근 한국정치커뮤니케이션학회의 학술대회에 발표된 ‘제19대 대선 여론조사 분석’에서 리얼미터가 국내 29개 여론조사기관 중에서 가장 정치적인 편향성이 작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19대 대선 당일 투표 종료와 동시에 발표된 전화 예측조사 중에서도 리얼미터의 조사결과가 유일하게 1~5위 순위를 정확히 맞추고 득표율 오차도 가장 작았습니다. 향후에도 리얼미터는 보다 공정하고 정확한 조사를 위해 독립성과 전문성을 유지·발전시켜 나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리얼미터 2017년 11월 5주차 주중집계(무선 80 : 유선 20, 총 1,512명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30주차 국정수행 지지율(긍정평가)이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1.8%p 내린 71.2%(부정평가 23.9%)로 지난 4주 동안의 상승 흐름이 꺾였으나 70%대 초반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주말에 이어 ‘국군 사이버사 선거개입 혐의’ 김관진·임관빈 석방 관련 보도가 지속되었던 27일(월) 일간집계에서 72.5%(부정평가 21.7%)로 내린 데 이어, 심재철 한국당 의원의 ‘文대통령, 내란죄 형사고발’ 주장이 논란을 일으켰던 28일(화)에도 70.4%(부정평가 24.8%)로 하락했다가, 북한의 ‘화성-15형’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가 있었던 29일(수)에는 71.0%(부정평가 24.5%)로 소폭 반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중으로는 충청권과 경기·인천, 부산·경남·울산(PK)과 대구·경북(TK), 60대 이상, 보수층에서는 내렸는데, 이와 같은 하락은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과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의 잇따른 구속적부심 인용 및 석방 관련 보도가 확산되면서, 보수성향의 유권자 일부를 중심으로 ‘정치보복’ 논란이 보다 심화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51.3%(▼0.5%p)로 소폭 하락하며 지난 2주 동안의 상승세가 꺾인 반면, 자유한국당은 ‘김관진·임관빈 잇단 석방’ 관련 보도 확대로 충청권과 수도권, TK, PK, 60대이상, 보수층을 중심으로 지지층이 재결집하며 18.6%(▲2.2%p)로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당과의 정책연대협의체에서 ‘예산안 부결 공조’ 가능성을 시사했던 바른정당은 5.1%(▼0.4%p)를 기록하며 2주째 완만한 내림세가 지속됐고, 지난주의 ‘김종대 논란’ 여파가 이어졌던 정의당 또한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이탈하며 4.7%(▼1.4%p)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호남 초선 의원들의 ‘통합 논의 중단’ 입장 표명 속에 당내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국민의당은 4.7%(▲0.2%p)로 지난주에 이어 횡보하며 정의당과 함께 4주째 최하위에 머물렀다.

한편, 최근 국민권익위원회가 ‘농축수산품 선물 상한액 상향 조정’ 청탁금지법 개정안을 부결한 가운데, 어제(29일) 실시한 ‘청탁금지법 3·5·10규정에 대한 국민여론’ 조사에서, ‘기존의 3·5·10규정을 예외 없이 엄격하게 적용해야 한다’는 응답이 47.7%, ‘농축수산품에 한해 선물 상한액을 올리는 것에 찬성한다’는 응답이 47.4%로, 두 의견이 초박빙의 격차로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관련 보도자료 참조).

지난 9월말 조사에서는 청탁금지법의 3·5·10규정을 ‘그대로 유지하거나 강화해야 한다’는 응답이 41.4%, ‘국내산 농축수산물에만 예외 적용해야 한다’는 응답이 25.6%로 조사된 바 있는데, 약 두 달이 지나는 사이 ‘유지·강화’ 의견은 소폭 감소한 반면, 농축수산물에 대해서는 완화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 긍정 71.2%(1.8%p), 부정 23.9%(2.5%p)

