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 미국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욕시정부 서기, 동성커플 대상 합법결혼 가능지역 정보제공의무
 
뉴욕일보 류수현   기사입력  2010/08/27 [09:38]

동성커플들이 어디에서 합법적으로 결혼할 수 있는지를 알려주는 정보제공 의무제도가 뉴욕시에 도입된다.

25일 뉴욕시의회 표결에 따라 앞으로 시 서기관(City Clerk)은 동거관계(Domestic Partnership)를 등록하러 오는 동성커플들에게 이들이 어느 지역에서 합법결혼을 할 수 있는지의 정보를 의무적으로 제공해야 한다.

이 정보는 또 시 서기관실 홈페이지(cityclerk.nyc.gov)상과 서기관실 내 혼인부서에서도 습득이 가능하다.

크리스틴 퀸 시의장은 “이 법규를 통해 동성커플들이 어디에서 합법적으로 결혼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게될 것”이며 “이는 동성결혼을 지지하는 일에 시정부가 앞장설 것이라는 메시지를 주의회에 전달하는 도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미국 내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지역은 매사추세츠, 커네티컷, 버몬트, 아이오와, 뉴햄프셔, 워싱턴 DC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0/08/27 [09:38]   ⓒ 뉴욕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이동
메인사진
병을 고치는 것이 아니라 병을 가지고 있는 사람을 고치는 군자경희한의원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