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 미국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욕시정부 서기, 동성커플 대상 합법결혼 가능지역 정보제공의무
 
뉴욕일보 류수현 기사입력  2010/08/27 [09:38]
광고

동성커플들이 어디에서 합법적으로 결혼할 수 있는지를 알려주는 정보제공 의무제도가 뉴욕시에 도입된다.

25일 뉴욕시의회 표결에 따라 앞으로 시 서기관(City Clerk)은 동거관계(Domestic Partnership)를 등록하러 오는 동성커플들에게 이들이 어느 지역에서 합법결혼을 할 수 있는지의 정보를 의무적으로 제공해야 한다.

이 정보는 또 시 서기관실 홈페이지(cityclerk.nyc.gov)상과 서기관실 내 혼인부서에서도 습득이 가능하다.

크리스틴 퀸 시의장은 “이 법규를 통해 동성커플들이 어디에서 합법적으로 결혼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게될 것”이며 “이는 동성결혼을 지지하는 일에 시정부가 앞장설 것이라는 메시지를 주의회에 전달하는 도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미국 내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지역은 매사추세츠, 커네티컷, 버몬트, 아이오와, 뉴햄프셔, 워싱턴 DC이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08/27 [09:38]  최종편집: ⓒ 뉴욕일보
 

미군 렌탈하우스「포레스트 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中,미녀 아나운서 섹스영상 인터넷 유출 /뉴욕일보 박전용
3월1일 타임스퀘어서 대규모 ‘독립만세 플래시몹’ 펼친다 /뉴욕일보
”뉴욕을 선교 중심 도시로”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2021년 뉴욕주최 전미체전 멋지게 치르자” /뉴욕일보
“뒤쳐진 퀸즈,더 살기좋은 곳으로 만들겠다” /뉴욕일보
“호남 특유 향토애·협력 바탕으로 동포사회 발전 기여” /뉴욕일보
“40년만에 주최하는 ‘전미체전’, 만전을 기해 준비”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