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사회 > 한인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웃사랑 실천하는 나눔의 축제"
성프란치스코의 집, 30일 바자회 개최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7/04/15 [08:10]

 

 

▲     ⓒ 뉴욕일보


성프란치스코의 집(FCC, Franciscan Care Center)은 개원 13주년을 맞아 이 웃돕기 성금을 마련하기 위한 ‘제 12회 사랑과 나눔의 축제’ 바자회를 30일 (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플러 싱 147스트릿에 있는 ‘성프란치스코의 집’(147-07 Bayside Ave. Flushing, NY 11354)에서 갖는다. 바자를 마친 후 오 후 5시에는 미사가 집전 된다. ‘성프란치스코의 집’은 거처할 곳 이 없는 노약자들에게 마음 편안하게 거주 할 수 있는 생활의 안식처를 무료 로 제공하고 있다. ‘성프란치스코의 집’은 회원과 일반인들의 성금으로 운 영 되고 있다. 매년  부활절을 전후해 바자를 통해서 운영비의 일부를 마련 한다. ‘성프란치스코의 집’은 컴퓨터 클 래스 등 일반 한인들을 위한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30일 바자회에는 의류, 성물, 주얼 리, 스카프 등 생활용품과 삼계탕, 김 치, 막걸리, 국수 등 웰빙 식품 등이 나 온다. 푸짐한 선물이 담긴 경품 바구니 도 준비 되어 있다. 주최측은 “‘성프란치스코의 집’은 이름 그대로 프란치스코 성인의 정신 에 따라 이웃 사랑을 실천하려는 사람 들의 모임 이다. 바자회에 많은 한인들 이 참여하여 생필품도 사고 사랑의 나눔도 실천하는 하루가 되기를 바란다” 며 한인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하 고 있다. △문의: 윤종옥 516-220-9700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15 [08:10]  최종편집: ⓒ 뉴욕일보
 

조폐공사, ‘주미대한제국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커네티컷 한인회관 개관, 60년 염원 달성! /뉴욕일보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국적 미아’ 한인입양인들 미시민권 획득 돕자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뉴욕한인상공회의소, 활동 넓힌다 /뉴욕일보
뉴저지 버겐카운티 한인경관 2명 늘었다 /뉴욕일보
“한국학교 교사들 자부심·책임감 갖자“ /뉴욕일보
“각종 선거 도울 한인 통역도우미 모집합니다” /뉴욕일보
한인 입양인들에게 美시민권 받게하자 /뉴욕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