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 미국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욕시정부 서기, 동성커플 대상 합법결혼 가능지역 정보제공의무
 
뉴욕일보 류수현 기사입력  2010/08/27 [09:38]
광고

동성커플들이 어디에서 합법적으로 결혼할 수 있는지를 알려주는 정보제공 의무제도가 뉴욕시에 도입된다.

25일 뉴욕시의회 표결에 따라 앞으로 시 서기관(City Clerk)은 동거관계(Domestic Partnership)를 등록하러 오는 동성커플들에게 이들이 어느 지역에서 합법결혼을 할 수 있는지의 정보를 의무적으로 제공해야 한다.

이 정보는 또 시 서기관실 홈페이지(cityclerk.nyc.gov)상과 서기관실 내 혼인부서에서도 습득이 가능하다.

크리스틴 퀸 시의장은 “이 법규를 통해 동성커플들이 어디에서 합법적으로 결혼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게될 것”이며 “이는 동성결혼을 지지하는 일에 시정부가 앞장설 것이라는 메시지를 주의회에 전달하는 도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미국 내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지역은 매사추세츠, 커네티컷, 버몬트, 아이오와, 뉴햄프셔, 워싱턴 DC이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0/08/27 [09:38]  최종편집: ⓒ 뉴욕일보
 
광고

사랑을 이기는 바이러스는 없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세계의 중심도시 뉴욕을 진출한 사단법인 한국마이스관광콘텐츠협회 /뉴욕일보
“팁크레딧 폐지법안·네일살롱책임법안은 네일업에 독소” /뉴욕일보
기아자동차, 2021년형 ‘올 뉴 기아 K5’ 출시 /뉴욕일보
"강남구 평택동" 한국에서 살렵니다! /김명식
미래사회에 가장 오래 살아남은 직업이 간호사라고 한다 /최용국
졸업 시즌 ‘프롬 파티’…美 전체가 몸살 /뉴욕일보 편집부
3억 황금 도시락, '3개 한정 판매' 화제 /뉴욕일보 박전용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현대자동차아메리카, “또” 큰 박수 받았다 /뉴욕일보
코로나19 치료 인공호흡기 ‘CoroVent’ 환자 살린다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