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전자, 하계 휴가철 맞아 반도체 협력사에 인센티브 지급
 
뉴욕일보 김경훈 기자 기사입력  2017/07/16 [17:01]

 삼성전자가 14일 반도체 협력사 총 138곳에 총 201억7,000만원의 2017년 상반기 ‘생산성 격려금’과 ‘안전 인센티브’를 지급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DS부문 각 사업장에 상주하는 모든 협력사가 생산성과 환경안전 지표를 달성해 인센티브를 지급 받았다.

이번 상반기 인센티브는 본격적인 하계 휴가철을 앞두고 반도체 협력사 임직원 1만여 명에게 지급돼 협력사 임직원들의 사기 진작과 함께 내수 경기 활성화에도 힘을 보탤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전자는 상생과 동반성장을 위해 2010년부터 반도체 협력사를 대상으로 인센티브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급된 금액은 전액 직원들에게 돌아가도록 규정돼 있다.

삼성전자는 생산과 품질 관련 협력사 혁신 활동을 격려하고자 2010년부터 ‘생산성 격려금’ 제도를 도입했으며, 2013년부터는 환경안전/인프라 관련 협력사 임직원들의 안전의식 고취를 위한 ‘안전 인센티브’ 제도로 확대해 시행하고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인센티브 제도 외에도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협력사 임직원들의 역량 강화를 지원하고 있다. 향후 커뮤니케이션 교육을 포함해 리더십, 전문 직무 교육 과정 등을 개설해 교육 기회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반도체 설비 유지·보수 전문 기업 에이치씨엠의 박노훈 대표는 “2010년 제도 시행 후부터 한번도 빠짐없이 인센티브를 받고 있다”며 “덕분에 회사 임직원들이 휴가를 좀 더 여유롭게 즐기고 업무에 대한 열정도 높아지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향후에도 협력사들과 지속적으로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제도를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김경훈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16 [17:01]  최종편집: ⓒ 뉴욕일보
 

조폐공사, ‘주미대한제국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커네티컷 한인회관 개관, 60년 염원 달성! /뉴욕일보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뉴욕실버합창단, 24일 창단연주회 /뉴욕일보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팰팍서 인종차별 몰아내고 더 살기좋은 사회 만들자!” /뉴욕일보
뉴저지에 아시안계 중시하는 의과대학 새로 생겼다 /뉴욕일보
“뉴욕시 기관 소환장 받으면 어떻게할까?“ /뉴욕일보
뉴저지 팰팍, 140년 역사 이래 첫 한인시장 눈 앞에 /뉴욕일보
H마트+KGC정관장, MOU체결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