– 충청권·경기인천·PK·TK, 60대이상, 보수층에서 이탈하며 소폭 하락, 지난 4주 동안의 상승 흐름 꺾였으나 70%대 초반 유지

– ‘김관진·임관빈 잇단 석방’ 보도 확산되며, 보수성향 유권자 일부 중심 ‘정치보복’ 논란 보다 심화된 데 따른 것으로 보여

– ‘軍사이버사 선거개입 혐의’ 김관진·임관빈 석방 보도 확산 27일(월) 72.5% → 심재철 한국당 의원 ‘文대통령, 내란죄 형사고발’ 주장 28일(화) 70.4% →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29일(수) 71.0%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tbs 의뢰로 11월 27일(월)부터 29일(수)까지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7,690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12명(무선 80 : 유선 20)이 응답을 완료한 2017년 11월 5주차 주중집계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30주차 국정수행 지지도(긍정평가)가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1.8%p 내린 71.2%(매우 잘함 48.5%, 잘하는 편 22.7%)로, 지난 4주 동안의 상승 흐름이 꺾였으나 70%대 초반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5%p 오른 23.9%(매우 잘못함 12.5%, 잘못하는 편 11.4%)를 기록했다. ‘모름/무응답’은 0.7%p 감소한 4.9%.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주말에 이어 ‘국군 사이버사 선거개입 혐의’ 김관진·임관빈 석방 관련 보도가 지속되었던 27일(월) 일간집계에서 72.5%(부정평가 21.7%)로 내린 데 이어, 심재철 한국당 의원의 ‘文대통령, 내란죄 형사고발’ 주장이 논란을 일으켰던 28일(화)에도 70.4%(부정평가 24.8%)로 하락했다가, 북한의 ‘화성-15형’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가 있었던 29일(수)에는 71.0%(부정평가 24.5%)로 반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중으로는 호남과 40대에서는 올랐으나, 충청권과 경기·인천, 부산·경남·울산(PK)과 대구·경북(TK), 60대 이상, 보수층에서는 내렸는데, 이와 같은 하락은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과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의 잇따른 구속적부심 인용 및 석방 관련 보도가 확산되면서, 보수성향의 유권자 일부를 중심으로 ‘정치보복’ 논란이 보다 심화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일간으로는 지난주 주말에 이어 ‘국군 사이버사령부 선거개입 혐의, 김관진·임관빈 석방’ 관련 보도가 확산되었던 27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24일) 일간집계 대비 0.3%p 내린 72.5%(부정평가 21.7%)로 시작해, 심재철 한국당 의원의 ‘文대통령, 내란죄 형사고발’ 주장이 논란을 일으켰던 28일(화)에도 70.4%(부정평가 24.8%)로 하락했다가, 북한이 ‘화성-15형’ 대륙간탄도미사일을 발사했던 29일(수)에는 71.0%(부정평가 24.5%)로 반등했으나,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1.8%p 내린 71.2%(부정평가 23.9%)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대전·충청·세종(▼6.6%p, 73.1%→66.5%, 부정평가 29.0%), 경기·인천(▼2.2%p, 76.4%→74.2%, 부정평가 19.9%), 부산·경남·울산(▼2.1%p, 64.6%→62.5%, 부정평가 32.4%), 대구·경북(▼1.3%p, 62.3%→61.0%, 부정평가 34.9%), 연령별로는 60대 이상(▼11.5%p, 58.2%→46.7%, 부정평가 43.3%), 20대(▼2.6%p, 84.0%→81.4%, 부정평가 16.4%),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6.6%p, 46.1%→39.5%, 부정평가 54.5%)에서는 하락한 반면, 광주·전라(▲1.1%p, 87.9%→89.0%, 부정평가 9.2%), 40대(▲6.1%p, 78.9%→85.0%, 부정평가 13.3%)에서는 상승했다.

