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평창청소년수련원, 2017년 올림픽 드림캠프 개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지역청소년들의 관심유도 및 홍보활동 실시
 
뉴욕일보 이수미 기자 기사입력  2017/05/11 [14:24]
▲ 국립평창청소년수련원이 개최한 2016년 아웃도어가족캠프에서 2018년 평창올림픽 홍보활동을 위해 지역 청소년들이 모둠북 공연을 하고 있다     © 뉴욕일보


국립평창청소년수련원(조병부 원장)이 12일 1박 2일 일정으로 올림픽 드림캠프를 개최한다.

이번 캠프는 평창지역 청소년 16명이 참석하여 모둠북 기술 향상 및 청소년활동 프로그램을 체험할 계획이다.

올림픽 드림캠프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 대한 지역 청소년들의 관심과 직접 홍보활동에 참여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2014년부터 지역 청소년 16명이 지속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참가 청소년들은 사물놀이, 모둠북 등 전통 타악기 관련기술을 캠프를 통해 습득하고 수련원 및 지역 행사 공연활동으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홍보활동을 한다.

국립평창청소년수련원 조병부 원장은 “평창지역 청소년들의 자발적인 홍보활동 참여로 인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이 전 국민들에게 많이 알려지고 성공적으로 마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캠프는 강원도평창교육지원청과 공동주관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총 3차에 걸쳐 진행된다.

<이수미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5/11 [14:24]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G-200, 2018 평창을 준비하는 사람들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감미옥’, 맨해튼 32가에 다시 돌아왔다 /뉴욕일보
[변호사] 송주연변호사 /뉴욕일보 편집부
코리아텍, 르완다 ‘기술교육 인프라 구축’ 쾌거 /최용국 기자
건국대 고려인 후손 김일랴 학생, 장학생으로 대학 꿈 이루게 해준 호반 김상열 회장에 감사편지 보내 /최용국 기자
플러싱 대규모 의료센터 올 가을 착공 /뉴욕일보
“장어구이 드시면 300야드 날릴 수 있다는데…” /뉴욕일보
“세계인이 가장 사랑하는 도시는 뉴욕” /뉴욕일보 김민수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