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 연예/스포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T,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협업해 ‘북경 KTOON SHOWCASE’ 진행
중국 최대 웹툰 플랫폼 콰이칸과 웹툰 공급 계약 성사, 지속 협력 추진
 
뉴욕일보 이수미 기자 기사입력  2017/04/16 [15:35]
광고

영상 제작 제안 및 한국 웹소설에도 중국 업체들의 관심 높아

 
▲     © 뉴욕일보
 KT(회장 황창규)가 14일 오후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한국콘텐츠진흥원 북경비즈니스센터에서 케이툰(KTOON)의 ‘북경 KTOON SHOWCASE(케이툰 쇼케이스)’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KT가 주관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후원한 이번 행사에서는 웹툰 플랫폼 케이툰에 대한 설명회, 케이툰에 연재 중인 작품 및 캐릭터 상품 전시, 중국 업체들과의 비즈니스 미팅 등이 진행되었다.

‘북경 케이툰 쇼케이스’에는 포털사 소후(Sohu), 웹툰 플랫폼 콰이칸(Kuaikan) 등 중국 웹툰 관련 주요 기업 50여개사가 참석해 한국 웹툰에 대한 큰 관심을 보였다.

특히 케이툰은 중국 최대 웹툰 플랫폼 콰이칸과 ‘두근두근♥플라워’, ‘삼각 김밥을 까는 법’ 연재를 위한 작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공급 계약을 바탕으로 케이툰과 콰이콴은 향후 양국 웹툰 시장에 대한 정보 교류 및 공동 마케팅 등 다양한 영역에서 협력을 할 예정이다.
 
중국 업체와의 비즈니스 미팅에서는 케이툰에 연재 중인 ‘세대전쟁’ 등 일부 작품에 대해 10여개의 업체로부터 영상 제작 제안을 받았다. 또한 케이툰 웹툰 작품 외에도 ‘형사의 게임’, ‘닥터 최태수’ 등 한국 인기 웹소설에 대한 2차 판권 사업 논의도 있었다.

KT 플랫폼서비스사업담당 김학준 상무는 “KT는 이번 쇼케이스 행사를 통해 한국 웹툰과 웹소설에 대한 우수성을 중국에 알리고 다양한 협력 기회를 만들었다”며 “향후 케이툰의 콘텐츠를 토대로 2차 판권 사업을 추진하고 부가가치 창출을 극대화 시킬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케이툰은 2015년 중국 웹툰 플랫폼 ‘미구동만’과의 제휴를 통해 중국 시장에 한국 웹툰을 공급하는 등 꾸준히 중국시장 공략을 위해 노력해왔다. <이수미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16 [15:35]  최종편집: ⓒ 뉴욕일보
 

미군 렌탈하우스「포레스트 하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플러싱 한인타운 성매매 다시 고개 들어 /뉴욕일보 양호선
올해 4월부터 적용되는 새 ‘H1B(전문직 취업)비자’ 발급 절차 확정 석사이상 고학력자들 유리…2번의 당첨 기회 고용주 사전등록제 일단 보류…2020년 실시 /뉴욕일보
코로나19戰時, 어느 부동산사업가의 고백 /김명식
H마트, 코로나19에 ‘고객 안전’ 챙긴다 /뉴욕일보
H마트 권일연 대표 “고객 안전 최우선, ‘코로나19’ 완벽하게 차단하고 있다” /뉴욕일보
“정부는 코로나19 대책 이어 소기업 도산 실직자 대책 세우라” /뉴욕일보
뉴욕일보 헤드라인뉴스 3월23일 /김명식
코로나19 불경기 위기 속 ‘동포사랑’ 꽃피었다 /뉴욕일보
감기약·혈압약 먹고 술 마시면 ‘독’ /뉴욕일보 김시혁
현대자동차, 완벽한 변신 7세대 ‘올 뉴 엘란트라’ 대공개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