[정당 지지도] 민주당 51.3%(0.5%p), 자유한국당 18.6%(2.2%p), 바른정당 5.1%(0.4%p), 정의당 4.7%(1.4%p), 국민의당 4.7%(0.2%p)

더불어민주당, TK·수도권·호남·충청권, 60대이상·50대, 보수층에서 이탈하며 소폭 하락, 지난 2주 동안의 상승세 꺾였으나 50%대 초반 이어가. PK·40대·중도층에서는 결집

자유한국당, ‘김관진·임관빈 잇단 석방’ 정치보복 논란 심화 속에, 다시 오름세 보이며 10%대 후반 기록. 충청권·수도권·TK·PK, 60대이상, 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계층에서 결집

바른정당, 국민의당과의 정책연대협의체에서 ‘예산안 부결 공조’ 가능성 시사한 가운데, 2주째 완만한 하락세 이어져. 충청권·경기인천, 20대, 진보층·보수층에서 소폭 이탈

정의당, 지난주의 ‘김종대 논란’ 여파 이어지며, 수도권·영남·충청권, 20대·30대, 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계층에서 이탈, 4%대로 하락

국민의당, 호남 초선 의원들 ‘통합 논의 중단’ 입장 표명 속 당내 갈등 지속, 지난주에 이어 횡보하며 정의당과 함께 4주째 최하위에 머물러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0.5%p 내린 51.3%로 지난 2주 동안의 상승세가 꺾이며 소폭 하락했으나 50%대 초반을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부산·경남·울산(PK), 40대 이하, 중도층에서는 상승한 반면, 대구·경북(TK)과 수도권, 호남, 충청권, 60대 이상과 50대, 보수층에서는 하락했다.

자유한국당은 ‘김관진·임관빈 잇단 석방’으로 정치보복 논란이 심화된 가운데, 2.2%p 반등한 18.6%로 다시 오름세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당은 충청권과 수도권, TK, PK, 60대 이상, 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했다.

국민의당과의 정책연대협의체에서 ‘예산안 부결 공조’ 가능성을 시사했던 바른정당은 0.4%p 내린 5.1%로 2주째 완만한 하락세가 지속되었는데, 충청권과 경기·인천, 20대, 진보층과 보수층에서 소폭 내렸다.

지난주의 ‘김종대 논란’ 여파가 이어지고 있는 정의당은 수도권과 영남, 충청권, 20대와 30대, 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이탈하며 1.4%p 내린 4.7%를 기록했다.

호남 초선 원들의 ‘통합 논의 중단’ 입장 표명 등 당내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 국민의당은 0.2%p 오른 4.7%로 지난주에 이어 횡보하며 정의당과 함께 4주째 최하위에 머물렀다. 국민의당은 호남과 60대 이상에서 소폭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기타 정당이 0.8%p 오른 2.5%, 무당층(없음·잘모름)은 0.9%p 감소한 13.1%로 집계됐다.

더불어민주당은 일간으로 27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24일) 일간집계와 동률인 51.9%로 시작해, 28일(화)에는 51.5%로 내렸고, 29일(수)에도 50.8%로 하락하며,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0.5%p 내린 51.3%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대구·경북(▼2.6%p, 39.6%→37.0%), 경기·인천(▼2.0%p, 57.7%→55.7%), 광주·전라(▼1.9%p, 64.4%→62.5%), 대전·충청·세종(▼1.5%p, 54.4%→52.9%), 서울(▼1.2%p, 52.2%→51.0%), 연령별로는 60대 이상(▼6.7%p, 35.5%→28.8%), 50대(▼3.7%p, 45.3%→41.6%),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1.1%p, 24.1%→23.0%)에서는 하락한 반면, 부산·경남·울산(▲4.3%p, 40.5%→44.8%), 20대(▲4.6%p, 56.9%→61.5%)와 30대(▲3.4%p, 66.6%→70.0%), 40대(▲2.3%p, 61.2%→63.5%), 중도층(▲1.1%p, 52.5%→53.6%)에서는 상승했다.

