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생활/과학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삼성전자, 갤럭시S8· S8+ ‘빅스비 보이스’ 서비스 시작
 
뉴욕일보 이수미 기자 기사입력  2017/05/03 [10:35]

 삼성전자가 갤럭시S8· 갤럭시 S8+ ‘빅스비 보이스’ 서비스를 1일부터 시작한다.

▲     © 뉴욕일보



‘빅스비 보이스’를 지원하는 애플리케이션과 기능은 갤러리 계산기 날씨 리마인더 빅스비비전 메시지 설정 시계 연락처 전화 카메라 등 10여개다.

또한 ‘빅스비 실험실(Bixby Labs)’을 통해 삼성 페이 삼성 헬스 삼성 인터넷 등 삼성애플리케이션 10여 개와 카카오톡 페이스북 유투브 등 10여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사용자들이 미리 사용해볼 수 있도록 한다.

여기에는 뉴스 뮤직 쇼핑 위치정보 날씨 등의 다양한 콘텐츠 서비스가 포함되어 있다.

사용자가 ‘빅스비 보이스’를 통해 수행할 수 있는 작업은 3천여 개에 달하며 이를 표현하는 수백만개의 다양한 사용자의 말하는 방식을 인지할 수 있도록 학습했다.

‘빅스비 보이스’는 3가지 방법으로 사용할 수 있다. ‘빅스비’라고 부른 후 원하는 동작을 명령하거나 갤럭시S8·갤럭시 S8+ 좌측에 탑재된 빅스비 전용 버튼을 활용할 수 있다.

빅스비 전용 버튼을 짧게 누른 후 음성 명령을 내리거나 길게 버튼을 누른 채 음성명령을 내리고 버튼에서 손을 떼면 바로 원하는 작업을 수행해준다.

‘빅스비 보이스’ 서비스로 사용자는 상황에 따라 음성, 터치, 텍스트 중 원하는 방식을 자유롭게 교차하며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있다. ‘빅스비 보이스’가 지원되는 애플리케이션은 터치로 가능한 대부분의 작업을 음성으로 이용할 수 있고 사용자의 부정확한 명령어에도 ‘빅스비 보이스’는 이해하는 범위까지 수행하거나 질문을 통해 사용자의 의도를 파악하려는 노력을 하는 등 한층 진화된 지능형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전화가 올 때 “빅스비, 이 전화 스피커폰으로 받아줘” 라고 하면 바로 스피커폰으로 전화를 받아준다. 또한 터치로 인터넷에서 레스토랑을 검색하면서 “빅스비, 이 웹페이지를 북마크하고 레스토랑으로 저장해줘”라고 하면 북마크를 레스토랑이라는 이름으로 저장한다. 그리고 “북마크 보여줘” 또는 “북마크에서 레스토랑 검색해줘”하면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사용자가 갤러리에서 사진을 보다가 “빅스비, 이 사진을 페이스북으로 공유해줘”라고 명령하면 페이스북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해 사용자가 보던 사진을 업로드해 준다.

‘빅스비’는 딥 러닝(Deep Learning) 기반의 인공 지능을 활용하여 사용자가 사용하면 할 수록 진화하는 지능형 인터페이스로 기존의 지식 검색 기반의 인공 지능 비서와는 차별화 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갤럭시S8·갤럭시 S8+ 사용자는 애플리케이션 업데이트를 통해 한국어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는 빅스비 버튼을 눌러서 업데이트를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상반기 영어를 시작으로 중국어, 스페인어 등 지속적으로 빅스비 보이스 지원 언어와 애플리케이션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수미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5/03 [10:35]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와대 부대변인에 내정된 고민정 아나운서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청와대 부대변인에 내정된 고민정 아나운서, 삶의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 발간 /뉴욕일보 최경태 기자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감미옥’, 맨해튼 32가에 다시 돌아왔다 /뉴욕일보
코리아텍, 르완다 ‘기술교육 인프라 구축’ 쾌거 /최용국 기자
건국대 고려인 후손 김일랴 학생, 장학생으로 대학 꿈 이루게 해준 호반 김상열 회장에 감사편지 보내 /최용국 기자
“장어구이 드시면 300야드 날릴 수 있다는데…” /뉴욕일보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Z-One 골프배 뉴욕일보 오픈 골프대회’ 대성황…“화합과 친목 다졌다” /뉴욕일보[정범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