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에 대한 한국인의 인식 조사 결과’ 발표, 자율주행자동차는 불안하고 인터넷전문은행과 홍채인식도 안심 못 해
국민 불안 불식하는 기술개발로 4차 산업혁명 시대 준비해야
 
뉴욕일보 이수미 기자 기사입력  2017/06/15 [12:49]
▲     © 뉴욕일보


 최근 한국 사회에서 주요 화두는 4차 산업혁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의 삶을 변화시킬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들이 회자되면서 새로운 문명을 기대하게 하고 있다.

이에 성균관대 SSK위험커뮤니케이션연구단(단장 송해룡 교수, 이하 위험컴연구단)은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현재 그리고 조만간 우리의 일상생활에 혁신적 영향을 초래할 것으로 예견되는 자율주행자동차, 인터넷전문은행, 홍채인식 등 세 가지 기술 및 서비스에 대해 우리 국민의 인식을 조사하였다(2017년 6월 10일~12일, 국내 거주 만 20세 이상의 성인남녀 1,000명 대상, 신뢰수준 95.0%, 표본오차 ±3.10%p).

◇우리 국민에게 자율주행자동차는 불안한 기술, 인터넷전문은행과 홍채인식 역시 안심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나

자율주행자동차, 인터넷전문은행, 홍채인식에 대한 우리 국민의 불안/안심 정도를 살펴본 결과 자율주행자동차에 대한 불안 정도(48.5점, 100만점 기준-이하 동일)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전문은행(51.5점)이나 홍채인식(57.3점) 역시 보통 점수(50점)를 간신히 넘어 비교적 안심하지 못하는 것으로 평가되었다.

조사를 기획한 위험컴연구단 김원제 책임연구원은 “자율주행자동차, 인터넷전문은행, 그리고 홍채인식은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해 유행적으로 회자되는 혁신적 기술/서비스들이다. 그런데 해당 기술 및 서비스들에 대해 국민의 불안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조사 결과는 4차 산업혁명 흐름에 부응해 기술적 장점이나 문명적 혜택만을 논의하는 낙관적 전망에서 탈피, 새로운 기술에 대해 국민이 올바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그 위험성에 대해서도 제대로 알려줄 필요가 있음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또한 “국민 생활과 직접적으로 연계되는 자율주행자동차나 인터넷전문은행, 그리고 홍채인식 등 실제 수용이 개개인에 의해 결정된다는 점을 고려할 때 관련 기술개발 시 국민의 불안을 최소화할 수 있는 소통 전략이 병행되어야 함을 의미한다”고 풀이했다.

◇자율주행자동차 관련 가장 불안한 요소는 ‘프로그램 오작동’, 인터넷전문은행은 ‘외부 해킹’, 그리고 홍채인식 관련 불안요소는 ‘홍채인식 장애’로 나타나

각 기술/서비스의 위험 요소를 구체적으로 살펴본 결과 자율주행자동차는 프로그램 오작동(28.6점)에 대한 불안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돌발 상황 대응(30.2점), 외부 해킹(32.8점), 보행자 사고(32.8점), 개인정보 유출(34.1점), 추돌사고(34.9점) 순으로 나타났다.

인터넷전문은행의 위험 요소를 살펴본 결과 외부 해킹(27.8점)에 대한 불안 정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그 다음으로 개인정보 유출(27.9점), 전산망 불통(32.8점), 컴퓨터 오작동(33.2점), 이체 불안(35.6점) 순으로 나타났다.

홍채인식의 위험 요소를 살펴본 결과 홍채인식 장애(38.3점)를 가장 높은 불안요소로 인식하였고 그 외에 컴퓨터 오작동(40.2점), 개인정보 유출(40.9점), 외부 해킹(43.8점) 순으로 나타났다.

◇자율주행자동차, 인터넷전문은행, 홍채인식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및 서비스는 국민의 불안요소를 잠재워야 진정한 일상생활 영역으로 들어올 것

위험컴연구단 김찬원 선임연구원은 “우리 국민의 불안요소는 자율주행자동차의 경우에 프로그램 오작동, 인터넷전문은행은 외부 해킹, 그리고 홍채인식은 홍채인식 장애인 것으로 드러나 해당 기술별로 불안해하는 요소가 다르다는 특성을 보이지만 기술안전 차원이라는 점에서 공통된 특성을 보인다”며 “따라서 불안 요소에 대한 기술적 안전성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겠다. 동시에 자율주행자동차나 인터넷전문은행, 홍채인식은 생소하거나 새로운 기술이고 보통 사람이 이해하기 어려운 전문 영역이라는 점에서 마음속에 존재하는 ‘불안’을 ‘안심’으로 전환시킬 수 있는 감성적 노력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결국 해당 기술 및 서비스들의 안정적 수용을 위해 이용자의 불안 요소를 상쇄하는 소통 전략을 도입할 필요가 있으며 이를 통해 대국민 공감을 이끌어내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수미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6/15 [12:49]  최종편집: ⓒ 뉴욕일보
 

조폐공사, ‘주미대한제국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커네티컷 한인회관 개관, 60년 염원 달성! /뉴욕일보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뉴욕실버합창단, 24일 창단연주회 /뉴욕일보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팰팍서 인종차별 몰아내고 더 살기좋은 사회 만들자!” /뉴욕일보
뉴저지에 아시안계 중시하는 의과대학 새로 생겼다 /뉴욕일보
“뉴욕시 기관 소환장 받으면 어떻게할까?“ /뉴욕일보
뉴저지 팰팍, 140년 역사 이래 첫 한인시장 눈 앞에 /뉴욕일보
H마트+KGC정관장, MOU체결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