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연예/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죽어야 사는 남자’ 최민수&강예원, 장터 데이트로 스토리 급전개 예고?!
 
뉴욕일보 편집부 기사입력  2017/08/02 [20:20]

 

 

MBC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연출: 고동선 | 극본: 김선희 | 제작: ㈜도레미엔터테인먼트)가 최민수와 강예원의 화기애애한 장터 데이트를 예고해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오는 2일(수) 방송되는 ‘죽어야 사는 남자’ 9, 10회에서 ‘지영 A’(강예원)는 우연히 만난 백작(최민수)에게 길을 안내해 주게 되면서 함께 장터 데이트에 나서게 된다. 이에 앞서 백작과 ‘지영 A’는 서로 만취한 상태에서 절대 잊지 못할 첫 만남을 하게 된 후 서로를 악연이라 여기고 있었기 때문에 급변하게 된 두 사람의 관계는 폭발적인 관심을 끌고 있는 상황. 

 

이번에 공개된 스틸에서 가장 눈길을 사로잡는 것은 잔뜩 신이 난 채로 앞장서서 백작과 ‘압달라’(조태관)를 장터로 안내하고 있는 강예원의 모습이다. 마치 런웨이에서 워킹을 하고 있는 듯 특유의 러블리한 매력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장터 워킹’을 선보이고 있는 강예원과 이와는 반대로 낯선 풍경에 잔뜩 호기심 어린 눈빛으로 아이처럼 졸졸 그녀를 따라가는 최민수와 조태관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어서 번데기를 맛있게 먹고 있는 강예원을 부러운 듯 입을 벌리고 쳐다보고 있는 최민수는 왠지 모를 귀여움까지 느껴질 정도. 

 

특히, 화려한 패턴 무늬가 돋보이는 앞치마를 착용하고 보기만 해도 입맛을 돌게 만드는 장터 먹거리들 앞에서 시종일관 침착함을 유지하려고 애쓰는 듯 보이는 최민수의 표정은 보는 이들마저 웃음짓게 만든다. 강예원 앞에서는 이상하게도 카리스마 넘치는 사업가가 아닌 순수하고 장난끼 넘치는 어린아이처럼 변하는 백작과, 악연으로 시작된 인연 앞에서 세상 가장 똘망똘망한 눈빛으로 신나게 장터 먹거리들에 대해 설명해주는 강예원은 상상 이상의 케미를 보여주고 있어 앞으로 드라마 속에서 펼쳐질 이들의 관계 변화에 대한 궁금증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이에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진은 “백작과 ‘지영 A’의 장터 데이트는 드라마 전개에 있어서 그리고 두 사람의 관계 변화에 있어서 터닝 포인트가 되는 장면이다. 중요한 장면인 만큼 두 배우의 호흡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이미 첫 만남에서 보여진 것처럼 최민수와 강예원은 서로 여러 번 작품을 해본 것 같은 생각이 들 정도로 케미가 완벽하다. 덥고 습한 날씨에 야외 촬영이라 두 배우 모두 힘들고 지쳤을 텐데도 힘든 내색 없이 작품을 위해 모든 에너지를 쏟아 붓고 있다”며 두 배우를 향한 아낌없는 신뢰와 작품을 향한 기대와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최민수, 강예원, 신성록, 이소연 주연의 MBC 수목 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는 초호화 삶을 누리던 작은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로 오늘 밤 10시 9, 10회가 방송된다. <보도뉴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8/02 [20:20]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워너원 강다니엘 팬들, 생일기념 캄보디아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건국대 고려인 후손 김일랴 학생, 장학생으로 대학 꿈 이루게 해준 호반 김상열 회장에 감사편지 보내 /최용국 기자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코리아텍, 르완다 ‘기술교육 인프라 구축’ 쾌거 /최용국 기자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병원-치과 / 교정치과] 안상훈치과 /뉴욕일보 편집부
배우 김성령, 유해진, 김다현, 이충주, 이원일 셰프 등 ‘국경없는영화제 2017’ 응원 메시지 전해 /뉴욕일보 김민수 기자
사해 소금 주원료 ‘시크릿’ 화장품 인기몰이 /뉴욕일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