자유한국당은 일간으로 ‘국정원·검찰 특활비 특검법’을 제출했던 27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24일) 일간집계 대비 1.9%p 오른 18.0%로 출발해, 심재철 의원의 ‘文대통령 내란죄 형사고발’ 주장이 논란을 일으켰던 28일(화)에도 17.9%로 전일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정부의 대응을 ‘말잔치’로 비난하고 전술핵 재배치를 주장했던 29일(수)에는 18.8%로 다시 상승하며,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2.2%p 오른 18.6%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대전·충청·세종(▲6.8%p, 18.7%→25.5%), 경기·인천(▲3.5%p, 11.4%→14.9%), 대구·경북(▲2.7%p, 23.4%→26.1%), 부산·경남·울산(▲2.0%p, 26.1%→28.1%), 서울(▲1.6%p, 17.0%→18.6%), 연령별로는 60대 이상(▲4.9%p, 28.1%→33.0%), 20대(▲2.7%p, 8.5%→11.2%), 30대(▲2.2%p, 5.8%→8.0%),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7.0%p, 44.0%→51.0%)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올랐다.

바른정당은 일간으로 27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24일) 일간집계 대비 1.2%p 내린 4.2%로 시작해, 28일(화)에는 4.4%로 다소 회복세를 보였고, 29일(수)에도 5.9%로 올랐으나,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0.4%p 내린 5.1%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대전·충청·세종(▼2.5%p, 6.1%→3.6%), 경기·인천(▼1.0%p, 5.5%→4.5%), 연령별로는 20대(▼1.8%p, 5.0%→3.2%),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1.2%p, 2.0%→0.8%)과 보수층(▼1.1%p, 8.2%→7.1%)에서 주로 하락했다.

정의당은 일간으로 27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24일) 일간집계 대비 0.3%p 오른 5.3%로 출발해, 28일(화)에도 5.2%로 전일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가, 29일(수)에는 4.7%로 다시 하락하며,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1.4%p 내린 4.7%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지역별로 서울(▼2.4%p, 8.0%→5.6%), 부산·경남·울산(▼2.3%p, 5.8%→3.5%), 대전·충청·세종(▼1.5%p, 7.9%→6.4%), 대구·경북(▼1.0%p, 3.8%→2.8%), 경기·인천(▼1.0%p, 5.9%→4.9%), 연령별로는 20대(▼4.0%p, 9.1%→5.1%), 30대(▼3.1%p, 8.0%→4.9%), 60대 이상(▼1.9%p, 3.0%→1.1%),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3.0%p, 3.8%→0.8%)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내렸다.

국민의당은 일간으로 호남 초선 의원들이 ‘통합 논의 중단’ 입장을 밝혔던 27일(월)에는 지난주 금요일(24일) 일간집계 대비 1.0%p 오른 5.7%로 시작해, 유성엽 의원의 언론인터뷰 등 당내 갈등이 이어졌던 28일(화)에는 4.6%로 내렸고, 바른정당과의 정책연대협의체 출범에서 ‘예산안 부결 공조’ 가능성이 제기되었던 29일(수)에도 4.4%로 하락했으나,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최종 주중집계는 지난주 주간집계 대비 0.2%p 오른 4.7%를 기록했다.

주중집계로는 광주·전라(▲4.6%p, 8.7%→13.3%)와 60대 이상(▲1.2%p, 7.0%→8.2%)에서 상승했다.

이번 주중집계는 2017년 11월 27일(월)부터 29일(수)까지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7,690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1,512명이 응답을 완료, 5.5%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7년 8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이다. <최경태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12/01 [19:48]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워너원 강다니엘 팬들, 생일기념 캄보디아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건국대 고려인 후손 김일랴 학생, 장학생으로 대학 꿈 이루게 해준 호반 김상열 회장에 감사편지 보내 /최용국 기자
코리아텍, 르완다 ‘기술교육 인프라 구축’ 쾌거 /최용국 기자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병원-치과 / 교정치과] 안상훈치과 /뉴욕일보 편집부
배우 김성령, 유해진, 김다현, 이충주, 이원일 셰프 등 ‘국경없는영화제 2017’ 응원 메시지 전해 /뉴욕일보 김민수 기자
사해 소금 주원료 ‘시크릿’ 화장품 인기몰이 /뉴욕일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