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교인 과세, 내년부터 바로 해야” 78%
 
뉴욕일보 김경훈 기자 기사입력  2017/08/26 [11:37]

종교인 과세, 예정대로 내년부터 시행 78.1% vs 재유예/반대 14.2%

– 모든 지역, 연령, 지지정당, 이념성향에서 ‘예정대로 내년부터 시행’ 응답 압도적으로 높거나 대다수로 나타나

– ‘예정대로 내년부터 시행’ 응답, 2014년 조사의 ‘종교인 과세 찬성’ 응답(71%)에 비해 7%p 높아

국민 10명 중 8명은 예정했던 대로 내년부터 종교인의 소득에 대해 과세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최근 내년 1월부로 시행하기로 예정된 종교인 과세의 시행 시기를 둘러싸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t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종교인 과세에 대한 국민여론을 조사한 결과, ‘예정대로 내년부터 과세해야 한다’는 응답이 78.1%로 가장 높았다. ‘종교인 과세는 해서는 안 된다’는 응답(9.0%)과 ‘과세를 한 번 더 미뤄야 한다’는 응답(5.2%)은 14.2%로 나타났다. ‘잘 모름’은 7.7%.

한편, 지난 2014년 11월에 실시한 조사에서도 종교인의 과세에 찬성하는 응답이 71.3%, 반대 응답은 13.5%로 나타난 바 있다. 

▲     © 뉴욕일보

 

모든 지역, 연령, 지지정당, 이념성향에서 종교인 과세를 예정대로 내년부터 해야 한다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높거나 대다수로 나타난 가운데, 지역별로는 서울(예정대로 내년부터 과세 85.4% vs 과세 재유예·반대 8.3%)과 경기·인천(83.2% vs 8.9%), 대구·경북(78.3% vs 16.5%), 부산·경남·울산(72.5% vs 21.0%), 광주·전라(68.2% vs 21.7%), 대전·충청·세종(67.0% vs 19.8%) 순으로 높았다.

연령별로는 40대(예정대로 내년부터 과세 90.6% vs 과세 재유예·반대 5.1%), 20대(88.0% vs 3.2%), 30대(78.8% vs 11.6%), 50대(75.8% vs 20.9%), 60대 이상(61.4% vs 26.6%) 순으로 내년부터 바로 과세해야 한다는 응답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정당지지별로는 바른정당 지지층(예정대로 내년부터 과세 90.3% vs 과세 재유예·반대 7.7%)과 정의당 지지층(84.0% vs 7.4%), 민주당 지지층(83.3% vs 11.0%), 국민의당 지지층(71.4% vs 22.4%)에서 예정대로 내년부터 과세해야 한다는 응답이 크게 높았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예정대로 내년부터 과세 69.8% vs 과세 재유예·반대 21.7%)과 무당층(64.5% vs 19.5%)에서도 대다수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예정대로 내년부터 과세 87.3% vs 과세 재유예·반대 9.9%), 중도층(80.2% vs 10.8%), 보수층(74.5% vs 20.9%) 순으로 종교인 과세를 예정대로 내년부터 해야 한다는 응답이 대다수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2017년 8월 23일(수)에 전국 19세 이상 성인 9,147명에게 접촉해 최종 505명이 응답을 완료, 5.5%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7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김경훈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8/26 [11:37]  최종편집: ⓒ 뉴욕일보
 

조폐공사, ‘주미대한제국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커네티컷 한인회관 개관, 60년 염원 달성! /뉴욕일보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국적 미아’ 한인입양인들 미시민권 획득 돕자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뉴욕한인상공회의소, 활동 넓힌다 /뉴욕일보
뉴저지 버겐카운티 한인경관 2명 늘었다 /뉴욕일보
“한국학교 교사들 자부심·책임감 갖자“ /뉴욕일보
한인 입양인들에게 美시민권 받게하자 /뉴욕일보
“각종 선거 도울 한인 통역도우미 모집합니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