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 경제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국 관광객들, 공항서 1파운드에 88 유로 센트 환전받고 분노
 
이진녕 기자 기사입력  2017/08/07 [00:03]
광고

 본격적인여름휴가철이시작현재, 유럽으로떠나는영국관광객들이영국공항서 1파운드를 88 유로센트로환전받아분노하고있다.

▲     © 뉴욕일보

 

영국일간가디언과인디펜던트의보도에따르면지난주말, 파운드가8개월만에최저치를기록했다. 불난집에부채질하는격으로개트윅, 루턴,그리고버밍엄등의공항은자국민들에게1파운드 0.88 유로를제공함에따라원성을사고있다.

 

 

특히나 23열린프랑스의세계적인사이클경기인투르드프랑스 (Tour de France)” 참가하는영국인이많았던만큼, 지난급락한파운드가치로인해경제적손실을영국인수가특히많은것으로집계되었다.

 

유럽여행신용카드를사용경우수수료가부과있어지난주말에만눈물지은영국인들이수천수만명에이른다.

 

하지만해당사태에가뜩이나하락중인파운드와맞물린휴가철을이용해잡아보려는공항환전소들이과도하게파운드가치를하락시켰다는비판또한제기되었다. 공항환전소들은기타환전소들과는차별되게실거래액보다더욱낮은파운드율을설정, 거래있기때문이다.

 

히드로, 맨체스터, 그리고글래스고공항등은동일기간 1파운드 1유로를제공한것으로알려졌다.

 

전문가들은이에되도록이면공항에서환전하지않을것을추천하며, “드디어브렉시트로인한경제적여파가일반영국민들에게까지미친같다입을모아말했다.

 

<사진출처: 가디언캡쳐> 

영국 유로저널 이진녕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8/07 [00:03]  최종편집: ⓒ 뉴욕일보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속부터 차오르는 물광보습 이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영업중단으로 생계난 처한 종업원 돕자” 먹자골목 함지박식당 애호가들 성금모금 /뉴욕일보
H마트 권일연 대표 “고객 안전 최우선, ‘코로나19’ 완벽하게 차단하고 있다” /뉴욕일보
플러싱 한인타운 성매매 다시 고개 들어 /뉴욕일보 양호선
휘발유를 즐겨 마시는 황당 20세 미녀 /뉴욕일보 박전용
코로나19戰時, 어느 부동산사업가의 고백 /김명식
감미옥, 포트리 노인아파트에 설렁탕 200그릇 /뉴욕일보
염카이로통증병원 손 소독제 1,000병 무료 배부 /뉴욕일보
제네시스, 코로나19 ‘실직자보호 프로그램’ 실시 /뉴욕일보
기업가 특유의 도전정신 앞세워 원단 어플 런칭 /김경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