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 대통령 베를린 구상, 동의 66% vs 반대 23%
 
뉴욕일보 김경훈 기자 기사입력  2017/07/10 [22:09]

 

▲     © 뉴욕일보

 

대통령 ‘7·6 베를린 한반도 평화 구상’, 동의 66.2% vs 반대 22.5%

– ‘한반도 평화 구상’ 실현 가능성, ‘있다’ 47.7% vs ‘없다‘ 41%
– 자유한국당 제외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 정당 지지층에서 ‘동의’ 의견 크게 높거나 우세
– 민주당·정의당 지지층, 호남·수도권·PK, 40대이하, 진보층에서는 ‘실현 가능’ 인식 우세, 자유한국당·바른정당·국민의당 지지층, 충청·TK, 60대이상, 보수층·중도층에서는 ‘실현 불가능’ 인식 우세

지난 7월 6일 독일 베를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한반도 평화 구상에 대해 국민 3명중 2명이 전반적인 방향성에 동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반도 평화 구상의 실현 가능성에 대해서는 ‘가능성이 있다’는 인식이 ‘없다’는 인식에 비해 오차범위 내에서 높았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체제의 보장과 한반도 비핵화’, ‘항구적 남북 평화체제 구축’, ‘한반도 경제협력 구상’, ‘이산가족 상봉을 비롯한 교류협력 사업’ 등 대북정책 기본방향과 몇 가지 대북 제안을 포함하는 이른바 ‘한반도 평화 구상’을 밝힌 가운데, CBS ‘김현정의 뉴스쇼’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가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구상’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는지 조사한 결과, ‘방향에 동의하고 실현 가능성도 있다’는 응답이 42.4%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방향에 동의하나 실현 가능성은 없다’는 응답이 23.8%로 두 번째로 나타났고, ‘방향에 동의하지 않고 실현 가능성도 없다’는 응답이 17.2%로 그 뒤를 이었다. 마지막으로 ‘방향 동의하지 않지만 실현 가능성은 있다’(5.3%) 순으로 나타났다. ‘잘 모름’은 11.3%

동의 여부별로는 ‘동의’ 의견이 66.2%(동의-실현가능성 있음 42.4%, 동의-실현가능성 없음 23.8%)로, ‘반대’ 의견(22.5%, 동의안함-실현가능성 있음 5.3%, 동의안함-실현가능성 없음 17.2%)보다 3배가량 높았다.

실현 가능성으로 보면, ‘실현 가능성이 있다’는 인식이 47.7%(실현가능성 있음-동의 42.4%, 실현가능성 있음-반대 5.3%)로, ‘실현 가능성이 없다’는 인식(41.0%, 실현가능성 없음-동의 23.8%, 실현가능성 없음-반대 17.2%)에 비해 오차범위 내에서 높았다.

먼저 동의 여부별로는, 모든 지역에서 ‘동의’ 의견이 우세한 가운데, 특히 광주·전라(동의 79.1% vs 반대 13.8%)에서 80%에 근접했고, 이어 서울(68.7% vs 24.2%), 부산·경남·울산(67.8% vs 14.4%), 경기·인천(67.2% vs 24.7%), 대구·경북(65.9% vs 19.4%), 대전·충청·세종(46.9% vs 33.9%) 순으로 높았다.

연령별로도 모든 연령층에서 ‘동의’ 의견이 높았는데, 40대(동의 77.3% vs 반대 15.0%)와 30대(75.8% vs 13.3%)에서 70%대 중반을 넘었고, 다음으로는 50대(67.6% vs 24.9%), 20대(60.0% vs 17.1%), 60대 이상(52.8% vs 37.7%) 순으로 조사됐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동의 84.4% vs 반대 6.7%)에서는 ‘동의’ 의견이 80%대 중반을 기록했고, 중도층(63.5% vs 26.7%)과 보수층(52.2% vs 39.6%)에서도 ‘동의’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동의 84.0% vs 반대 7.7%)과 정의당 지지층(73.1% vs 19.0%)에서 ‘동의’ 의견이 각각 80%대, 70%대로 가장 높았고, 국민의당 지지층(59.1% vs 25.9%)과 바른정당 지지층(58.2% vs 24.5%), 무당층(43.1% vs 25.3%)에서도 ‘동의’ 의견이 다수인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32.0% vs 62.6%)에서는 ‘반대’ 의견이 대다수로 조사됐다.

 

실현 가능성 여부에서는, 지역별로는 광주·전라(실현 가능 58.8% vs 불가능 34.1%)에서 ‘실현 가능성이 있다’는 인식이 가장 높았고, 경기·인천(50.8% vs 41.0%), 부산·경남·울산(48.6% vs 33.6%) 순으로 ‘실현 가능성이 있다’는 인식이 우세한 반면, 대전·충청·세종(29.5% vs 51.4%)에서는 ‘실현 가능성이 없다’는 인식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서울(실현 가능 49.2% vs 불가능 43.7%)과 대구·경북(39.3% vs 46.0%)에서는 두 인식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30대(실현 가능 60.9% vs 불가능 28.3%)와 40대(59.9% vs 32.5%), 20대(43.5% vs 33.6%)에서 ‘실현 가능성이 있다’는 인식이 우세한 반면, 60세 이상(30.7% vs 59.7%)에서는 ‘실현 가능성이 없다’는 인식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50대(실현 가능 47.4% vs 불가능 45.1%)에서는 두 인식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실현 가능 71.6% vs 불가능 19.4%)에서 ‘실현 가능성이 있다’는 인식이 압도적으로 높은 반면, 보수층(30.0% vs 61.9%)에서는 ‘실현 가능성이 없다’는 인식이 대다수로 조사됐다. 중도층(실현 가능 40.0% vs 불가능 50.2%)에서도 ‘실현 가능성이 없다’는 인식이 우세했다.

지지정당별로는 ‘실현 가능성이 있다’는 인식이 민주당 지지층(실현 가능 70.6% vs 불가능 21.0%)에서 압도적으로 높았고, 정의당 지지층(61.5% vs 30.6%)에서도 대다수로 나타났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실현 가능 12.8% vs 불가능 81.8%)에서는 ‘실현 가능성이 없다’는 인식이 80%대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바른정당 지지층(12.9% vs 69.8%)과 국민의당 지지층(36.7% vs 48.4%)에서도 ‘실현 가능성이 없다’는 인식이 우세했다.

이번 조사는 2017년 7월 7일(금)에 전국 19세 이상 성인 9,682명에게 접촉해 최종 505명이 응답을 완료, 5.2%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10%) 전화면접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7년 1월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김경훈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7/10 [22:09]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성황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건국대 고려인 후손 김일랴 학생, 장학생으로 대학 꿈 이루게 해준 호반 김상열 회장에 감사편지 보내 /최용국 기자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코리아텍, 르완다 ‘기술교육 인프라 구축’ 쾌거 /최용국 기자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디자이너 강정주 칼럼 /박상준
‘감미옥’, 맨해튼 32가에 다시 돌아왔다 /뉴욕일보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사해 소금 주원료 ‘시크릿’ 화장품 인기몰이 /뉴욕일보
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자연합회 /박상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