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두산중공업, 영국 수처리 사업 수주
 
뉴욕일보 이수미 기자 기사입력  2017/06/15 [12:53]
▲     © 뉴욕일보

 

 해수담수화 분야 세계 1위 두산중공업이 수처리 사업도 잇달아 수주하며 토털 워터 솔루션(Total Water Solution)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영국 자회사인 두산엔퓨어가 영국 상수도 사업자인 서번 트렌트 워터(Severn Trent Water)와 버밍엄 정수처리장 설비 공급 계약을 약 875억 원에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버밍엄 정수처리장은 하루 32만 톤을 처리할 수 있는 대형 수처리 시설로 2020년 완공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정수처리장의 설계와 기자재 공급을 수행하게 됨. 정수처리장에서 생산된 물은 영국 제2의 도시인 버밍엄 시민들의 생활용수로 사용될 계획이다.

두산중공업 윤석원 Water BG장은 “전 세계적으로 인구증가, 도시화, 환경오염 문제가 심화되며 수처리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올해 초 사우디에서 해수담수화 프로젝트를 수주한 데 이어 수처리 프로젝트도 잇달아 수주하며 토털 워터 솔루션 기업으로서 위상을 견고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로벌 워터 마켓(Global Water Market)’ 자료에 따르면 세계 수처리 시장은 2017년 약 880조 원에서 연 평균 3% 성장을 거듭해 2020년 약 940조 원에 이를 전망이다.

두산중공업은 2015년과 2016년, 영국과 오만에서 수처리 플랜트를 수주한 데 이어 올해 2월에는 국내에서 한국남동발전과 친환경 수처리 기술인 ‘탈황 폐수 무방류 시스템(ZLD, Zero Liquid Discharge)’ 공급계약을 체결하며 수처리 사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수미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6/15 [12:53]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남북해빙 기대감 고조’ 문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개인이든, 국가든 끊임없는 혁신만이 살 길이다 /뉴욕일보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건국대 고려인 후손 김일랴 학생, 장학생으로 대학 꿈 이루게 해준 호반 김상열 회장에 감사편지 보내 /최용국 기자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코리아텍, 르완다 ‘기술교육 인프라 구축’ 쾌거 /최용국 기자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한인들, 미국서 더 힘차게 뻗어나가자 /뉴욕일보
뉴욕주 최저임금 2018년 15달러로… 최대 12주의 가족 유급병가 주어야 /뉴욕일보
재미대한태권도협회, 한국 국회의원태권도연맹 총재 및 의원 초청 간담회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