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한국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전, 미국 VPP 플랫폼 사업 진출을 위한 첫걸음
 
뉴욕일보 최지원 기자 기사입력  2017/04/21 [12:10]
▲ 한국전력이 4월 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배터리 제작사인 KOKAM社, 세계적인 VPP 플랫폼 사업자인 Sunverge社와 태양광 및 ESS를 활용한 VPP 사업 공동개발 협력을 골자로 한 MOU를 체결하였다     © 뉴욕일보


한국전력(사장 조환익)이 4월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배터리 제작사인 KOKAM社, 세계적인 VPP 플랫폼 사업자인 Sunverge社와 태양광 및 ESS를 활용한 VPP(Virtual Power Plant, 가상발전소) 사업 공동개발 협력을 골자로 한 MOU를 체결하였다.

이날 MOU 서명식에는 조환익 한전 사장과 Sunverge의 CEO Kenneth Munson, KOKAM의 홍인관 총괄이사가 참석하였으며 5천만불 규모의 1차 개발사업의 협력 대상인 LA시 수전력청과 영국 National Grid사가 참석하여 사업 추진을 위한 협의를 진행하였다.

특히 LA시 수전력청은 LA시 및 인근지역의 용수 및 전력공급을 책임지고 있는 시장직속의 공공기관으로 이번 1차 사업을 통해 LA시 관내에 있는 공공건물, 소방서, 경찰서 등에 지붕형태양광과 ESS를 설치하여 지진이나 자연재해로 인한 정전 대비 비상전원 공급과 가상발전소로서의 역할을 하게 할 계획이다.

MOU 체결에 앞서 Sunverge 社의 CEO인 Kenneth Munson은 “다수의 지붕형태양광과 ESS가 결합된 분산자원을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로 클라우드에 통합(aggregation)한 뒤 전기사업자의 배전망에 연계시켜 운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Kenneth Munson CEO는 "그럼으로써 소비자의 전기요금과 전기사업자의 전력구입 및 계통보강 비용을 절감시켜주는 VPP 신사업 모델은 미국의 ESS 시장은 ‘15년 기준 2.8억불에서 ’16년 4.3억불을 기록하여 두 배 가까이 성장하였으며 2021년경에는 28억불 (연 평균 37%의 성장) 규모의 시장이 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 전력산업의 패러다임을 변화를 추진하고 있는 조환익 한전 사장은 “이번 MoU 체결은 한전이 최초로 ESS를 활용하여 다양한 사업모델을 확인하면서 미국 Behind the Market 시장에 진출하는 발판이 되고 전력에너지 신산업의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조 사장은 “이번 사업은 선진 플랫폼 업체인 Sunverge, 기술력 있는 배터리 업체인 KOKAM과 컨소시엄을 맺어 첫발을 떼는 것으로 LA 수전력청, National Grid사와의 1차 사업개발을 통해 사업성을 확인하고 Behind the Meter 시장에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여 사업영역을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사장은 “Behind the Meter 시장은 빅테이터, IoT, AI 등 첨단 기술과 전력 산업의 융합을 요구하는데, 한전은 4차 산업혁명의 시대를 주도해 나가는 Digital Utility로 진화하여 신에너지 생태계 조성자로의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최지원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21 [12:10]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문재인 대통령 해외언론 보도 100일 특집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코리아텍, 르완다 ‘기술교육 인프라 구축’ 쾌거 /최용국 기자
‘감미옥’, 맨해튼 32가에 다시 돌아왔다 /뉴욕일보
베이글녀 이제니의 과감한 누드샤워 화보집 /편집부
건국대 고려인 후손 김일랴 학생, 장학생으로 대학 꿈 이루게 해준 호반 김상열 회장에 감사편지 보내 /최용국 기자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
‘테크노 골리앗’ 최홍만 “희귀난치병 환아들에게 희망, 엔젤스파이팅과 함께해 영광” /뉴욕일보 이수미 기자
부동산 보유세 인상, 즉시 42% > 조건부 26% > 반대 21% /뉴욕일보 김경훈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