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연예/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드래곤볼Z 폭렬격전”, 글로벌 2억 다운로드 돌파!
16개 국가 및 지역 스토어 매출 랭킹 1위를 차지한 인기 모바일 게임
 
뉴욕일보 김진아 기자 기사입력  2017/07/29 [14:12]
▲ 드래곤볼Z 폭렬격전 글로벌 2억 다운로드 돌파 전 세계 동시 기념 이벤트 실시     © 반다이남코 엔터테인먼트


28일부터 반다이 남코 최초의 전 세계 동시 기념 이벤트 실시

 주식회사 반다이남코 엔터테인먼트(본사: 도쿄도 미나토구, 대표이사 사장: 오오시타 사토시)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드래곤볼Z 폭렬격전’이 전 세계 누적 다운로드 횟수2억을 돌파하였다.

‘드래곤볼Z 폭렬격전’은 2015년부터 서비스를 시작하였으며 2016년 11월에 다운로드 횟수 1억을 돌파한 이후 서비스 지역이 9개국 추가되어 현재 약 50개국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인기 모바일 게임이다. ‘드래곤볼’의 세계관을 반영한 속도감 있는 전투 장면과 연출 등이 호평을 받고 있다. 또한 2017년 7월에는 16개 국가 및 지역의 스토어 매출 랭킹에서 1위를 차지하는 등 해외 유저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해외 이벤트에도 다수 참가하였으며 올해 7월에는 미국에서 본 게임 최초로 단독 이벤트를 개최하였다. 많은 팬들이 참가하여 대회 형식의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세계적으로 그 열기를 더해 가고 있다.

글로벌 2억 다운로드 돌파를 기념하여 28일부터 ‘전 지구인 총동원! 초대형 감사 이벤트!’가 전 세계 동시에 개최된다. 지금까지 등장했던 한정 캐릭터들이 출현하는 ‘글로벌 2억 다운로드 돌파 DOKKAN 축제’를 시작으로 첫 등장하는 한정 캐릭터를 전면에 내세운 ‘더블 DOKKAN 축제’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기존의 플레이어들에게는 더욱 큰 즐거움을 선사하고, 지금까지 플레이해 본 적이 없는 이들에게는 이 게임을 알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드래곤볼Z 폭렬격전’ 일본판 담당 PD 몬덴 켄쇼(Kensho Monden)의 인사말

“글로벌 2억 다운로드 돌파에 대해 전 세계 플레이어분들께 진심으로 감사 말씀드린다. 2억 다운로드를 기념한 이벤트에서는 평소 플레이하고 계신 분들은 물론, 이번 이벤트를 계기로 본 게임에 복귀한 분들도 즐길 수 있는 놀랄 만한 콘텐츠들이 준비되어 있으니 뜨거운 여름을 불태워 주기 바란다. 여름 이후에도 전 세계 드래곤볼 팬분들이 ‘폭렬격전’을 더욱 즐겁게 플레이 할 수 있도록 다양한 개발을 진행 중이다. 추후 공지하겠으니 계속해서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드래곤볼Z 폭렬격전’ 해외판 담당 PD 타치바나 토시타카(Toshitaka Tachibana)의 인사말

“전 세계 팬들의 성원에 힘입어 2주년을 맞이함과 동시에 글로벌 다운로드 횟수 2억을 돌파한 것에 감사드린다. 7월 미국에서 개최된 ‘드래곤볼Z 폭렬격전’ 이벤트에도 많은 분들이 참가해 주었다. ‘드래곤볼’과 이 게임에 대한 전 세계 팬들의 열의와 뜨거운 열기에 새삼 감동하였다. 여러분의 열의에 보답하기 위해 앞으로도 해외판과 일본판을 통해 전 세계에서 즐길 수 있는 이벤트를 준비하겠다. 많은 기대 바란다.” <김진아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29 [14:12]  최종편집: ⓒ 뉴욕일보
 

가수(김지영) 골드 6집 싱글앨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3·1 운동은 자랑스러운 평화·자주 운동 UN/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시키자” /뉴욕일보
中 명주 마오타이주 가격이 집 한채 값과 맞먹어 /뉴욕일보 박전용
“한인들, 인종차별에 지혜롭게 대응해야” /뉴욕일보
“전세계 굶주리는 어린이 도와야” /뉴욕일보
H마트, 6일~15일 타이완 푸드 페스티벌 /뉴욕일보
“부디 하늘에서 나비처럼 훨훨 날아다니소서”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라이베리아 국가재건위원회 쿠퍼 쿨라 수석 장관 방한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한국 대표적 음악공연 ‘사물놀이’ 널리 알리자”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