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외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응급실에 거부 당하는 환자 사상 최고치 기록
 
이진녕 기자 기사입력  2017/04/15 [00:52]

지난 3년간과 비교해서 구급차에 실려 온 환자들이 처음으로 이송 된 병원에서 거부 당하는 수치가 두 배 가까이 급증 한 것으로 분석 및 보도되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의 보도에 따르면 이 수치는 사상 최고치이며, 영국 내 구급차로 실려 온 환자들이 도착하게 된 첫 병원에서 거부 당하는 현상은 이미 “diverts (이하 다이벌츠)” 라고 명명되어 널리 쓰이고있는 실정이다. 영국 보건복지부는 이에 대해 병원 측의 부족한 인력 때문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영국의 보건 정책 분석에 주력하는 씽크탱크 너필드 트러스트의 가장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3년 전과 대비, 현재 다이벌츠를 당하는 응급환자들의 수치는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

 

 

1085- 영국 기사4.jpg

 

지난 2016년 12월부터 2017년 2월까지 3개월 간의 다이벌츠 사례는 478건으로, 이는 2013-2014년, 2014-2015년, 그리고 2015-2016년 동일기간의 평균인 249건의 약 92%나 증가한 수치이다.

 

이는 지난 1월 영국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다이벌츠 통계 자료와 매우 대조되는 것으로, 보건복지부의 통계 조작마저 의심된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2016년 12월 2일부터 23일까지 약 한 달 간 첫 병원에서 거부당해 다른 병원으로 이동하게 된 사례를 95건이라고 발표 한 바 있다. 덧붙여 2015년도 동일 기간 내 다이벌츠 사례는 55건, 2014년에는 60건이었으며, 2013년에는 16건 뿐이었다고도 밝혔다.

 

 

<사진: 가디언 캡쳐>

 

영국 유로저널 이진녕 기자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4/15 [00:52]  최종편집: ⓒ 뉴욕일보
 

조폐공사, ‘주미대한제국공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커네티컷 한인회관 개관, 60년 염원 달성! /뉴욕일보
한인설치작가 마종일, 거버너스 아일랜드 전시회 /뉴욕일보 류수현
‘국적 미아’ 한인입양인들 미시민권 획득 돕자 /뉴욕일보
中, '대책 없는 중딩들' 교실 섹스동영상 유출 파문 /뉴욕일보 박전용
고난 맞서며 “당당한 삶”…이민아 목사 소천 /뉴욕일보 편집부
뉴욕한인상공회의소, 활동 넓힌다 /뉴욕일보
뉴저지 버겐카운티 한인경관 2명 늘었다 /뉴욕일보
“한국학교 교사들 자부심·책임감 갖자“ /뉴욕일보
“각종 선거 도울 한인 통역도우미 모집합니다” /뉴욕일보
한인 입양인들에게 美시민권 받게하자 /뉴욕일보