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연예/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T,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협업해 ‘북경 KTOON SHOWCASE’ 진행
중국 최대 웹툰 플랫폼 콰이칸과 웹툰 공급 계약 성사, 지속 협력 추진
 
뉴욕일보 이수미 기자 기사입력  2017/04/16 [15:35]

영상 제작 제안 및 한국 웹소설에도 중국 업체들의 관심 높아

 
▲     © 뉴욕일보
 KT(회장 황창규)가 14일 오후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한국콘텐츠진흥원 북경비즈니스센터에서 케이툰(KTOON)의 ‘북경 KTOON SHOWCASE(케이툰 쇼케이스)’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KT가 주관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후원한 이번 행사에서는 웹툰 플랫폼 케이툰에 대한 설명회, 케이툰에 연재 중인 작품 및 캐릭터 상품 전시, 중국 업체들과의 비즈니스 미팅 등이 진행되었다.

‘북경 케이툰 쇼케이스’에는 포털사 소후(Sohu), 웹툰 플랫폼 콰이칸(Kuaikan) 등 중국 웹툰 관련 주요 기업 50여개사가 참석해 한국 웹툰에 대한 큰 관심을 보였다.

특히 케이툰은 중국 최대 웹툰 플랫폼 콰이칸과 ‘두근두근♥플라워’, ‘삼각 김밥을 까는 법’ 연재를 위한 작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공급 계약을 바탕으로 케이툰과 콰이콴은 향후 양국 웹툰 시장에 대한 정보 교류 및 공동 마케팅 등 다양한 영역에서 협력을 할 예정이다.
 
중국 업체와의 비즈니스 미팅에서는 케이툰에 연재 중인 ‘세대전쟁’ 등 일부 작품에 대해 10여개의 업체로부터 영상 제작 제안을 받았다. 또한 케이툰 웹툰 작품 외에도 ‘형사의 게임’, ‘닥터 최태수’ 등 한국 인기 웹소설에 대한 2차 판권 사업 논의도 있었다.

KT 플랫폼서비스사업담당 김학준 상무는 “KT는 이번 쇼케이스 행사를 통해 한국 웹툰과 웹소설에 대한 우수성을 중국에 알리고 다양한 협력 기회를 만들었다”며 “향후 케이툰의 콘텐츠를 토대로 2차 판권 사업을 추진하고 부가가치 창출을 극대화 시킬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케이툰은 2015년 중국 웹툰 플랫폼 ‘미구동만’과의 제휴를 통해 중국 시장에 한국 웹툰을 공급하는 등 꾸준히 중국시장 공략을 위해 노력해왔다. <이수미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16 [15:35]  최종편집: ⓒ 뉴욕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세월호 참사 다큐멘터리 ‘그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한국 금융산업, 세계 시장 도전해야 글로벌 금융브랜드 상위 60위권 중 한국계 은행 하나도 없다” /뉴욕일보
“평통 사무처 구태의연한 적폐, 이젠 청산돼야 한다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미동부 한식세계화 추진위원회 “젊어졌다” /뉴욕일보
이선희와 ‘J에게’ 부른 혼성듀엣 임성균씨 84년 ‘MBC 강변가요제’ 대상 차지 /뉴욕일보 양호선
황창연 신부 - 개신교와 천주교의 차이 /뉴욕일보
“굶주리는 어린이 없는 세상 만들자” /뉴욕일보
“남북정상회담 반드시 성공해야” /뉴욕일보
고베펄, ‘묻지마 폐업정리’ 단행 /뉴욕일보
한국산업인력공단, 「2015 K-Move 해외진출 성공수기•사진 공모전」개최 /김경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